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철수 “내가 대통령 됐다면 경제·외교 이렇게 안 됐을 것”

동아일보   2015-03-25 10:43:00 70314060.1.jpg안철수 의원. 사진 동아DB

 

지난 대선에서 야권 단일후보를 양보했던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자신이 대통령이 됐다면)
경제문제와 외교문제까지도 지금 이렇게 되지는 않았을 것 같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지난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행한 서울신문과 인터뷰에서 ‘2012년에 만약
대통령이 됐다면 박근혜 대통령보다 잘했을까’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인터뷰 내용은 25일 자 신문에 공개됐다.

안 의원은 다만 “그렇다고 ‘당신 못 한다’고 비판만 할 것은 아니고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자신의 양보로 야권 단일후보가 됐지만 패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대통령이 됐다면
박 대통령보다 더 잘했을 것 같으냐는 추가 질문에도 “글쎄. 지금 대통령보다 낫지 않았겠나”라고
웃으며 답했다.

안 의원은 현재 각종 여론조사에서 차기 대권주자 지지도 1위를 달리는 문 대표가 2017년 대선에서도
야당의 후보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느냐고 묻자 “시간이 많이 남았다”며
 
누가 대선후보가 돼야 하는지보다 당이 전체적으로 어떻게 하면 변화와 혁신을 하고
국민 마음을 얻을지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표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서로 협력하면서, 경제정책에서 경쟁할 부분은 서로 경쟁하면서
당 전체가  국민의 관심을 받고 나갈 수 있어야 한다”며 “협력적 경쟁관계라 할 수 있다”고 답했다.

2017년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제가 얼마나 국민의 삶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만약 차기 대선에서 선택을 받지 못한다면 차차기(2022년)에도 같은 노력을 할 것인지 묻자
 
저는 지금까지 중도에 그만둔 적이 한 번도 없다”며  “직업이 여러 가지여서 많이 옮겼다고 생각하는데
의사도, 회사도, 교수도 한 단계를  마무리한 뒤  다른 곳으로 옮겼다”며  대권 열망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포스코 사외이사 논란에 대해선 “사외이사를 한 기간 동안의 여러 자료들을 하나하나 잘 살펴보고 있다.
필요하다면 입장표명을 하겠다. 혹시 저희가 받은 자료가 부족했거나 누락된 부분은 없는지,
회의 때 필요한 질문을 다 했는지 등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출처 = http://news.donga.com/3/all/20150325/70313977/2
  • ?
    교양있는부자 2015.03.25 21:46

    2015-03-25 20:11 37 안철수 "무상급식 논쟁, 국민 보기에 한심"

    [앵커] 야권의 차기 잠룡인 안철수 의원과 안희정 충남지사가 최근 복지 논쟁을 두고 '쓴소리'를 했습니다.
             문재인 대표가 현장 행보로 자리를 비운 여의도에서 두 사람의 이른바 '복지 연대’가 관심을 모았는데요.
             보도에 정영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12월부터 이어온 안철수 의원의 경제 좌담회.
    네 번째 시리즈에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함께했습니다.
    안 지사는 성장과 분배, 복지와 성장을 이분법적으로 보는 건 냉전시대 낡은 프레임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홍준표 경남지사의 무상급식 중단 결정에 대해서는 선의로 봐야 한다면서도
    자신의 소신과는 다르다고 분명한 선을 그었습니다.

    <안희정 / 충남도지사> "학교 급식이나 학교 의무교육과 관련해서 들어가는 비용에 대해서는

                                       국가가 책임을  높게 지려고 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안철수 의원은 중부담 중복지 소신을 내세우며 불필요한 재정 지출을 줄이는 데서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그러면서 최근 무상급식 등 정치권의 복지 논쟁에 대해 "한심한 수준"이라며 날을 세웠습니다.

    <안철수 / 새정치연합 의원> "다른 분야도 낭비되는 분야가 많은데   그 분야는 돌아보지 않고

     

    아이들 밥 가지고  급식과 보육만 가지고 싸우고 있는 게  저는 이해가 안 갑니다."

    좌담회에는 당내 비노계 수장들이 대거 참석해 '복지'를 매개로 한 두 사람의 정책 연대 모색에 비상한 관심을
    드러냈습니다.

    <김한길 / 새정치연합 의원> "두 분이 함께 나란히 앉아서 나라의 미래, 우리경제의 미래에 대해서 얘기하는
                                                자체가 국민에게 큰 희망을 줄 것이다."

    두 사람은 다음 달 6일부터 열리는 당 차원의 정책엑스포에서 나란히 발표자로 나섭니다.
    연합뉴스TV 정영훈입니다. 연합뉴스TV 제보:02-398-4409, yjebo@yna.co.kr

    => 안철수 의원님은 "다른 분야도 낭비되는 분야가 많은데   그 분야는 돌아보지 않고

     

    아이들 밥 가지고  급식과 보육만  가지고  싸우고 있는 게   저는 이해가 안 갑니다."라고 말씀하시며

    중부담 중복지 소신을 내세우며 불필요한 재정 지출을 줄이는 데서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는데
    한국 보다  인구가  3000만명이 더 많은 독일이   한국과 비슷한 1년 예산으로

     

    대학교 무상교육까지 실시하는 것을 보면, 안철수 의원님이 지적하신대로 낭비되는 요소만 잘 점검해도

     

    학교급식 등의 복지 논란을 종식시키고   더 나은 복지도 가능하다고 봅니다

    독일은 예산이 바르게 집행되고한국은 곳곳에서 예산이  줄줄  세고 있다는 느낌이 듭니다

    아래에 한국과 독일의 예산을 소개하는 BLOG를 소개하니 들어가셔서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한국과 독일의 예산 비교
    = http://blog.naver.com/csesdh?Redirect=Log&logNo=220282061765

  • ?
    쿠킹호일 2015.03.26 16:54
    언제나 기대에 충족감을 주는 안님입니다!!
    열심히 응원하게습니다!
  • ?
    교양있는부자 2015.03.29 22:23

    “안철수를 좀 배워라”  홍준표,  “문재인,저급하다” 저격

    입력 2015-03-28 14:35 국민일보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이재명 성남시장의 공개토론을 거부했다.

