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누굴·무얼 위해 쏟아붓나…MB맨 정준양 ‘막후설’

포스코…부실계열 수천억 펑펑 ‘상왕(上王)론’ 비등

최근 대한민국 정재계의 화두는 단연 ‘사자방’이다. 얼핏 들으면 업체 상호명 같기도 한 이 단어는 지난 MB정권에서 실시한 4대강 개발사업, 자원외교, 방위산업 등 굵직한 국책사업의 맨 앞글자를 따 만들어진 단어다. 현 정부 들어 과거 MB정부가 이들 사업을 주도하면서 각종 비리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 더욱이 최근에는 사업이 추진되는 과정에서 자행됐던 각종 비리들이 서서히 그 민낯을 드러내고 있다. 

이른바 ‘사자방 비리’로 불리는 각종 의혹들은 사건의 진상이 한 꺼풀 벗겨질 때마다 그 실상이 더욱 적나라하게 드러나 지난해 하반기부터 정국에 상당한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야당에서는 사자방 비리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국민들 또한 야당의 국정조사 요구에 상당수 찬성표를 던졌다. 이처럼 ‘사자방 비리 의혹’과 관련해 그 실상을 밝혀내기 위한 정치권의 움직임이 분주해지자 재계는 잔뜩 긴장한 분위기가 역력하다. 비리 의혹이 일고 있는 각종 국책사업에 수많은 국내 기업들이 참여했기 때문이다. 사업에 참여한 기업들이 혹여나 비리 의혹에 함께 연루되지 않을까 노심초사해 하고 있는 것이다. 

재계서열 6위의 대기업 집단인 포스코는 그 대표격으로 꼽히는 기업 중 한 곳이다. 지난 MB정권 당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인 정준양 전 회장을 필두로 정부가 주도하는 국책사업에 적극 참여한 이유에서다. 이에 최근 포스코는 혹여나 튈 불똥에 대비해 몸을 잔뜩 웅크리고 사태 추이를 조용히 관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런데 최근 이런 포스코의 행보에서 새로운 움직임이 관측돼 이목이 쏠리고 있다. 포스코가 과거 정준양 전 회장 시절 각종 논란 속에서 인수한 계열사에 대해 최근 유상증자를 통해 3000억원에 가까운 자금 지원을 실시한 것이 논란이 되고 있다. 

재계와 증권가에서는 이번 포스코의 행보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제기하고 있다. 특히 포스코가 논란의 도마 위에 오른 계열사에 대한 지원을 몇 년동안 지속하고 있는 것에 대해 의구심을 품은 여론이 적지 않다. 업계 일각에서는 “퇴임 후에도 여전히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으로 알려져 ‘상왕(上王)’으로 까지 불리는 정준양 전 회장의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할 정도다. 스카이데일리가 포스코플랜텍에 대한 포스코의 지원 배경을 둘러싼 의혹과 논란 및 이에 대한 업계와 주변의 반응 등에 대해 취재했다. 


 ▲ 포스코그룹이 계열사인 포스코플랜텍에 최근 약 3000억원의 자금 수혈을 실시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과거에도 수 차례 자금 지원을 실시한 점이 드러나 ‘퍼주기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포스코플랜텍이 정준양 전 회장이 애착을 보였던 계열사로 알려지면서 그룹의 지원 배경에 대해서도 증권가와 업계의 여론이 분분한 상황이다. 
  
포스코, 그룹 계열사 포스코플랜텍에 3000억 자금 수혈 ‘눈길’
 
최근 포스코그룹 계열사인 포스코플랜텍의 유상증자 결정을 둘러싼 의혹이 무성해 주변의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이번에 유상증자를 실시하는 포스코플랜텍은 과거 정준양 전 회장 시절 포스코에 인수된 후 지금까지 각종 논란에 휩싸이는 등 잡음이 끊이지 않던 기업이다. 그런데도 포스코가 또 다시 수 천억원에 달하는 자금 지원을 결정하자 철강업계와 증권가, 소액주주들 사이에서는 그 배경을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포스코그룹 계열사인 포스코플랜텍은 제3자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를 실시한다. 새로 발행하는 신주는 총 9965만6350주로, 주당가는 2910원이다. 이에 따라 포스코플랜텍은 2900억원에 달하는 자금을 모집하게 된다.
 
