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무성과 새누리당 당원들 모두 마음을 모아 매국 친일파 백선엽을 존경?
김무성과 새누리당, 왜 입에 종북을 달고 사나?
 
송태경icon_mail.gif 기사입력 2015/03/25 [01:19]
▲     ⓒ 송태경                                        뉴스300

지난 3월 7일 새누리당 대표 김무성은 예비역 대장 백선엽을 만나 "6·25 전쟁 때 나라를 지켜준 영웅으로 생각하고, 새누리당 당원 모두의 마음을 모아 존경을 표하기 위해 왔다."고 했다. 백선엽은 일제강점기에 항일독립운동 세력을 탄압하고, 민간인 학살 등 만주의 최악질 친일부대 간도특설대 장교였다. 백선엽은 대한민국 정부에 의해 중대한 친일반민족행위를 한 자로 결정되어 대한민국 관보에도 기록된 자다. 그럼에도 김무성은 ‘매국노’를 ‘애국자’로 둔갑시켰다. 새누리당 당원들 모두는 마음을 모아 친일 매국노 백선엽을 존경한다니 새누리당이 제 정신 가진 정당인가? 
  
백선엽은 화답으로 새누리당 대표 김무성의 부친 김용주(전 주일공사)를 산업화의 주역이라고 극찬했는데, 김용주는 일제강점 말기 경북지역의 친일파였다. 과거의 죄상에 반성하기는커녕 죄상을 감추기 위해 저질렀던 죄악들을 애국으로 둔갑시키는 것은 정의를 짓밟는 행동이다. 
  
박근혜-정부-새누리당, 왜 종북 단어를 전매특허 냈나? 
  
친일반민족행위자들에게 있어 더 큰 문제는, 자신들의 죄상을 감추기 위해 친일청산 등을 종북 세력의 책동으로 덫 씌우며 낙인을 찍는 악독을 하는데 있다. 자신들의 죄상을 감추는 일에 급급하다보니 정체성과 정당성을 상실해, 계모임 같은 사람들에 의한 궤변과 꼼수 정치를 하다 보니 각 부문이 부정과 부패로 얽혀 풀 수 없을 지경까지 왔다. 
  
박근혜는 이들 세력들의 기득권을 지켜주며 종편들의 종북몰이와 결합하여 지탱하고 있지만, 불법을 유지하기 위해 왜곡의 악순환으로 쌓아 놓은 부정과 부패는 쓰나미로 덮쳐오는 괴물임을 알아야 할 것이다. 
  
17년 전인 1998년 2월 김대중의 대통령 취임 직후 'IMF의 저승사자'로 방한했던 현 IMF 수석부총재 립튼은 지난 2월 방한하여 서울대 강연에서 "한국은 사회적 계층 이동이 어렵고, 중산층이 무너지고 있다. 재분배 정책을 통해 불평등을 줄여야 한다. 흥미롭게도 불평등이 심해지는 나라는 성장이 저하되고, 반대의 경우 빨리 성장하는 것을 수년간 봐왔다. 한국도 사회 계층 간 이동, 중산층 재건 등 점점 더 악화되는 불평등을 막기 위해 정부가 공공 사회지출을 늘려야 한다."고 조언 했다. 
  
최경환은 더 내놓을 수도 없을 만큼 쓸 수 있는 처방을 다해 경제를 부양해 보려고 하지만 백약이 무효인 것으로 확인되는 현실을 보면서, 립튼이 말한 뿌리 깊은 위기의 한국을 짐작케 한다. 
  
그런데 지난 2월 김무성은 “복지 과잉은 국민을 나타하게 하며, 나태는 부정부패를 필연적으로 부른다.”는 명언을 해 국민들로부터 지탄을 받았다. 박근혜는 부패와의 전쟁을 선포했는데, 총리이하 각료들 인사청문회를 보면 부정부패가 만연했던 것은 배가 부르니까 일은 안하고 권력을 방패삼아 사리사욕 채우기 위해 부정부패 꼼수만 폈단 말인가? 
  
장관 후보자들 인사청문회 거치면서 국민들 사이에 부패 기준이 새로 생겨났다. 
  
부정선거에 의한 불법권력을 가지고 정치를 하고 있으니 국민들이 권력에 대해 정체성과 정당성을 인정하지 않고, 불신으로 인해 기본적으로 삶의 고통의 무게에 짓눌려 마음이 불안정한데 어떻게 경제 살리기가 되겠는가? 경제는 심리라고 하지 않는가? 
  
