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박근혜와 문재인은 국민들이 말하는 ‘멍멍’의 의미를 아는가?
새정연과 문재인, 박근혜에게 ‘대선 부정선거와 불법대선자금 진상규명 선언’ 외통수 장군을 불러야 - 대한민국을 살리고 자신도 살 수 있는 외길
 
송태경icon_mail.gif 기사입력 2015/05/04 [00:16]
▲     ⓒ 송태경                                         뉴스300

요즈음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말이 “멍멍”이다. 지난 4월 28일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 중에 '멍멍'이라 구호를 외쳤다는 이유로 집시법위반으로 체포되었다가, 대구 수성경찰청에서 조사를 받던 둥글이 박성수가 구속되었다. 
  
구속 혐의는 박성수가 작성하여 뿌린 전단지의 내용 중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의 사라진 7시간에 대한 진실규명을 요구하는 내용에서 “정윤회와의 염문(?)설”을 언급한 것이 박근혜를 명예훼손 한 것이라고 한다. 
  
민주국가라면 국민이 주인이기 때문에 대통령이 아니라 그 누구에게라도 진실과 진상 규명을 요구할 수 있다. 국정 최고책임자와 정부는 명예훼손의 대상이 될 수 없다. 
  
국민들이 의혹에 대해 비판과 풍자하는 것이 싫으면 그 자리를 그만 두든지 아니면 터무니 없는 일을 저지르지 않으면 되는 것이다. 
  
국민들이 박성수 구속에 대해 대구 수성경찰서 지능팀에 항의 및 석방요구 전화를 많이 하여 업무가 마비되는 상황도 있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검경이 이렇게 과잉 충성을 하는 사이 정윤회와의 염문(?)설은 설설 기면서 수면 아래서는 더욱 확산되고 있다. 박근혜를 보호하는 것이 아니고 박근혜를 궁지로 몰고 가는 일을 충성이라고 하고 있는 것이다. 
  
둥글이는 국민들의 박근혜에 대한 비판과 의혹 해명 요구하는 것에 경찰들이 과잉 충성하는 것을 충견에 빗대어 개 사료를 경찰서 앞에 뿌리는 등 개 사료를 가지고 기자회견을 하며 경찰을 비판하면서 “멍멍”이라고 했다는 것이다. 
  
4.29 재보궐 선거 결과를 놓고 정치공학적으로 문재인이 참패했으니 책임을 지고 퇴진하라, 못 한다며 야단법석이라고 한다. 지난 전당대회에서 1위로 최고위원이 된 주승용은 지도부 사퇴와 자신의 사퇴 의사를 굽히지 않고 있다. 국회의원 박주선은 지도부가 총 사퇴해서 책임을 지지 않으면 신당 바람을 차단하지 못해 당이 갈기갈기 찢어질 가능성이 굉장히 크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문재인은 "내가 그만두면 당 지도부가 표류한다"며 사퇴 가능성을 일축하고 있어 내홍이 깊어진다고 한다. 
  
문재인의 책임론이 당내뿐만 아니라 국민들 사이에서도 가라앉지 않는 원인은 여러 가지 각도에서 제기되지만 문재인의 무능과 무책임, 탐욕과 꼼수 정치에 있다고 할 수 있다. 문재인은 본질을 벗어난 곁가지로 탐욕을 위한 꼼수로 무능과 역사정의에 대한 무책임만을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지난 대선은 총체적 부정선거로 박근혜는 가짜임이 분명한데 문재인은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깨끗한 선거라고 했고, 성완종 게이트에서 제기된 불법대선자금 비리가 나와도 박근혜는 건들지 못하게 하겠다는 박근혜 호위무사를 자임하고 있다. 문재인의 이런 행태는 둥글이가 경찰들이 주인인 국민의 편이 아닌 머슴인 박근혜를 위해서 오직 “멍멍”만 한다는 것과 똑 같다는 것이다.
  
문재인은 자신을 죽여가면서 수권정당 새정치연합을 망하게 하면서까지 부정선거 쿠데타로 불법 권력을 쥔 정통성 없는 박근혜를 보호하고 있는지에 대해 국민들은 전혀 이해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부정선거에 대한 법대로의 심판을 주장하지 않는 한 문재인과 새정치연합의 모든 발언은 가짜고 거짓말이다. 왜냐하면 대한민국 헌법 제1조를 부인하고 있기 때문이다. 
  