 ▲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스카이데일리

포스코플랜텍의 유상증자에는 포스코와 포스코건설, 단 두 곳만 참여한다. 이들 기업에 배정된 주식은 각각 포스코 8200만5655주, 포스코건설 1765만695주 등이다. 포스코는 지난 3분기 말 기준 포스코플랜텍의 지분 34.52%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포스코의 특수관계인인 포스코건설도 포스코플랜텍의 지분 7.43%를 가지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포스코플랜텍의 이번 유상증자는 ‘그룹 차원의 자금 수혈’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포스코그룹이 계열사인 포스코플랜텍에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이번 유상증자를 결정했다는 주장이다.
 
수년째 ‘무차별 퍼주기’ 여론 불구 재무상황 여전히 불안해 ‘구설’ 휩싸여
 
그런데 이번 유상증자에 대한 주변의 관심은 다른 때 보다 특히 높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모기업이 유상증자를 통해 계열사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은 특별할 게 없지만 그 대상이 ‘포스코플랜텍’이라는 점은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스카이데일리

금융감독원 및 철강업계, 재계 등에 따르면 포스코는 지난 2010년 석유화학·정제 플랜트 및 담수·발전 설비, 해양플랜트 모듈, 플랜트엔지니어링 등을 주력사업으로 하는 성진지오텍을 1590억원에 인수했다. 이후 지분의 100%를 보유했던 자회사인 포스코플랜텍을 성진지오텍에 흡수합병 시켰다. 동시에 성진지오텍의 사명을 흡수법인인 포스코플랜텍으로 바꿨다.
 
이런 포스코플랜텍은 과거부터 줄곧 퍼주기 논란에 휩싸여 왔다. 포스코에 인수되기 전부터 이어져 온 부실한 재무상태가 그룹차원의 지원 사격에도 불구하고 좀처럼 나아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룹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에도 불구하고 포스코플랜텍의 상황이 나아지지 않자 포스코 소액주주들을 중심으로 ‘무차별 퍼주기’라는 비난 여론이 불거져 나온 것이다.
 
실제로 포스코가 성진지오텍을 인수해 합병을 실시하고 사명을 바꾼 직후인 2010년 말 포스코플랜텍의 부채비율은 313.9%에 달했다. 그런데 이듬해인 2011년 부채 비율은 552.8%로 약 1.8배 가량 껑충 뛰었다.
 
 ▲ 자료: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스카이데일리

2012년에는 부채비율이 479.4%로 떨어졌지만 지난해에는 다시 565.2%까지 올랐다. 올해 들어 포스코플랜텍의 재무 상황은 더욱 악화됐다. 올해 9월 말 기준 부채비율은 무려 736.6%에 달했다. 오르락 내리락을 반복하긴 했지만 결론적으로 2010년에 비해 올 9월의 부채비율은 2배 이상 높은 셈이다.
 
이 과정에서 포스코는 2010년 800억원, 2012년 568억원, 올해 초 718억원 등 3차례에 걸쳐 약 2086억원의 자금 수혈을 시도했다. 지원 방법은 이번과 마찬가지로 제3자배정 유상증자 방식이었다. 이처럼 유상증자를 통한 자금지원이 올해 9월 말 전에 이뤄진 점에 비쳐볼 때, 포스코플랜텍은 그룹 차원의 자금 수혈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재무상황은 악화된 것과 다름없다는 게 관련 업계의 시각이다.
 
