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철수 “ 박근혜 정부 불투명한 국정운영, 국민 분노 하늘 찔러  

2015, 01, 26  경향신문 디지털뉴스팀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26일 “불투명한 국정운영 스타일과 편협한 인사, 준비 안된 정책 때문에
박근혜 정부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하늘을 찌른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부산 부산진구 서면의 한 음식점에서 부산지역 광역·기초의원 등과 간담회를 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안 의원은 “소통은 투명한 국정운영을 위한 수단이자 단계로 내가 하고 싶은 말을 하는 것이 아니다”며
 “소통했다는 것을 아는 것은 국민인데   국민이 왜 소통이 부족하다고 느끼는지 성찰이 부족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l_2015012601003709100286111.jpg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26일 오전 부산시 부산진구의 한 식당을 방문해 부산지역 기초의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 많은 인재 풀 중에서 우리 편으로 인사 대상을 축소하고 그 중에서 내가 만나본 사람, 그리고
그 중에서도 내 말을 잘 듣는 사람으로  인사를 하다 보니   인재를 활용하지 못하고   편협한 인사를
 하는 것”이라면서   “특히 청와대 인사에 대한 부분은 정말 많은 국민이 실망했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박근혜 정부를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구호 정치’를 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
“대선 때는 경제민주화라는 구호가 나왔고,   집권 1년차 때는 창조경제, 집권 2년차에는 통일대박론,
세월호 참사 직후에는 국가개조론이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거대 담론들이 나왔는데 정작 구호만 존재하고   세부적으로 실행이 안 되었으며
국민이 실망할 때쯤  다른 구호가 등장했다”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새정치민주연합의 전당대회에 대해 “전당대회는 당으로 봐서는 신뢰를 회복하고
믿음을  얻을 기회이지만 오히려 국민의 관심에서 멀어져 있는 상황”이라며
 “저도 그렇고 특히 출마하신 세 분이 위기감을 느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직 전당대회까지는 2주가 남아 충분한 기회가 있다”며
오늘부터라도 어떻게 하면 혁신하고 변화할 수 있는지 구체적인 공약을 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
    교양있는부자 2015.01.26 22:55

    1979년 유신정부는 김영삼 의원을 제명함으로써 부마항쟁(부산과 마산)을 촉발시켰으며
    부마항쟁은 유신의 종말을 앞당기는 계기가 되었다

    그 때의 부산과 마산은 지금 보다 정의에 대한 열망이 강했으며
    유신정권을 물리치는데 큰 공을 세웠다

    부산과 창원을 비롯한 주변 지역이 1970년대의 용기를 되찾아서
    퇴보하는 한국의 민주주의를 바로잡는데 더 많은 노력을 해주었으면 한다

     

    부산에서  평생 민주화 운동을 해오신 큰어른 두분  배다지 선생님과  이규정 교수님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http://blog.daum.net/youngjinjo0808/10699299  =  조영근 부산진 구청장 후보의 블로그에서 인용

    264B54475361F168225003

    어제 부산 야권의 상징적 인물이신 배다지, 이규정 두 분 어른께서 제 사무실을

    방문해 주셨습니다.

    새카만 후배인 제 입장에서는 무척이나 영광스럽고 자랑스러운 일이었습니다.

     

    어제 김영춘 부산시장후보의 첫 공식행보인 민주공원의 충혼탑 참배를 마치고

    모실 수 있었던 것이지요.

     

    제 사무실에 거의 매일같이 출근하시다시피 하시면서 음으로 양으로 도움을 주시는

    김백용 고문께서도 어렵게 생각하시는 두 분인 것을 감안한다면 

    두 분 어르신을 대하는 제 입장이 충분히 짐작 되시리라 믿습니다.

     

    사무실에서 잠시 두 분 어르신들의 격려말씀과 모자라는 부분에 대한 지적을 듣고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 캠프로 갔습니다. 

     

    두 분 어르신과 김영춘 후보를 모시고 점심을 먹으면서 참 많은 말씀을 전해들었습니다.

    제 입장에선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드릴 수 밖에요.

    그분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최선의 노력을 경주해서 꼭 승리하겠습니다.

     

    이규정 교수님과 배다지 고문님 두 분께서 앞으로도 오랜 시간동안 건강하신 모습으로

    우리 부산을 지켜주시고 후배들을 이끌어 주셨으면 하고 간절히 바래 봅니다

  • ?
    다산제자 2015.01.27 06:37
    이젠 약효가 다 떨어졌습니다. 김영삼 전대통령의 무능국가경영으로 말미암아 실망과 정치권에 대한 불신만 고조되었습니다. 지금 정의화국회의장, 김무성새누리당대표, 홍춘표도지사, 안상수창원시장 등등 정치지도자들이 박정희정권 - 전두환정권 - 노태우정권의 피를 수혈받아 기득권에 안주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영호남 등 지역을 초월하여 이젠 류관순열사를 비롯한 많은 독립운동가가 배출된 중부권에서 훌륭한 인재가 나올 시기가 도래했다고 봅니다. 세계를 경영하는 반기문유엔사무총장님을 비롯한 이완구총리후보자님등 가능성이 보입니다. 이완구님은 제2의 이회창총리처럼 소신있게 하실 것입니다. 그리하여 차기 대통령후보로 급부상할 것이고, 제 개인적으로는 밑바닥부터 두루 경험한 정치가가 총리나 대통령이 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싯체말로 "알아야 면장하지"
  • ?
    쿠킹호일 2015.01.27 10:54
    밑바닥부터 두루 경험한 정치가가
    정말 도움이 된다 보시나요?!
    이미 그런 사람들에 대한 경험은 충분히 햇다 보여집니다만......
  • ?
    교양있는부자 2015.01.27 11:32

