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철수 "'안철수는 왜?' 출간, 상의한 적 없어"이미지 크게보기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사진=뉴스1제공

"불필요한 이야기 나오는 것 유감…대선 이후 정치적선택은 제 책임"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는 5일 자신의 측근들이 지난 18대 대선 관련 대담집을 발간하는 데 대해 "책을 발간하는 과정에서 사전에 저와 상의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기자들에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지난 대선 때부터 자신을 도운 정연정 배재대 교수, 강연재·오창훈 변호사, 강동호씨 등 4명이 '안철수는 왜?'라는 대담집을 발간할 예정인 것과 관련, 이 같이 해명했다. 이들 4명이 안 전 공동대표도 책 출간에 동의했다고 주장한 것을 반박한 것이다.

이들은 대담집에 지난 대선 관련 뒷이야기들을 담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안 전 공동대표가 지난해 3월 민주당과 합당 이후 "2012년 대선 때로 돌아가면 문재인 의원과는 단일화를 하지 않겠다. 문 의원이 당선되지도 못할 거면서 끝까지 왜 (후보를) 고집했는지 모르겠다"는 취지의 말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대선 후보직 포기 후 안 전 공동대표가 문 의원을 돕는 조건으로 '미래 대통령은 안철수'라고 발표해 달라고 요구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친노가 고의적으로 퍼뜨린 얘기"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담집에는 이 밖에도 안 전 공동대표와 민주당 출신인사들과의 갈등, 친노 진영에 대한 비판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안 전 공동대표는 "지금 당의 변화와 혁신이 필요한 시점에서 지난 대선에 대한 불필요한 이야기가 나오는 것은 유감"이라며 "지난 대선과 이후의 정치적 선택은 전적으로 저의 책임이라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출처: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5010510187694787&outlink=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4608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19219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123179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16066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25655   대한민국사랑
7009 2012년 대선 단일화를 돌아보는 책 기획 중! 0 4785   title: 태극기미개인
7008 성공한 쿠데타 망발 종식과 국민주권 강탈을 막는 길 0 6510   철수랑
» 안철수 "'안철수는 왜?' 출간, 상의한 적 없어" 0 4153   일파만파
7006 다시 ‘새정치’ 길찾는 安사람들 0 4565   일파만파
7005 옛 安측 인사들 신당창당 참여 논의…15일 모임도 1 6524   일파만파
7004 제2사고월드 바벨탑 저주의 별칭 얻은 제2롯데월드의 오너, 적자 속 고배당 등 도덕불감증 최고조 1 0 8062 2015.01.05(by 철수랑) 철수랑
7003 박주선 “당명변경 ? 안철수 나가라는 것이냐” .... 통합정신 부정이자 분열행위 5 1 7209 2015.01.08(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002 국가 개조 - 빼앗긴 주권에도 봄은 오는가? 0 3929   철수랑
7001 文·朴 "민주당으로 당명 변경"…安 "반대" 1 1 4382 2015.01.02(by 퇴직교사) 일파만파
7000 박근혜와 국회는 ‘투표소에서 수개표’ 입법으로 주권을 국민에게 돌려주어야 해 0 6408   철수랑
6999 국민은 우롱의 대상이 되고,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는 나라 0 5491   철수랑
6998 금융소득 슈퍼부자들 죽기 전에 증여(상속?) 확산, 세금도 덜 내고 1 10791   철수랑
6997 김종인 "학자-언론인-법관 3직종이 진실 밝혀야..." 1 0 6132 2015.01.02(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996 [알림]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 시도 무엇이 문제인가?' / 일제,미군정,이승만 때도 없었던 유신독재 박정희 전유물 ... 0 5400   철수랑
6995 박근혜 대박? 새정치연합 쪽박? 1 0 5822 2014.12.30(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6994 오키나와의 미 해병대 전투부대는 겨우 800명, ‘억지력 필요론’ 주장은 미국 비위 맞추는 비굴한 심리 0 7646   철수랑
6993 김광두 "靑 3인방, 금융권 인사에도 개입" 2 2 5884 2014.12.30(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6992 최태원 등 무능 범죄자 재벌 가석방, 재범을 부추키는 상식을 포기한 정경유착 2 1 8530 2014.12.28(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6991 2014년 사자성어, 지록위마에 적반하장을 더 해야 1 7506   철수랑
6990 1800만 직장인들이 가슴으로 본 ‘미생’, 약자 보호를 주장해도 종북 좌빨로 폄하 안 되기를 1 1 9545 2014.12.28(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