이에 대해 철강업계 한 관계자는 “포스코플랜텍은 포스코의 지원에도 불구하고 재무상황이 나아지지 않았고, 결국은 ‘퍼주기 논란’에 휩싸여 곤욕을 치렀다”며 “바로 이런 점 때문에 이번 포스코플랜텍에 대한 포스코의 자금 지원에 대한 주변의 관심이 특히 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철강업계 “포스코플랜텍 지원에 상왕(上王) 호칭 정준양 의지 개입 가능성” 분분
 
 ▲ 최근 철강업계 일각에서는 재무구조  불안정이 해마다 심해지고 있는 포스코플랜텍에 대한 포스코그룹의 계속되는 지원을 두고 직전 총수인 정준양 전 회장의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고개를 들고 있다. [사진=뉴시스]

철강업계 한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업계 일각에서는 이번 지원 결정에 포스코그룹의 직전 총수인 정준양 전 회장의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고개를 들고 있다. 정 전 회장이 과거 각종 논란을 무시하고 포스코플랜텍 인수를 강행한데다 인수 후에도 지속적인 자금 수혈로 실시했을 정도로 포스코플랜텍에 강한 애착을 보였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업계 일각에서는 “이번 지원 또한 과거와 별반 다르지 않다”며 ‘정 전 회장 개입’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이번 유상증자 결정 과정에서 해당 안건이 이사회로부터 한 차례 ‘퇴짜’를 맞았다가 약 열흘 만에 결정이 돌연 번복된 사실은 ‘정준양 개입 의혹’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익명을 요구한 포스코 계열사 한 임원에 따르면 실제로 포스코는 이번 유상증자와 같은 내용의 안건을 상정했으나 이사회의 허가를 얻지 못했다. 해당 안건이 7명의 사외 이사 중 일부 이사의 동의를 얻지 못했기 때문이다. 당시 이사회장에서 한 사외이사는 “3000억원을 지원하면 포스코플랜텍이 정상화될 수 있다고 확신하느냐”며 반발한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다른 기업의 경우를 보면 통상 이사회에 상정된 안건이 퇴짜를 맞는 것은 특별한 일이 아닐 수 있다. 그러나 포스코는 다르다. 그동안 포스코 이사회에 상정된 안건은 대부분 무사 통과됐다. 이번 유상증자 안건과 같이 이사회 상정 안건이 보류된 것은 2008년 12월 이후 6년 만이다. 그동안 대부분의 안건을 통과시켰던 포스코 이사회가 안건을 보류했다는 것은 사실상 안건을 퇴짜 놓은 것과 다름없다는 주장이 나왔던 것도 바로 이런 점 때문이다.
 
포스코 내부에서도 당시 유상증자 안건에 대해 ‘무리한 지원’이라는 얘기가 무성했고, 대부분은 그룹 차원의 자금 수혈은 힘들 것으로 내다봤다. 그런데 불과 며칠 후 이사회가 사실상 퇴짜를 놓다 시피 한 안건이 통과됐다. 이에 포스코 내부에서는 물론 관련 업계에서는 이사회의 결정 번복에 의구심을 나타내는 여론이 높게 일었다.
 
 ▲ 철강업계에 따르면 지난 MB정권 당시 MB맨으로 까지 불렸던 정준양 전 회장은 여전히 그룹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는 소문이 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정 전 회장이 포스코의 ‘상왕(上王)’으로 호칭된다는 이야기마저 회자되고 있다. ⓒ스카이데일리

결국 포스코 안팎에서는 “이사회의 결정 번복에 ‘무언가 특별한 힘’이 작용했을 것”이라는 얘기가 조심스럽게 흘러나왔다. 특히 철강업계 일각에서는 “결정을 번복시킨 ‘특별한 힘’이 포스코플랜텍에 남다른 애착을 보여 온 ‘정 전 회장의 입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는 여론도 적지 않았다.
 
