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일본색 롯데, 고개숙인 행보 “속내 몰라” 경계론

손 내민 동반성장에 싸늘…기업지배·혼맥·혈족·친분까지 범일본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건재함을 과시했다. 일본 롯데를 맡고 있는 장남 신동주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을 부회장직에서 끌어내렸던 것이다. 신 전 부회장은 지난해 말 일본 롯데 이사, 롯데상사 대표이사, 롯데아이스 이사에서 해임됐고 이어 지난 9일에는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직에서도 해임되고 말았다. 정확한 이유는 알려진 바가 없지만 신 부회장이 한국 롯데제과 주식을 매입하면서 아버지 신격호 회장과의 갈등이 불거졌고 이로 인해 이번 사태가 벌어졌을 거라는 것이 재계의 중론이다. 

롯데그룹은 지난해부터 제2롯데월드 개장 등으로 내홍을 겪고 있는 상태다. 공사 중 인명사고가 연달아 발생했고 건물 내 균열이 발견되면서 제2롯데월드에 대한 인근 주민들과 국민들의 불안이 증폭됐다. 또 호텔롯데에서 일본 자위대 창설 60주년 행사가 열릴 계획이었으나 여론이 안 좋아지자 행사를 돌연 취소하기도 했다. 거기에 롯데푸드는 돼지고기 가격이 2년간 안정됐음에도 불구하고 햄과 소시지 가격을 인상해 주부들의 공분을 샀다. 

그러면서 보수단체와 네티즌을 중심으로 롯데그룹이 친일기업이라는 이야기가 확산됐다. 롯데의 총수일가는 일본 귀족층과 혼맥으로 연결됐고, 현 일본 총리인 아베 총리와는 오래 전부터 친밀하다고 알려졌다. 게다가 한국에서 번 돈이 일본으로 유출된다는 지적도 받고 있다. 호텔롯데는 한국 롯데그룹의 주요 계열사들의 지분을 확보해 있는데 호텔롯데 지분 99%는 일본롯데 쪽이 갖고 있다. 이로 인해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롯데에 대한 부정적 반응이 속속 나왔다. 

시민단체의 한 관계자는 “롯데를 보는 소비자 시선이 싸늘해졌다. 친일기업, 소비자 무시기업, 안전불감증 기업으로 인식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 보수단체의 회원은 “혼맥상으로나, 기업 역사상으로 보나 롯데는 사실상 일본기업이나 마찬가지다”고 주장했다. 최근 롯데그룹은 동반성장위원회와 동반성장 협약식을 갖고 중소 협력기업과 상생을 약속했다. 이에 대해 재계에서는 롯데는 다른 기업보다 더 노력해야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스카이데일리가 롯데그룹의 동방성장 협약식과 최근 일고 있는 롯데그룹에 비판적인 의견을 들어봤다.


 ▲ 최근 롯데그룹이 온갖 악재에 시달리고 있다. 시발점은 조기개장한 제2롯데월드로 이곳에서 일어난 잦은 인명사고와 건물 균열이 인근 주민들은 물론 소비자들을 불안하게 만들었다. 거기에 롯데에게 친일 이미지까지 겹쳐졌다. 총수 일가가 일본 귀족들과 혼맥을 가졌을 뿐 아니라 아베 일본 총리와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호텔롯데에서 일본 자위대 창설 60주년 기념행사가 열릴 예정이었으나 국민들의 반발로 무산되기도 했다. 

롯데그룹이 제2롯데월드 등으로 갖은 악재에 시달리고 있다. 롯데는 총수일가부터 그룹 전방위에 걸쳐 일본과 뗄 수 없는 끈 때문에 ‘친일본 기업’이라는 꼬리표까지 달고 있기까지해 소비자들이 롯데를 바라보는 시선이 점점 싸늘해지고 있다. 최근 롯데그룹은 중소기업 동반성장 협약을 맺고 이미지 쇄신에 나섰지만 이것만으로 국민의 마음을 돌리기에는 부족하다는 지적이 일각에서 나왔다.
 
롯데, 동반위와 동반성장협약 맺고 600억 출연
 
오늘(27일) 롯데그룹은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중소 협력회사와 동반성장과 공유 가치 창출을 선언하는 협약을 동반성장위원회와 맺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인원 롯데그룹 부회장을 비롯해 계열사 대표이사, 안충영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김종국 동반위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 롯데그룹이 동반성장위원회와 동반성장 협약을 맺었다. 롯데는 중소 협력회사와의 해외 동반진출을 위해 해외 진출 유통 계열사와 함께 한국 중소기업 전용 매장, 중소기업상품 특별전을 정기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협약식을 통해 롯데그룹과 동반위는 ▲ 중소 협력회사와 상생을 통한 공유가치 창출 ▲ 거래관계개선을 통한 동반성장 인프라 구축 등의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롯데는 중소 협력회사와의 해외 동반진출을 위해 롯데백화점, 마트, 홈쇼핑, 등 해외 진출 유통사와 함께 한국 중소기업 전용 매장, 중소기업상품 특별전을 정기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또 대기업에서 롯데리아가 공급하는 햄버거빵을 중소기업이 공급하도록 전환하고 두부·막걸리·마늘햄 등 지역 농가와 연계해 신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 자료: 동반성장위원회 ⓒ스카이데일리

