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국사교과서 ‘국정화’를 위한 포석, 김정배 국편위원장 취임 우려스럽다

 


 

1. 지난 달 30일 국사편찬위원회(국편) 새 위원장에 김정배 전 고려대총장이 취임했다. 국편은 해방 직후 1946년에 창설된 한국사 사료수집ㆍ편찬을 담당하는 국가기관이다. 그리고 2008년 기존의 사료 수집법을 전면 개정한 ‘사료의 수집·편찬 및 한국사의 보급 등에 관한 법률’이 제정, 공포됨에 따라, 사료의 수집·연구·편찬뿐만 아니라, 역사대중화에 역점을 두어 한국사 교육 및 보급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게다가『한국근현대사』파동을 겪으면서 역사 교과서 교육과정 개발 및 교과서 검정에 관한 업무 역시 국편으로 넘겨졌다. 교육과학기술부가 교과서 검정의 공정성과 전문성을 확보한다는 명목으로 검정 업무를 국편에 이관한 것이다. 교과서 집필의 준거를 제시하는 ‘교과서 집필 기준과 편찬상의 유의점에 대한 개발’ 업무 또한 국편이 맡고 있다. 교육과정과 교과서 편찬과 관련된 대부분의 업무를 국편이 주관하고 있는 것이다. 무엇보다도 국편은 대한민국의 역사를 공식적으로 관장하는 기관이다. 국편이 이처럼 중차대한 기관이므로, 위원장은 업무 수행에서 공정성을 견지해야 하고, 학문적 전문성과 정치적 중립성을 갖추어야 한다.

 

2. 김 신임위원장의 공정성 문제에 관해서는 이명박 정권 때 그가 원장으로 재직하고 있었던 한국학중앙연구원(한중연)의 교수협의회에서 평가를 내린 바 있다. 교수협의회는 한중연 원장 임기 만료 2개월 앞두고 김정배 원장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면서 ▲겸직으로 인한 직무 소홀 ▲독선적인 인사행정 ▲지원단체로부터의 명예학위 등으로 인한 공정성과 도덕성 위배 행위 등을 지적한 바 있다(2011.2.25.). 성명서에서 교수협의회는 “재임 기간 동안 보여준 김정배 원장의 독단적이고 파행적인 운영은 본원 구성원들 사이에 불신과 반목을 조장하였”기에, 연임에 반대한다고 하였다. 김정배 원장은 한중연 구성원들로부터 ‘공정성’과 ‘도덕성’에 흠결이 있는 인물이라는 평가를 받은 것이다. 이처럼 과거 기관장 재임시절 ‘불신임’을 받은 전력으로 볼 때, 그가 과연 국편위원장으로서 중차대한 직무를 공정하게 수행할런 지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

 

3. 무엇보다도 우려되는 것은 학문적 전문성과 정치적 중립성이다. 2013년 친일·독재를 미화하는 교학사『한국사』교과서에 대한 사회적 비판여론이 한참 고조될 때, 김정배 신임 국편위원장은 ‘역사교육을 걱정하는 사람들’의 이름으로 교학사교과서 살리기 운동에 참여하였다(2013.9.10.). 이들은 교학사교과서 파동이, “(교학사) 필자들의 역사관이 지난 10여 년 간 우리 역사 교과서 집필을 거의 독점하다시피 해온 사람들과 다르다는 것을 문제 삼기 때문에 일어나는 일임이 분명하다.”하다며, 이는 “잘못된 것으로 왜곡 보도되었던 내용이 전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된 지금도 사과와 반성은 없이 공격이 가열되고 있는 데서 드러난다.”고 주장하였다. 교학사『한국사』가 ‘사관’이나 ‘사실’ 면에서 아무런 문제가 없는데 애꿎게 “정쟁의 도구화”가 되었다며 비호하고 나선 것이다.

 

4. 그러나 같은 날 역사4단체(한국역사연구회, 역사문제연구소, 민족문제연구소, 역사학연구소 등)가 교학사 교과서에 대한 공개설명회를 개최하여, “짧은 시간(3일)에 교학사『한국사』를 1차 검토한 결과 확인된 사실 오류만 298건”이라고 하였다. 교과서는 기본적인 ‘사실’을 정확히 서술하여 역사지식을 제대로 학습하도록 해야 하는데, 교학사『한국사』는 “학생들이 시험문제 답을 찾을 수 없을 정도의 저 품질(경악할 수준의 오류들)”의 ‘날림’교과서라는 것이다. 이어 역사4단체는 교학사『한국사』는 “조악한 문장, 국민상식을 벗어나는 비뚤어진 역사관(친일미화, 독재찬양)에 바탕을 둔 왜곡과 편향, 전도된 가치관으로 채워진”‘불량’역사교과서라고 판정하였다.

 

5. 이에 당황한 교육부는 그 다음날인 11일 “국편에서 검정 심사하여 합격 발표한 고교 ‘한국사’ 교과서 8종 모두를 대상으로, 10월 말까지 수정‧보완을 추진할 방침임”을 발표하였다. 이는 교학사 교과서를 비호하기 위해 내놓은 전형적인 ‘물타기’ 꼼수였다. 이처럼 교육부조차 수정‧보완의 필요성을 인정한 교학사『한국사』교과서를, 김정배 신임 국편위원장 등은 ‘사실’과 ‘사관’ 면에서 아무런 문제점이 없다고 평가한 것이다. 우리가 김정배 신임 국편위원장의 학문적 전문성과 정치적 중립성에 ‘합리적 의심’을 제기하는 것은 이 때문이다.