이와 관련, 경제시민단체 한 관계자는 “포스코그룹의 직전 사령탑인 정준양 전 회장은 포스코플랜텍의 인수를 주도하고 그룹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면서 “이로 인해 당시 재계에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 인사로 낙하산 논란이 적지 않았던 정 전 회장이 포스코플랜텍에 애착을 보이는 이유가 당시 정부의 자원외교와 연관 있는 것 아니냐’는 얘기마저 나돌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런 정 전 회장은 올해 초 임기를 남기고 사퇴했지만 여전히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으로 알려져 ‘상왕(上王)’으로 까지 불리고 있다”면서 “일련의 의혹들 때문에 관련업계 일각에서는 ‘이번 포스코플랜텍에 대한 그룹 차원의 자금 지원 결정에 이른바 ‘정심’이 작용한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들리고 있다”고 귀띔했다.

<출처 : http://www.skyedaily.com/news/news_view.html?ID=2939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39097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49787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0019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49358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0255   대한민국사랑
7029 현대 정몽구, 이명박과 박근혜 친인척 기업 지근거리 두고 악어와 악어새 0 11479   철수랑
7028 악어와 악어새 정치? 국민 이기는 정치는 없어 1 5093   철수랑
7027 어디에서 뺨 맞고 엉뚱한데서 분풀이 하는 청와대 형국, 국민은 동네 강아지가 아니다 0 5688   철수랑
7026 박근혜의 고장 난 네비게이션 0 5684   철수랑
7025 무모한 용감 MB, 기업들 자승자박시켜 한숨 소리 높아져 0 6280   철수랑
7024 변호사가 기한내 서류 제출 못해 패소하면 .... 책임감 없는 변호사에게 나랏일을 맡기면 안된다 4 0 8728 2015.01.2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023 '안 철수는 왜'는 안 철수를 밟고 올라서려는 흉계? 2 1 5453 2017.07.03(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7022 정신 차릴려면 아직 멀고도 먼 밝근헤 1 2959   title: 태극기미개인
7021 국민주권 무력화와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공공의 적, 국회가 해결하라 0 3629   철수랑
7020 인명진 목사 "소신있다면, 정동영 신당 따라가야" .... '차라리 이명박을 찍는다'는 친노들 1 0 4554 2015.01.18(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019 정권은 국가가 아님, 법이 부패하고 죽으면 폭력으로 변질 - 최루탄 가스와 화약 냄새는 안돼 0 3751   철수랑
7018 관피아 망국론 방지 김영란법, 부패 걸름장치 빠진 절름발이 반쪽 통과 0 9744   철수랑
» 이명박 맨 정준양 막후설 비등, 포스코 부실기업 수천억 펑펑 0 5861   철수랑
7016 점술가 정치 - 종북몰이 -공짜정치, 정치를 외면한 대가인가? 몰입한 대가인가? 0 3983   철수랑
7015 중국기업들 글로벌 무차별 진출, 삼성·LG의 ‘팬택 방심 - 시한폭탄 부메랑 우려 0 3230   철수랑
7014 빚더미에 깔린 청년을 구하라 4 9 14219 2017.07.03(by 비회원(guest)) 교양있는부자
7013 박근혜 이복언니 맏딸(박정희 전처의 손녀)기업 대유에이텍, ‘102억→5552억’폭풍 성장 1 17388   철수랑
7012 졸부들의 행진, 현대백화점 정지선 꼼수 승계 ‘페이퍼 컴퍼니’ 사무실 없이 우체통만있는 의혹 1 8484   철수랑
7011 정치꾼들 거짓말 경진대회 선거의 원년, 독 묻은 참기름 말잔치 넘쳐나는 스트레스 정치 시작 0 3893   철수랑
7010 일제의 국권침탈 광기 살인 명성황후의 피, 민족도 국가도 꺼져갔다 1 1 9746 2015.01.06(by 미개인)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