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SSI_20150430182305_V_99_20150501092103.j굳은 文 [서울신문]

4·29 재·보궐선거에서 친노무현계의 좌장인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체제가 대패했다. 문 대표는 2·8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가 된 뒤 탕평인사로 친노 견제에 대한 당내 불협화음을 봉합하려고 했다. 그럼에도 당내에서는 친노에 대한 견제와 위기감이 적지 않다는 게 중론이다. 왜 그럴까.

우선 친노 세력의 ‘폐쇄성 또는 배타성’이 여전히 작동하고 있다는 불만이 여기저기서 터져 나온다. 지난 2012년 총선에서 친노 지도부는 공천 과정에서 철저하게 ‘자기 사람 심기’에만 집착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마찬가지로 이번 재·보선에서 전략 공천을 실시하지 않은 것을 두고도 오히려 “친노계 지역위원장을 공천하기 위한 것이었다”는 얘기가 나왔다.

재·보선 과정 국면마다 문 대표 주변의 ‘비선 라인’이 작동했다는 의구심도 여전하다. ‘국민지갑지킴이론’을 통해 경제 이슈를 이끌고 간다는 선거 프레임이 ‘성완종 파문’을 계기로 정권심판론으로 전환된 것도 이 때문이라는 시각이 있다. 그 과정에서 새누리당이 주장한 노무현 정부 시절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특별사면 특혜 의혹 ‘물타기’에 휘말리는 오판을 자초했다는 지적이 있다.

다음으로 친노 세력이 여전히 과거 민주화운동 시절의 ‘도덕적 우월성’에 갇혀 있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선민의식이 결정적 순간에는 당내 분열을 야기하는 요인이 된다는 것이다. 친노 세력은 당의 주류로 등장한 이후 치러진 두 차례 총선과 대선에서 모두 패배했다. 그럼에도 친노 세력은 반성과 성찰을 통해 혁신하려는 노력이 부족했다. 특히 이념 지형이 예전과 달라졌는데도 민심의 흐름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김형준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30일 “2008년 이후에는 보수가 40%, 중도가 35%, 진보가 25%일 정도로 이념 지형이 보수화됐는데 친노는 민심의 흐름과 동떨어져 있다”면서 “과거 노무현 정부 시절에 정치 개혁에 앞장섰다는 우월감이 여전히 현장에서 통용될 거라는 착각에 빠져 있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는 친노 세력이 ‘정책적 대안 없는 비판’만 한다는 것이 불신으로 이어진다는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참모 출신인 문 대표가 ‘노무현 지키기’에만 치중하다가 정작 중요한 정책 대안 제시에는 소홀하다고 지적한다. 정부·여당에 대한 비판에 치중하기보다는 경제민주화 또는 국민들의 먹고 사는 문제와 관련된 대안을 제시하고 정책에 대한 내실을 기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번 재·보선에서 문 대표가 주장했던 유능한 경제정당론조차 당내에서는 알맹이 없는 정책이라는 비판이 쏟아져 나왔다. 박명호 동국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유능한 경제정당론도 결과적으로는 국민에게 먹히지 않았다”면서 “당 밖으로 외연을 확장하는 정책 대안 제시가 부족했다”고 꼬집었다.

김윤철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도 “정부 여당에 대한 비판은 더이상 국민적인 신뢰를 얻지 못한다”면서 ”국민적인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민생과 관련된 정책 대안 중심으로 가야 된다”고 강조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81&aid=0002552806&date=20150501&type=1&rankingSeq=1&rankingSectionId=100

출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597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210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0971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511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457   대한민국사랑
7202 이완구 테마주 신성그룹 (회장 이완근), 천당 지옥 동반 출렁 / 작전 개입설 0 6769   철수랑
7201 MB사돈 장남 한국타이어 조현식 재벌3세 연봉 빅5 랭크, 4위는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 0 6126   철수랑
7200 국민연금 보험료 인상논의 조기 불붙나…얼마나 오를까 1 0 2030 2015.05.08(by 일파만파) 일파만파
7199 정치를 외면한 가장 큰 대가 - 가장 저질스러운 인간들에게 지배 돼 0 3517   철수랑
7198 아시아 지배를 위한 ‘제2의 가쓰라-태프트 밀약’ 미·일 방위협력지침 개정을 규탄한다 0 2321   철수랑
7197 새정치연합 대표 문재인에게 0 1945   철수랑
7196 국민연금 대통합 근본개혁 물건너 가 -- 수천조 혈세 받고도 '따로 국민' / 무늬만 개혁 공무원연금개혁 0 4599   철수랑
7195 술 한잔에 250만원 - 한 셋트1억2천만원 0 5900   철수랑
7194 박근혜와 문재인은 국민들이 말하는 ‘멍멍’의 의미를 아는가? 1 2062   철수랑
7193 일본 뿌리 롯데, 무차별 서민포식 ‘블랙홀’ - “축구장 14배 복합쇼핑몰, 가게 1만4천곳 6만명 폐업위기” 0 6117   철수랑
7192 새정치연합 등 야권, 이상돈 반성문의 1%만 따라갔어도 대한민국 이렇게까지 망가지지 않았어 0 2464   철수랑
7191 탄탄한 조직, 선거 땐 결집·변신…새누리의 ‘필승 DNA’ 0 1831   일파만파
» 친노는 왜 민심을 얻지 못했나 1 1670   일파만파
7189 미·일 군사밀월 ‘세계경찰 지위 확보한 일본 자위대’, 독도도 위험해졌다 / 이명박근혜 절대 용서 못받아 0 5621   철수랑
7188 역사적 사실조차 확인 못하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이런 정도면 심의할 자격없다 - 해산하라. 0 1931   철수랑
7187 이철 전 의원, 왜 새정치연합에 절망과 분노를 토해 내? 1 7245   철수랑
7186 박근혜 불법대선자금과 이명박 비리는 온데간데없고, 죽은 권력 노무현만 난타당하고 있어 0 3679   철수랑
7185 박근혜, 대법원, 문재인을 향해 국민들 광화문 광장에서 통곡 1 2985   철수랑
7184 4·29 재보궐, 선거는 실종되고 민낯·막장·복수 권력다툼만 있어 - 분노한 여론 전부 물갈이 1 2341   철수랑
7183 문재인은 불법대선 특검 도입 기자회견문 관련 ‘대국민 사과’해야 0 1866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