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142310_medium_99_20150104115710.jpg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 2014.12.11/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안 전 대표·진보진영 '국민모임'과는 거리두기
정기남 "신당논의 과정에 어떤 방식으로 참여할지 모색"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안철수 전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 측과 가까웠던 인사들이 최근 각계의 신당 창당 움직임과 관련해 창당 논의 방향 및 신당 참여 방식 등을 논의 중인 것으로 4일 확인됐다.

논의 주축은 새정치추진위원회(새정추) 출신인 윤석규 전 전략기획팀장, 정기남 한국정치리더십센터 소장, 강동호 계간 신진보리포트 편집주간을 비롯해 대선 뒤 초창기 '안철수신당' 창당 작업에 참여했던 인사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새정추에 참여했던 인사 중 민주당과 '새정치연합'의 합당 뒤 새정치민주연합에 합류하지 않은 인사나, 당내에서 역할을 맡지 않은 인사 상당수가 최근의 신당 창당 움직임에 대응하자는 이같은 논의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고 한다.

다만 이들은 안 전 대표 측이나 진보진영 인사 중심으로 꾸려진 '국민의 눈물을 닦아주는 새로운 정치세력의 건설을 촉구하는 모임(국민모임)'의 신당 창당 움직임과는 무관하다며 선을 긋고 있다.

윤 전 팀장은 이날 통화에서 "최근 신당 논의가 나와 이에 대해 어떻게 공동으로 대비할지 등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며 "안 전 대표와 창당을 하려 했던 당시에는 거대 양당이 과두지배하는 정치현실에서 새 경쟁구도가 나와야 한다는 문제의식이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 문제의식을 안 전 대표와 함께 (공유)했는데 막상 안 전 대표가 민주당(새정치민주연합 전신)과 통합을 하며 그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측면이 있다"며 안 전 대표와는 무관한 논의라고 설명했다.

국민모임과 관련해서는 "교류는 하고 있으나 합류하는 형태는 아닐 것"이라며 "국민모임이 지향하는 '대중적 진보정당'만으로는 한국 사회·정치가 요구하는 내용을 충분히 담을 수 없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다"고 말했다.

정 소장도 통화에서 "안 전 대표와 지난해 새정치연합 창당을 주도했던 인사들과 수시로 접촉하고 있다. 최근의 신당논의 방향, 신당 논의과정에 어떤 방식으로 참여할지를 모색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이들이 최근 들어 논의를 시작한 만큼 창당 관련 입장이 통일되거나, 대표성을 갖는 정치세력을 형성하는 것으로 보기에는 이르다고 윤 전 팀장은 전했다.

안 전 대표측 인사들은 15일 준비모임 성격의 회동을 가질 예정으로 일각에서는 이 자리에서 논의 내용이 구체화될 경우 신당 창당의 토대가 되지 않겠냐는 관측도 나온다.

또한 안 전 대표와는 '거리두기'를 하고 있으나 2·8 전당대회 이후 안 전 대표가 어떤 행보를 보이느냐에 따라 이들의 논의와 맞물릴 경우 파급력이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한편 현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소비자가전쇼) 2015'에 출장 중인 안 전 대표는 이르면 오는 7일 전대 예비경선(컷오프) 날짜에 맞춰 귀국할 예정이다.


출처: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0&sid2=265&oid=421&aid=000119821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4608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19219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123180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16066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25655   대한민국사랑
7009 2012년 대선 단일화를 돌아보는 책 기획 중! 0 4785   title: 태극기미개인
7008 성공한 쿠데타 망발 종식과 국민주권 강탈을 막는 길 0 6510   철수랑
7007 안철수 "'안철수는 왜?' 출간, 상의한 적 없어" 0 4157   일파만파
7006 다시 ‘새정치’ 길찾는 安사람들 0 4565   일파만파
» 옛 安측 인사들 신당창당 참여 논의…15일 모임도 1 6524   일파만파
7004 제2사고월드 바벨탑 저주의 별칭 얻은 제2롯데월드의 오너, 적자 속 고배당 등 도덕불감증 최고조 1 0 8062 2015.01.05(by 철수랑) 철수랑
7003 박주선 “당명변경 ? 안철수 나가라는 것이냐” .... 통합정신 부정이자 분열행위 5 1 7209 2015.01.08(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002 국가 개조 - 빼앗긴 주권에도 봄은 오는가? 0 3929   철수랑
7001 文·朴 "민주당으로 당명 변경"…安 "반대" 1 1 4382 2015.01.02(by 퇴직교사) 일파만파
7000 박근혜와 국회는 ‘투표소에서 수개표’ 입법으로 주권을 국민에게 돌려주어야 해 0 6408   철수랑
6999 국민은 우롱의 대상이 되고,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는 나라 0 5491   철수랑
6998 금융소득 슈퍼부자들 죽기 전에 증여(상속?) 확산, 세금도 덜 내고 1 10791   철수랑
6997 김종인 "학자-언론인-법관 3직종이 진실 밝혀야..." 1 0 6132 2015.01.02(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996 [알림]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 시도 무엇이 문제인가?' / 일제,미군정,이승만 때도 없었던 유신독재 박정희 전유물 ... 0 5400   철수랑
6995 박근혜 대박? 새정치연합 쪽박? 1 0 5822 2014.12.30(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6994 오키나와의 미 해병대 전투부대는 겨우 800명, ‘억지력 필요론’ 주장은 미국 비위 맞추는 비굴한 심리 0 7646   철수랑
6993 김광두 "靑 3인방, 금융권 인사에도 개입" 2 2 5884 2014.12.30(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992 최태원 등 무능 범죄자 재벌 가석방, 재범을 부추키는 상식을 포기한 정경유착 2 1 8530 2014.12.28(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6991 2014년 사자성어, 지록위마에 적반하장을 더 해야 1 7506   철수랑
6990 1800만 직장인들이 가슴으로 본 ‘미생’, 약자 보호를 주장해도 종북 좌빨로 폄하 안 되기를 1 1 9545 2014.12.28(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