    군사정권이 인권을 유린하고 억압통치를 하던 시절에 고려대 학생 회장으로서 유신헌법 폐지와
    군사정권 종식을 위해 학생운동에 앞장섰던 민주주의의 투사 이인영 의원이 새민련의 당대표로
    출마했는데 김근태 고문의 뜻을 이어갈 분으로 봅니다

     

    따라서 저는 이인영 의원이 당대표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 안철수 의원님도 존경하는 김근태 선생님과 만났던 이야기  

     

    1993년 4월말 우연히 지하철 안에서 김근태 선생님을 뵈었는데  대화를 나누다가 제가 선생님께

    정치입문을 권하기도 하였습니다

    후에 정치인이 되신 모습을 보고   좋은 뜻을 펼칠 수 있으리라는 생각에 기뻤습니다 

     

    그  때 선생님은 부산대학교에  강연을 가시기 위해서 서울역으로 향하던 길이었는데

    김영삼 정부 초기라서  감시는 없겠지라고  생각하면서

     " 따라다니는 사람은 없습니까"라고  질문했더니  "오늘은 없습니다"라는  답변에 놀랐습니다 

     

    경기고 , 서울대 경제학과를 다닌  수재이면서도  대단히 겸손하고  온화함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다음 날   학생운동을 했던  친구를 만나  그런 사실을 말했더니 

    "네가  보고 느낀 그대로 좋은 분이야"라고   확인 해주었습니다

     

    안철수 의원님도  김근태 선생님의 인품과   민주주의에 대한 업적을 잘 아시기에 

    " 우리 모두가  그 분에게  많은 빚을 졌다"는 말씀으로  명복을 빌었던 기억이 납니다

     

    한국의 민주화를 위해서  많은 희생을 하신 분들과 그 분들의 후손에게  많은 축복이 있기를 기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94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702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1522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877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869   대한민국사랑
7062 야당 없는 정치, 김무성과 유승민이 여당과 야당을 모두 하는 비정상 0 4889   철수랑
7061 하우스 푸어, 스튜던트 푸어, 실업자가 되는 것은 당연한 결과다 7 1 3772 2015.02.08(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060 오바마 대통령에게 보내는 공개장 - 미국의 대 북한 평화정책: 귀하가 재미 한국인들에게 행한 선거 공약 0 3758   철수랑
7059 ‘북한 공포’의 국방백서, 공포탄인가? 종북 자백서인가? 0 2314   철수랑
7058 안철수측 강연재 변호사 , 문재인에 대해 "환멸"이란 표현까지 4 1 9966 2015.02.11(by 미개인) 교양있는부자
7057 미국인 자처한 LG 구본호 일가 3천억 먹튀 논란 0 8240   철수랑
7056 드디어 안 철수 계파가 탄생한 것인가?ㅠㅠ 4 0 4481 2015.02.04(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7055 전 대통령후보 문재인과 현 성남시장 이재명, 둘 중의 하나는 거짓말쟁이 1 4552   철수랑
7054 계속 이어지는 친노의 잔꾀 ... 박지원 의원이 폭로 2 0 3810 2015.02.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053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시행세칙 .... 문재인의 노림수 3 0 4880 2015.02.02(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052 ‘건국절’ 논란과 역사의식 0 7352   철수랑
7051 새누리당 대표 김무성 일가 3년 적자기업 '전방' 구설, 대권 주로 뜨자 일제히 매각 0 8454   철수랑
7050 새정치연합 위기불감증, 왜? 0 3467   철수랑
7049 친 일본색 롯데, 제2롯데월드 사고 등을 벗어날 꼼수 의혹 "동반성장 협약식" 진정성에 싸늘한 시선 0 4016   철수랑
7048 차라리 이명박 찍겠다던 그들(= 친노) .... 친노의 뜻대로 친노의 심술대로 이명박이가 당선 2 0 4668 2015.02.09(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047 [ 새누리당 논평] ‘호남의 아들’ 운운은 소도 웃을 일이다. 2 1 4031 2015.02.05(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046 짐승들이 인간을 욕해 - 짐승만도 못한 인간? 인간만도 못한 짐승? 1 4542   철수랑
7045 현대차, 매출 부진과 후계 불확실성 속 한전부지에 세워 질 '초고층 저주론'흉흉 0 7438   철수랑
7044 세월호 피해자를 모욕하는 사진을 게시해 .... 여기 있던 어묵 어디갔니 ? 뱃속에 0 4831   교양있는부자
» 안철수 “ 박근혜 정부 불투명한 국정운영, 국민 분노 하늘 찔러” 4 1 3014 2015.01.27(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