    홍 지사는 28일 미국 출장 중 ‘평일 골프’ 논란과 관련 공개토론을 제안한 이재명 성남시장에 대해서는 “
    토론은 성남시의회 의원들과 해야지 왜 나한테 하자는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

    또 국내선 비즈니스석 탑승 문제와 관련, “공무원 여비규정을 보면 차관급 이상은 비즈니스석을 타게 돼 있다”며
    “굳이 이코노미석을 타겠다고 쇼를 하려면 쇼하는 사람한테는 그대로 두고   규정에 따라 비즈니스석을 타는데
    개인 비난 소재로 삼는 건 저급한 정치 논쟁
    ”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복지 논쟁을 하려면 품격있게 해야지 (골프 등) 개인에 대해 비난을 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맞받았다.

    그는 무상급식 논쟁을 벌였던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에 대해 “무상복지에 대한 거대담론을 던졌더니
    어린아이 밥그릇 뺏는다고 접근하는데, 그런 얄팍한 감성으로 접근하는 지도자의 태도가  옳은 것이냐 ?
    아주 저급한 논쟁”이라며
      “차라리 안철수 의원처럼   생산적인 논쟁은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

    =>  그간의 정치배우들과 달리   이제 낭중지추라는 말처럼   출중한 능력과 신사의 품격으로 

         고급스런 정치를 펼치고자 노력하는   안철수 의원님의 진면목을   알아보는 인사들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봅니다

  • ?
    쿠킹호일 2015.03.30 12:35
    그렇습니다!
    '고급스런 정치를 펼칠분' 이란 단어가 맘에 듭니다!
    안님에 대한 아주 적절한 표현입니다!
    정치7단 홍준표도 인정하는 안철수의원님이 아닌가요?!
  • ?
    비비안리 2015.04.13 21:01
    맞습니다 !제일 안타까운 부분이고 반듯이 나라 바로 잡아야 우리 후대가 산다고 생각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8441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96782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99521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94633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04628   대한민국사랑
7149 현대차 임금개편안 냈지만…평균 9700만원 '노조 반발' 3 9315   교양있는부자
7148 4.29 관악을 등 재․보궐선거, 하이에나 정치의 무덤 2 3816   철수랑
7147 수비수에서 공격수로, 국민연금이 달라졌다 0 3036   교양있는부자
7146 KBS 일베 기자, 과거 "핫팬츠, 미니스커트 입은 여자들은.."…논란 일파만파 0 8804   교양있는부자
7145 종북이 박근혜와 새누리당을 이겨? 0 3058   철수랑
7144 [기자수첩] 안철수에겐 ‘가혹’ 문재인에겐 ‘덤덤’한 재보선 7 2 6115 2017.07.03(by 비회원(guest)) 교양있는부자
7143 "내 땅 넘보지마" 길에 담벼락 세운 땅 주인 0 6208   교양있는부자
7142 [야당] 공무원연금 개혁안 후폭풍 4 0 3791 2015.03.31(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141 강동원 의원 18대대통령선거 <부정논란> "나에게 묻지마" 2 2 9607 2015.03.31(by 쿠킹호일) 철수랑
7140 김무성의 역사쿠데타 발언과 색깔 덧씌우기, 복병 제거 위한 박근혜에게 러브콜? 0 4340   철수랑
7139 안중근 의사가 척살한 이등박문 추도대회 발기인 두산기업 창업주 등 친일기업이 돈 더 잘 벌어 1 10591   철수랑
7138 롯데마트의 상습 갑질 꼼수 0 7643   철수랑
7137 새정치연합, 타락인가? 수명 위기인가? 1 1 4028 2015.03.30(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7136 [美대사 테러] 안철수 "충격…리퍼트, 누구보다 한국에 호감" 2 2 3923 2015.03.27(by 흑묘) 흑묘
7135 범LG家 패션 LF 오너 여동생, 성을 구씨에서 이씨로 변경 - 가족불화설, 먹튀설 등 어수선 0 13082   철수랑
» 안철수 “내가 대통령 됐다면 경제·외교 이렇게 안 됐을 것” 5 6 11919 2015.04.13(by 비비안리) 교양있는부자
7133 대형교회 불법주차 '몸살' .... 주민들 "주말엔 단속도 없어" 통행이 불편 1 0 9271 2015.03.25(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7132 김무성과 새누리당 당원들 모두 마음을 모아 매국 친일파 백선엽을 존경? 1 1 4026 2015.03.25(by 미개인) 철수랑
7131 롯데리아, 영업이익률 하락에 우려감 일어 / 허상보다 실상의 진실이 고객감동함을 알아야 0 13465   철수랑
7130 흡수통일 할 실력 있나? 흡수통일 주창자들 전쟁 시 해외로 여행가면 안 돼 0 4996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