이와 함께 롯데는 약 800억원을 추가로 출연해 동반성장펀드를 약 6000억원 규모로 확대운영하고 상생결제시스템 도입·100% 현금 결제·대금 지급기일 단축 등을 통해 협력사의 동반성장 체감도를 높힐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 이인원 롯데그룹 부회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상생협력과 공유가치 창출을 위한 기업 문화 확산에 기여하길 기대한다”며 “롯데의 동반성장프로그램이 중소 협력사에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업계, “제품가격 인상·친일 이미지·안전불감증까지 소비자 시선 싸늘”
 
롯데의 이 같은 협약에 대해 중견·중소기업 기업업계는 환영의 뜻을 밝혔지만 일각에서는 롯데의 이미지 쇄신용으로 그쳐서는 안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동반위와 공정위는 매년 대기업 계열사에 대한 동반성장지수를 발표하고 있다. 동반성장지수란 대기업이 얼마나 중소 협력기업과 동반성장을 시행하는지를 계량해낸 수치다. 동반위는 지난해 6월, 100개 대기업 계열사를 평가해 최우수 14개사, 우수 36개사, 양호 36개사, 보통 14개를 선정해 발표했다.
 
이 가운데 롯데는 ▲ 우수 1개(롯데마트) ▲ 양호 6개(롯데건설, 롯데백화점, 롯데제과 등) 등의 실적을 보였다.
  
 ▲ 자료: 스카이데일리 DB [도표=최은숙] ⓒ스카이데일리

이에 대해 재계 관계자는 “부적절 등 부정적 면이 없는 동반성장지수는 사실상 최우수와 우수 분야가 잘했다는 의미고 양호와 보통은 그저 그렇다는 평가나 다름없다”며 “롯데의 경우 7개사 중 6개가 양호 분야에 선정돼 있어 지난해 실적이 잘했다고는 말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웬만한 대기업은 모두 동반성장에 참여중이고 한국GM, 코닝정밀소재 등 외국계 기업도 참여해 우수 판정을 받고 있다”며 “하지만 한국·일본의 총 매출에서 한국 매출이 상당수를 차지하는 반한반일(半韓半日) 기업 롯데의 이 같은 평가지수는 미비한 것이 사실이다. 중소 협력업체에 더 많은 혜택을 줘야 하며 롯데는 앞으로 전보다 더 나은 성장지수를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시민사회단체의 한 관계자는 “동반성장이 대기업 이미지 쇄신용이 돼서는 안될 말이다. 특히 제2롯데월드 사고 등으로 지탄을 받는 롯데그룹이 단지 동반성장 협약을 했다고 한방에 이미지가 나아질리는 없다”고 비판했다.
 
또 그는 “그간의 이미지를 벗고 싶다면 롯데는 다른 대기업보다 중소기업과의 상생에 더 힘써야 할 것이다”며 “이 정도 갖고는 아직 부족하다”고 주장했다.
 
 ▲ 자료: 금감원 전자공시시스템 2014년 9월 30일 기준 ⓒ스카이데일리

롯데그룹이 동반성장 협약을 맺고도 지적을 받는 이유는 일본과 끈이 두텁기 때문이다. 총수일가의 남자들은 일본인과 혼인을 맺으며 일본 지도층과 끈끈한 혈맥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공공연히 알려지고 있다. 신격호 총괄회장의 아내는 총 3명이며 첫째, 셋째 아내는 한국인이고 두 번째 아내는 일본인 시게미쓰 하쓰코다. 시게미쓰 하쓰코의 외할아버지는 시게미츠 마모루로 그는 A범 전범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과 시게미쓰 하쓰코 사이에서 태어난 두 아들은 장남 신동주 일본롯데 회장과 차남 신동빈 한국롯데그룹 회장이다. 신동빈 회장의 아내 역시 일본인 시게미쓰 마나미이며 마나미는 일본 귀족 가문 출신이다. 또 롯데그룹은 아베 총리 가문과 교류가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신동빈 회장은 아베 총리와 두터운 친분관계를 가진 것으로도 알려졌다.
 
