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크림빵 아빠' 아내 채용한 서원대 "노코멘트" 이유는

 

입력 2015-02-06 14:25:26

 

[ 한국경제 김봉구 기자 ] “더 이상의 관심과 스포트라이트는 정중히 사양합니다.”

뺑소니차에 치여 숨진 청주 ‘크림빵 아빠’의 아내 장모씨(25)를 특별 채용한 서원대.

남 먼저 만삭의   미망인에게 도움의 손길을 건넸다.

 

학교 슬로건인 ‘지역과 함께 발전하는 대학’을 실천하는 취지란
설명을 곁들였다. 미담이 알려지면서 이 대학은 순식간에 ‘호감 대학’이 됐다.

칭찬 세례가 이어지고 있지만 학교 측은 앞으로 장씨 채용과 관련한 언급을 자제키로 했다.

 

6일 서원대에 따르면 손석민 총장은 “(장씨의) 어려운 상황을 학교에서 배려하고자 취한

 조치일 뿐”이라며  "이에 관한 언급은 더 이상 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관심이 계속되면

미망인 장씨가 자칫 불편한 상황을  맞을 수 있어 배려하는 차원이다.

 

앞서 장씨의 채용을 제안한 것도 손 총장이다. 사범계열 대학 역사교육과를 졸업한 장씨가 마땅한 돈벌이 없이  임용고시 준비 중이란 사실을 전해 듣고 결정을 내렸다.

 

서원대 관계자는 “총장이 지역에서 가슴 아픈 사고가 났다며 직접 아이디어를 내고 (손용기)

이사장과 협의해 정했다”고 귀띔했다.

청주사범대가 전신인 서원대는 임용고시 지원 프로그램이 잘 갖춰져 있다.

 

이에 따라 장씨를 행정직 직원으로 채용해 임용고시를 준비할 수 있도록 했다.

4월 출산 예정인 장씨는 임용고시 결과에 따라 육아휴직 후  서원학원 산하 중·고교에서 기간제

교사로도 설 수 있게 됐다.

학교 관계자는 “지역에서 일어난 안타까운 사고의 미망인에게 도움이 되고자 채용한 것인데

 너무 큰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미망인이 불편해 할까봐 조심스러운 부분”이라며 “관심은 감사하지만 사고나
미망인과 관련된 언급은 더 이상 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박수 칠 때 떠나는 셈이다. 현재 손 총장은 해외 출장으로 자리를 비웠다.

강원도 소재 사범대를 수석 졸업한 ‘크림빵 아빠’ 강모씨는 작년 10월 장씨와 결혼한 뒤

함께 임용고시를 준비해 왔다.

 

임신한 아내의 뒷바라지를 위해 교사의 꿈을 잠시 접고 임시로 화물차 운전을 시작했다.
지난달 10일 새벽 아내에게 줄 크림빵을 사 들고 귀가하다  만취 운전 뺑소니차에 치여

숨진 사연이 국민들의 마음을 울렸다

 

=> 서원대 손석민 총장님과 손용기 이사장님의  따뜻한 배려에 많은 국민이 흐뭇하였을 것입니다

서원대에서  나라에 공헌하는 많은 인재가 배출되기를 기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52671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63753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63249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62958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73524   대한민국사랑
7069 친노친문의 선물 .... 구직자 46.8% 빚쟁이…평균 2,769만원, 1 0 4119 2015.02.10(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068 이완구 총리 후보 사퇴 촉구 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문 1 1 3564 2015.02.10(by 다산제자) 철수랑
7067 부정 대선으로 유권자 1인당 4천여만원 강탈당해 1 2 5682 2015.02.10(by 다산제자) 철수랑
7066 증세 또는 법인세 인상 없어도 해결 가능하다 1 3521   교양있는부자
» 아름다운 배려는 이런 것 .... 1 4243   교양있는부자
7064 전경련 회장의 저주론, GS 허창수 자격론과 자질론 대두 0 3962   철수랑
7063 현대차그룹 정의선 경영 승계 제동, 후계 실탄기업 빈수레 분분 0 6798   철수랑
7062 야당 없는 정치, 김무성과 유승민이 여당과 야당을 모두 하는 비정상 0 6488   철수랑
7061 하우스 푸어, 스튜던트 푸어, 실업자가 되는 것은 당연한 결과다 7 1 5364 2015.02.08(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060 오바마 대통령에게 보내는 공개장 - 미국의 대 북한 평화정책: 귀하가 재미 한국인들에게 행한 선거 공약 0 5188   철수랑
7059 ‘북한 공포’의 국방백서, 공포탄인가? 종북 자백서인가? 0 3485   철수랑
7058 안철수측 강연재 변호사 , 문재인에 대해 "환멸"이란 표현까지 4 1 11729 2015.02.11(by 미개인) 교양있는부자
7057 미국인 자처한 LG 구본호 일가 3천억 먹튀 논란 0 10995   철수랑
7056 드디어 안 철수 계파가 탄생한 것인가?ㅠㅠ 4 0 5932 2015.02.04(by 미개인) title: 태극기미개인
7055 전 대통령후보 문재인과 현 성남시장 이재명, 둘 중의 하나는 거짓말쟁이 1 6316   철수랑
7054 계속 이어지는 친노의 잔꾀 ... 박지원 의원이 폭로 2 0 5541 2015.02.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053 새정치민주연합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시행세칙 .... 문재인의 노림수 3 0 6547 2015.02.02(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052 ‘건국절’ 논란과 역사의식 0 9413   철수랑
7051 새누리당 대표 김무성 일가 3년 적자기업 '전방' 구설, 대권 주로 뜨자 일제히 매각 0 10920   철수랑
7050 새정치연합 위기불감증, 왜? 0 5264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