 

6. 뿐만 아니라 김정배 신임 국편위원장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문제가 논란이 되기 시작한 작년 4월 뉴라이트 등 보수적 성향의 인물들이 주로 참여한 한 세미나에서, 한국사 교과서 집필 방향과 관련해 “국가 지도자의 경우 어느 하나의 과오를 내세워 독재자나 악인으로 폄하하는 것은 역사학이 걸어가야 할 길이 아니다"면서, "인물 특히 지도자 품평에 공7, 과3의 상식 기준을 적용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주장한바 있다(2014.4.9.). 여기서 ‘공7, 과3’의 국가 지도자가 누구를 지칭하는지 짐작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 이미 공식적으로 역사적인 평가가 내려진 인물을 ‘공과’를 기준으로 한국사 교과서의 서술을 통해 재평가해야 한다는 주장은 시대착오적인 궤변일 수밖에 없다.

 

7. 언론에 따르면 유영익 전 위원장이 임기를 19개월 남겨둔 상태에서 중도 퇴직한 것은 ‘고령’때문이라고 한다. 그러나 취임 당시 일부에서 고령을 이유로 반대했음에도 불구하고 박근혜정부가 임명을 강행했다. 또한 신임 국편위원장도 70대 중반의 고령임에 비추어볼 때, 나이 때문에 중도 퇴직했다는 언론보도는 사실 그대로 받아들이기 어렵다. 유영익 전 위원장이 강행한 ‘이승만 살리기’에서 더 나아가 ‘박정희 살리기’와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 추진을 위해, 교학사 교과서를 나서서 비호하고 국가지도자 재평가론을 편 인물을 신임 국편위원장으로 임명하였다는 주장이 더 설득력 있어 보인다. 게다가 한중연 원장 시절 보여주었던 일방적인 ‘독주운영’도 불통의 박근혜정부로서는 ‘추진력이 강한’ 것으로 높이 평가했을 것이다.

 

8. 이번 김정배 국편위원장 임명을 계기로 국편의 정치적 편향은 더욱 심해질 것이며, 나아가 박근혜정부가 오매불망하는 역사쿠데타 곧 한국사교과서의 국정화 또한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미 2013년 교학사『한국사』교과서의 검정승인으로 공정성 시비에 휘말린 국편이 이번에 또다시 한국사 국정화 추진에 앞장설 경우, 존재이유 자체를 부정당하는 나락으로 떨어질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끝>

 

 

 

2015년 4월 6일

 

친일·독재미화와 교과서개악을 저지하는

역사정의실천연대

 

상임대표: 한상권(학술단체협의회 공동대표)

   공동대표: 변성호(전국교직원노동조합 위원장)

                                       이완기 (민주언론시민연합 대표)

                                              임헌영(민족문제연구소장)

                                              정동익(사월혁명회의장)

                                              최은순(참교육을 위한 전국학부모회 회장)

                                              한상균(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536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513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5584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654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2706   대한민국사랑
7182 제2의 성완종 도사린다 - 부정부패한 독이 전쟁을 선포 0 3204   철수랑
7181 성완종발 역풍, 이명박의 자원외교 비리 묻히나? 1 1 2882 2015.04.22(by 일파만파) 철수랑
7180 더 이상 잃을 것도 빼앗길 것도 없는 국민을 외면하면 새정치연합과 문재인 반드시 심판 받아 1 1704   철수랑
7179 현재, 여당은 새누리당 하나로 족해, 다 여당하면 김정은 1당 독재와 같아 0 3244   철수랑
7178 삼성 이건희 사망설에 이재용 지배주 '제일모직' 급요동 - 5천원 환산시 800만원 1 5018   철수랑
7177 박근혜, 왜 간첩 얘기 꺼내고 외국으로 떠났나? 0 2086   철수랑
7176 성완종회장에게 뇌물을 받고 거짓말을 하는 사람들에게 하고 싶은 말 2 1353   백파
7175 부정선거는 민주주의의 적 - 투표소에서 수개표 입법 촉구 file 0 1584   철수랑
7174 안철수, "합의의 정치, 상생의 정치, 수요자 중심의 정치, 문제해결 중심의 책임정치로” 1 1 2421 2015.04.17(by 쿠킹호일) 일파만파
7173 세월호 1년, 우린 내내 목놓아 통곡했다 …꽃보다 아름다운 내 아이들 1 2044   철수랑
7172 새정치연합, 박근혜의 부정부패를 설거지하는 정치 떨치고 일어나야 0 2082   철수랑
7171 정치 하이에나에 침몰한 성완종의 경남기업 상장폐지와 줄도산, 업계 "정피아 조장 재계판 세월호" 0 4405   철수랑
7170 경상매일신문 <남송칼럼> 대한민국 국회의원 참 ..... 3 2412   교양있는부자
7169 박근혜와 새누리당은 모순 덩어리, 이승만과 이명박 누가 거짓말쟁이? 1 2699   철수랑
7168 삼성출신 황창규 KT회장, 사상최대 1조 적자에 무배당하고 알짜회사 팔아 250억 위로금 잔치와 임원보수에 펑펑 1 4359   철수랑
7167 독재자 최후의 날은 소리 없이 급작스럽게 와 0 2398   철수랑
7166 ‘역사 교과서 관련 여론조사 결과’ 꼼수 발표를 규탄하며,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화 포기를 촉구한다! 1 3842   철수랑
7165 허창수 GS건설, 일감 몰아주기 논란 - 전경련 수장 자격론 제기 0 4342   철수랑
» 한국사교과서 ‘국정화’를 위한 포석, 김정배 국편위원장 취임 우려스럽다 0 4561   철수랑
7163 아베의 한국에 전쟁선포, ‘중학생 전과정’ 한국 독도침략, 미래 전쟁불사 해석…전세계 전방위 홍보 0 2186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