일본과의 두 번째 끈은 그룹의 지배구조다. 한국롯데그룹의 지배구조는 롯데제과→롯데쇼핑→롯데알미늄의 순환출자구조다. 호텔롯데는 이 3개 회사의 지분을 각각 롯데제과 3.21%, 롯데쇼핑 8.83%, 롯데알미늄 12.99% 보유하며 지배구조의 정점에 있다.
 
호텔롯데의 주식 99.28%는 일본롯데홀딩스, 일본투자회사 등 일본롯데 및 일본계 기업들이 소유했다. 이로 인해 롯데그룹은 한국에서 벌어 일본으로 외화를 유출한다는 지적을 끊임없이 받아왔다.
 

 ▲ 신동빈 한국롯데 회장의 어머니는 일본인 시게미쓰 하쓰코다. 신 회장의 아내 역시 일본인으로 아내의 이름은 시게미쓰 마나미다. 마니미씨는 한 때 일본 황실 며느리 물망에 오르기도 했다. 재계에 따르면 신 회장은 아베 총리와도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지난해 호텔롯데는 자위대 창설 60주년 기념행사를 열려고 했다가 국민들의 반발로 취소된 바 있다. 이후 롯데의 친 일본 이미지는 더욱 강해졌다.
 
거기에 조기개장한 제2롯데월드가 잇따른 사고와 균열 발견으로 구설에 오르면서 롯데그룹은 ‘안전불감증 기업’이라는 오명까지 뒤집어쓰고 말았다.
 
소비자시민단체의 한 관계자는 “제2롯데월드는 100일 기념 폭탄세일을 해도 소비자들의 반응이 싸늘하다”며 “롯데가 아무리 안전하다고 외쳐도 어느 누가 그곳에 갈지 의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작년에는 돼지고기 가격이 2년간 안정됐는데도 롯데푸드가 햄·소세지 가격을 인상해 소비자들에게 원성을 산 적 있다”며 “가격인상, 친일 이미지, 안전불감증까지 겹치면서 롯데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 점점 나빠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출처 : http://www.skyedaily.com/news/news_view.html?ID=3116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1000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782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1575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933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924   대한민국사랑
7062 야당 없는 정치, 김무성과 유승민이 여당과 야당을 모두 하는 비정상 0 4896   철수랑
7061 하우스 푸어, 스튜던트 푸어, 실업자가 되는 것은 당연한 결과다 7 1 3774 2015.02.08(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060 오바마 대통령에게 보내는 공개장 - 미국의 대 북한 평화정책: 귀하가 재미 한국인들에게 행한 선거 공약 0 3758   철수랑
7059 ‘북한 공포’의 국방백서, 공포탄인가? 종북 자백서인가? 0 2324   철수랑
7058 안철수측 강연재 변호사 , 문재인에 대해 "환멸"이란 표현까지 4 1 10002 2015.02.11(by 미개인) 교양있는부자
7057 미국인 자처한 LG 구본호 일가 3천억 먹튀 논란 0 8259   철수랑
7056 드디어 안 철수 계파가 탄생한 것인가?ㅠㅠ 4 0 4487 2015.02.04(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7055 전 대통령후보 문재인과 현 성남시장 이재명, 둘 중의 하나는 거짓말쟁이 1 4560   철수랑
7054 계속 이어지는 친노의 잔꾀 ... 박지원 의원이 폭로 2 0 3822 2015.02.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053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시행세칙 .... 문재인의 노림수 3 0 4888 2015.02.02(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052 ‘건국절’ 논란과 역사의식 0 7361   철수랑
7051 새누리당 대표 김무성 일가 3년 적자기업 '전방' 구설, 대권 주로 뜨자 일제히 매각 0 8468   철수랑
7050 새정치연합 위기불감증, 왜? 0 3471   철수랑
» 친 일본색 롯데, 제2롯데월드 사고 등을 벗어날 꼼수 의혹 "동반성장 협약식" 진정성에 싸늘한 시선 0 4026   철수랑
7048 차라리 이명박 찍겠다던 그들(= 친노) .... 친노의 뜻대로 친노의 심술대로 이명박이가 당선 2 0 4677 2015.02.09(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047 [ 새누리당 논평] ‘호남의 아들’ 운운은 소도 웃을 일이다. 2 1 4045 2015.02.05(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046 짐승들이 인간을 욕해 - 짐승만도 못한 인간? 인간만도 못한 짐승? 1 4545   철수랑
7045 현대차, 매출 부진과 후계 불확실성 속 한전부지에 세워 질 '초고층 저주론'흉흉 0 7463   철수랑
7044 세월호 피해자를 모욕하는 사진을 게시해 .... 여기 있던 어묵 어디갔니 ? 뱃속에 0 4837   교양있는부자
7043 안철수 “ 박근혜 정부 불투명한 국정운영, 국민 분노 하늘 찔러” 4 1 3019 2015.01.27(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