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박주선 “당명변경 ? 안철수 나가라는 것이냐”

“통합정신 부정이자    안철수 인정하지 않는    본심 드러낸 분열행위”

2015.01.03 10:24:16  폴리뉴스  인용 ,  이성휘 기자 

사진: 폴리뉴스 DB

▲ 사진: 폴리뉴스 DB

 
새정치민주연합  당권주자인 박주선 의원은 2일  
최근 박지원, 문재인 의원 등이  당명을 ‘민주당’  혹은 ‘새정치민주당’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당명 변경 주장은  통합정신 부정”,
안철수를 인정하지 않는   본심을 드러낸 분열행위”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퇴근길, 이철희입니다’에 출연해   “새정치민주연합은

안철수 대표가  이끌었던 새정치연합과 민주당이 5 대 5 통합을 해서 만들어진 당”이라면서

 “당명을 변경하자는 것은   김한길-안철수 통합정신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행위이자,

안철수 대표를   내보내라고 하는 얘기와 똑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창당할 때 새정치를 실현하고 정당을 민주적으로 운영하며 계파를 없애겠다고 해서 정한

당명이 새정치민주연합이다. 당명을 바꿔야 할 이유가 없다”면서

당의 지지율이 낮은 것은   당명이 잘못된 것이 아니라   당을 지도부로서 이끌어왔던

지도부의 책임”이라고 일침했다.

 

이어 “안철수 전 대표에게 ‘당을 나가라’는 요구와 마찬가지”라며   “바꿔야 할 것은

 ‘당명’이 아니라   ‘당의 리더십’”이라고 단언했다.

 

=>  분열 행태가 습관화된 친노가  야당의 힘을 빼는 역할만 하는 것으로 보인다

 

2002년 대선 후에  노무현이가 대통령이 되자마자   민주당을 탈당하여

 < 열린우리당 >만들어서   친노와  비노로  분열시켰다  

 

집권기간에는  지지자를 배신하는 정책을 시행했으며

한나라당( 현 새누리당)과  연정을  추진했다고

임종인 의원님이  2007, 01, 22일의  < 탈당선언문 >에서 밝혔다

 

무능한  노무현을  따르는 친노세력이  침몰해야   야당의 정치력이 회생 될 수 있다고 본다

 

  • ?
    교양있는부자 2015.01.04 10:41

    2015, 01, 04  뉴스 1 인용 , 박정양 기자 ,

     

    당명논란 ,  전대 최대 쟁점 부상…안철수 용도폐기론 까지

    안철수 의원은  친노진영을 겨냥해
     "그동안    열린우리당을 시작으로

    당명을 바꿔온 역사를 돌아보자.   그 이름을 버린 사람들이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고
    다시 그 이름으로 돌아가자고 하면  국민들이 우리 당을 신뢰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같은 날 김한길 전 대표와 가까운 민병두 의원도 지난해 3월 안철수 신당인 새정치연합과
    민주당의 합당을 언급하며         "1년의 (정치)실험도 끝나지 않았고   합당정신도 있다"며
    "이해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 ?
    교양있는부자 2015.01.05 20:37

    안철수 "2012년 돌아가면  문재인과 단일화 안해"

    2015. 01. 05 03:00 조선일보 인용 , 김아진 기자

    합당후 민주당 일부 의원들 "대선주자, 당신뿐일줄 아나"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이   작년 3월 민주당과의 합당 이후
    "2012년 대선 때로 돌아가면   문재인 의원과는 단일화를 하지 않겠다.
    문 의원이 당선되지도 못할 거면서      끝까지 왜 (후보를) 고집했는지 모르겠다
    "는

    취지의 말을  했던 것으로 4일 알려졌다.

     

    앞으로 어떤 상황에서도 문재인에게 양보하면  안된다

    무슨 일이든  배수진으로 생각하여 문재인과  격돌하여  이겨야 한다

     

    안철수 의원님은  이제  사생결단으로 임진왜란에서  백성과 함께 했던 세자 광해를 본받아

    그동안 국민에게 눈물을 흘리게 만든   정치배우들을 물리치고

    국민의 아픔으로부터  撤收(철수)  안하는  강인한 정치인이  되어야 한

  • ?
    교양있는부자 2015.01.06 01:18

    안철수 “대담집 발간, 사전에 상의한 적 없어” “2012년으로 돌아가면 문재인과 단일화 안 해”

    2015.01.06 충남일보 인용, 전혜원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공동대표는 5일 측근 인사들이 지난 대통령 선거 당시 상황 등과 관련한
    내용을 담은 대담집 출간에 대해 “책을 발간하는 과정에서 사전에 저와 상의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지난 대선, 안철수 당시 후보 캠프에서 일했던 강동호 뉴딜정치연구소장, 오창훈 변호사, 정연정
    배재대 교수, 강연재 변호사 등 4명은 ‘안철수는 왜?’란 책을 출간했다.

    저자들은 이날 책 출간 보도자료를 내고 “물음표의 중심에 선 당사자가 직접 입을 여는 것이 어렵다면
    그 주변에서 안철수를 지켜보고 잠시라도 함께 해왔던 사람들이라도 이제는
    안철수를 ‘설명’ 해야만 한다.”며 지난 2012년 대선부터 새정치민주연합 창당까지
    3년여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담았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안철수 현상’은 바로 ‘개혁을 꿈꾸는 우리 국민의 열망’의 또 다른 표현이었다.”며
    "그 열망이 현실 정치에서 이토록 일그러지게 된 과정과 이유, 그 책임이 어디에 있는지,
    또 다시 그 열망을 되살릴 수 있는 길과 힘은 무엇인지를 찾아야 할 때가 되었다고 생각한다.”고
    출간 배경도 설명했다.