어진 재상과 어진 아내가 간절한 현실이다. 수천만 명의 국민 중에 어진 지도자나 능력자가 없다는 것이 말이 되는가? 박근혜가 제시한 사람들의 인사청문회를 거치면서 국민들의 도덕성 기준이 바닥으로 떨어졌다. 장관 후보들이 했던 부정부패를 배워야 장관도 되고 잘 살 수 있다는 새로운 도덕적 기준을 설정한 것이다. 이제 독해지고 누가 뭐라고 해도 내 것 챙기고, 내 손해는 손톱만큼도 볼 수 없다는 것이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내 가정과 식구들을 지키기 위해서 장관들만큼 나빠질 수 있는 실력은 없지만 그래도 나빠지기 위해 노력해야겠다는 것이다. 만인에 의한 만인의 투쟁 동물원 공동체가 된 상태에서 어떻게 발전을 기대할 수 있겠는가? 
  
역사정의의 바탕에서 김무성과 새누리당은 철저한 반성과 일제의 향수에서 벗어나, 도덕적 해이의 기준을 바로 잡아 정치를 해야 경제 발전도 행복한 나라도 꿈 꿀 수 있다는 것을 깨닫기 바란다.  


<출처 : 뉴스300  http://www.news300.kr/sub_read.html?uid=4284&section=sc27&section2=>

  • profile
    title: 태극기미개인 2015.03.25 11:15
    친일 매국노들끼리,칭찬하고 감싸주고 보호해주는 ,그들로선 생존비법이지만,
    전 민족적 차원에선 악순환의 끈질긴 고리라고 할 수 있는데,
    님께서 추구하고 계시는 투표소 수개표 만큼이나 중요한 것이 ,
    현재의 몹쓸 '양당제만이 유일한 대안이다.'면서 짜고 고스톱들을 쳐대는 여야를 몰아내고,
    무소속혁명을 펼침으로써 ,
    범죄를 저지르고도 죄의식을 갖지 못하는 사이코패스나 도덕불감증 환자들은 정치권에 발을 들여놓을 수 없게 만들어야 합니다.
    안 철수가 정치권에 나서면서 언급되는 말이
    '우리 나라는 신이 대통령으로 나서도 안 되는 나라'라는 것인데,
    전 민중적 대오각성이 없이는 어떤 인물이나 새 틀이 나와도 별무소용이란 거죠.

    늘 님의 행동에 감사한 마음과 존경심을 갖고 있습니다.
    주욱 함께 합시다!아자아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65552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7745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78732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76278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86622   대한민국사랑
7149 현대차 임금개편안 냈지만…평균 9700만원 '노조 반발' 3 9069   교양있는부자
7148 4.29 관악을 등 재․보궐선거, 하이에나 정치의 무덤 2 3654   철수랑
7147 수비수에서 공격수로, 국민연금이 달라졌다 0 2884   교양있는부자
7146 KBS 일베 기자, 과거 "핫팬츠, 미니스커트 입은 여자들은.."…논란 일파만파 0 8307   교양있는부자
7145 종북이 박근혜와 새누리당을 이겨? 0 2887   철수랑
7144 [기자수첩] 안철수에겐 ‘가혹’ 문재인에겐 ‘덤덤’한 재보선 7 2 5701 2017.07.03(by 비회원(guest)) 교양있는부자
7143 "내 땅 넘보지마" 길에 담벼락 세운 땅 주인 0 6006   교양있는부자
7142 [야당] 공무원연금 개혁안 후폭풍 4 0 3566 2015.03.31(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141 강동원 의원 18대대통령선거 <부정논란> "나에게 묻지마" 2 2 9345 2015.03.31(by 쿠킹호일) 철수랑
7140 김무성의 역사쿠데타 발언과 색깔 덧씌우기, 복병 제거 위한 박근혜에게 러브콜? 0 3932   철수랑
7139 안중근 의사가 척살한 이등박문 추도대회 발기인 두산기업 창업주 등 친일기업이 돈 더 잘 벌어 1 10375   철수랑
7138 롯데마트의 상습 갑질 꼼수 0 7440   철수랑
7137 새정치연합, 타락인가? 수명 위기인가? 1 1 3844 2015.03.30(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7136 [美대사 테러] 안철수 "충격…리퍼트, 누구보다 한국에 호감" 2 2 3728 2015.03.27(by 흑묘) 흑묘
7135 범LG家 패션 LF 오너 여동생, 성을 구씨에서 이씨로 변경 - 가족불화설, 먹튀설 등 어수선 0 12661   철수랑
7134 안철수 “내가 대통령 됐다면 경제·외교 이렇게 안 됐을 것” 5 6 11413 2015.04.13(by 비비안리) 교양있는부자
7133 대형교회 불법주차 '몸살' .... 주민들 "주말엔 단속도 없어" 통행이 불편 1 0 9055 2015.03.25(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 김무성과 새누리당 당원들 모두 마음을 모아 매국 친일파 백선엽을 존경? 1 1 3837 2015.03.25(by 미개인) 철수랑
7131 롯데리아, 영업이익률 하락에 우려감 일어 / 허상보다 실상의 진실이 고객감동함을 알아야 0 13164   철수랑
7130 흡수통일 할 실력 있나? 흡수통일 주창자들 전쟁 시 해외로 여행가면 안 돼 0 4599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