    책 내용에 대해서는 “안철수가 말할 수 없었던 또는 말하고 싶지 않았던 ‘시시콜콜’한
    그간의 과정들에 대하여 폭로 아닌 폭로를 하고 있다.”며
    "또한 안철수에 대한 비판과 원망도 있다.”고 밝혔다.

    저자들은 일부 기자들에게 ‘다시 2012년으로 돌아가면 문재인 의원과 단일화를 하지 않겠다’,
    ‘이제 민주당을 잡아먹겠다’라는 안 전 공동대표의 언급이 책에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특히 책 출간과 관련해 안 전 공동대표와 상의했다는 점도 밝혔다.

    이와 관련 안 전 공동대표는 기자들에게 입장자료를 내고 “지금 당의 변화와 혁신이 필요한 시점에서
    지난 대선에 대한 불필요한 이야기가 나오는 것은 유감”이라며
    "지난 대선과 이후의 정치적 선택은 전적으로 저의 책임이라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 대선 후보로 나선 정치인과 함께 했던 사람들이 책 하나를 펴내는 것에도
    "상의를 했다"는 말과 "상의를 안했다"는 말이 상충 되는데   실제로 정책 집행은

    얼마나 어려울까 염려된다

    정치는 수험생 처럼 혼자만의 노력으로 완성되지 못한다

    같은 진영 내에서 혼란 없는 의사표현을 해야 한다
    적절한 조정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중량감 있는 보좌진이 필요하다고 본다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5.01.06 10:38
    다 죽어가는 걸 살려줬더니 보따리 내놓으라고 발악을 하는구나!
    오냐...안 철수는 곧 떠날 것이다.
    이젠 돼지 멱따는 소리를 하며 울어도 다신 돌아오지 않을 것이다!
    새무리당이나 늬들이나 오십보 백보로 민중들을 어이없게 만들고 있구나!ㅠㅠ
  • ?
    교양있는부자 2015.01.08 12:49

    문재인은 이미 낙제점, 희망은 아직 안철수에 있다 - - - 강연재 변호사

    : 2015-01-07 20:15 YTN RADIO 인용 [강지원의 뉴스! 정면승부] 조회 : 1604

    출처 검색 # # http://radio.ytn.co.kr/program/?f=2&id=33626&s_mcd=0263&s_hcd=0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4608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19219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123180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16066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25655   대한민국사랑
7009 2012년 대선 단일화를 돌아보는 책 기획 중! 0 4785   title: 태극기미개인
7008 성공한 쿠데타 망발 종식과 국민주권 강탈을 막는 길 0 6510   철수랑
7007 안철수 "'안철수는 왜?' 출간, 상의한 적 없어" 0 4157   일파만파
7006 다시 ‘새정치’ 길찾는 安사람들 0 4565   일파만파
7005 옛 安측 인사들 신당창당 참여 논의…15일 모임도 1 6528   일파만파
7004 제2사고월드 바벨탑 저주의 별칭 얻은 제2롯데월드의 오너, 적자 속 고배당 등 도덕불감증 최고조 1 0 8066 2015.01.05(by 철수랑) 철수랑
» 박주선 “당명변경 ? 안철수 나가라는 것이냐” .... 통합정신 부정이자 분열행위 5 1 7209 2015.01.08(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002 국가 개조 - 빼앗긴 주권에도 봄은 오는가? 0 3929   철수랑
7001 文·朴 "민주당으로 당명 변경"…安 "반대" 1 1 4382 2015.01.02(by 퇴직교사) 일파만파
7000 박근혜와 국회는 ‘투표소에서 수개표’ 입법으로 주권을 국민에게 돌려주어야 해 0 6408   철수랑
6999 국민은 우롱의 대상이 되고,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는 나라 0 5491   철수랑
6998 금융소득 슈퍼부자들 죽기 전에 증여(상속?) 확산, 세금도 덜 내고 1 10791   철수랑
6997 김종인 "학자-언론인-법관 3직종이 진실 밝혀야..." 1 0 6132 2015.01.02(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996 [알림]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 시도 무엇이 문제인가?' / 일제,미군정,이승만 때도 없었던 유신독재 박정희 전유물 ... 0 5400   철수랑
6995 박근혜 대박? 새정치연합 쪽박? 1 0 5822 2014.12.30(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6994 오키나와의 미 해병대 전투부대는 겨우 800명, ‘억지력 필요론’ 주장은 미국 비위 맞추는 비굴한 심리 0 7646   철수랑
6993 김광두 "靑 3인방, 금융권 인사에도 개입" 2 2 5884 2014.12.30(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992 최태원 등 무능 범죄자 재벌 가석방, 재범을 부추키는 상식을 포기한 정경유착 2 1 8530 2014.12.28(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6991 2014년 사자성어, 지록위마에 적반하장을 더 해야 1 7506   철수랑
6990 1800만 직장인들이 가슴으로 본 ‘미생’, 약자 보호를 주장해도 종북 좌빨로 폄하 안 되기를 1 1 9545 2014.12.28(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