국민들은 정부의 정통성과 적법성을 무시하고, 선거에서 꼼수로 패거리를 좀 더 확보하겠다는 싸움을 보면서 기가 막힌다는 것이다. 정부가 무정부 상태이고 불법이 판을 쳐 조폭집단으로 전락한 상태에서 그까짓 금뱃지 하나 더 챙기고 덜 챙기는 것이 뭐 그리 대수인가? 
  
새정연과 문재인은 박근혜에게 제18대 대선 부정선거에 대한 진상규명을 법대로 선거무효소송을 진행하여 결론내자고 하라. 그리고 불법대선자금에 대해 특검을 통해 하자고 하면서, 새정연 당내에 국민조사특위를 만들어서 전면전을 하라. 대한민국의 민주와 법치를 지켜내기 위해 박근혜에게 외통수 장군을 불러라. 문재인과 새정연은 이제 이래도 책임지라하고 저래도 못 견뎌낼 상황이다. 소위 앉아서 죽으나 서서 죽으나 상황이다. 그러나 새정연과 문재인이 살 수 있고 대한민국 역사가 정의로 기록할 유일한 길인 대선 부정선거와 불법대선자금 진상규명 선언이 있으니 살 길 찾기를 바란다. 
  
시중에는 헌법재판소가 통합진보당을 해산시켜 종북몰이 생계형 시위에 동원된 일용직들의 일자리가 없어졌다며 그 분노가 일어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헌재를 해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그들 속에 있다고도 한다. 
  
세상사 정의를 지키지 않고 꼼수와 탐욕으로 저지른 불의와 불법은 반드시 부메랑이 됨을 명심하라. 인간사 만사가 유한하다. 진실은 반드시 주머니 속의 송곳처럼 비집고 나온다. 단지 시간 싸움이 있을 뿐이다. 그러나 역사는 정의와 불의를 기록하고 영원히 기억한다.   


<출처 : 뉴스300  http://www.news300.kr/sub_read.html?uid=4635&section=sc27&section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592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20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0966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49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456   대한민국사랑
7202 이완구 테마주 신성그룹 (회장 이완근), 천당 지옥 동반 출렁 / 작전 개입설 0 6769   철수랑
7201 MB사돈 장남 한국타이어 조현식 재벌3세 연봉 빅5 랭크, 4위는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 0 6122   철수랑
7200 국민연금 보험료 인상논의 조기 불붙나…얼마나 오를까 1 0 2030 2015.05.08(by 일파만파) 일파만파
7199 정치를 외면한 가장 큰 대가 - 가장 저질스러운 인간들에게 지배 돼 0 3517   철수랑
7198 아시아 지배를 위한 ‘제2의 가쓰라-태프트 밀약’ 미·일 방위협력지침 개정을 규탄한다 0 2321   철수랑
7197 새정치연합 대표 문재인에게 0 1945   철수랑
7196 국민연금 대통합 근본개혁 물건너 가 -- 수천조 혈세 받고도 '따로 국민' / 무늬만 개혁 공무원연금개혁 0 4599   철수랑
7195 술 한잔에 250만원 - 한 셋트1억2천만원 0 5898   철수랑
» 박근혜와 문재인은 국민들이 말하는 ‘멍멍’의 의미를 아는가? 1 2062   철수랑
7193 일본 뿌리 롯데, 무차별 서민포식 ‘블랙홀’ - “축구장 14배 복합쇼핑몰, 가게 1만4천곳 6만명 폐업위기” 0 6117   철수랑
7192 새정치연합 등 야권, 이상돈 반성문의 1%만 따라갔어도 대한민국 이렇게까지 망가지지 않았어 0 2464   철수랑
7191 탄탄한 조직, 선거 땐 결집·변신…새누리의 ‘필승 DNA’ 0 1829   일파만파
7190 친노는 왜 민심을 얻지 못했나 1 1666   일파만파
7189 미·일 군사밀월 ‘세계경찰 지위 확보한 일본 자위대’, 독도도 위험해졌다 / 이명박근혜 절대 용서 못받아 0 5621   철수랑
7188 역사적 사실조차 확인 못하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이런 정도면 심의할 자격없다 - 해산하라. 0 1931   철수랑
7187 이철 전 의원, 왜 새정치연합에 절망과 분노를 토해 내? 1 7245   철수랑
7186 박근혜 불법대선자금과 이명박 비리는 온데간데없고, 죽은 권력 노무현만 난타당하고 있어 0 3674   철수랑
7185 박근혜, 대법원, 문재인을 향해 국민들 광화문 광장에서 통곡 1 2985   철수랑
7184 4·29 재보궐, 선거는 실종되고 민낯·막장·복수 권력다툼만 있어 - 분노한 여론 전부 물갈이 1 2340   철수랑
7183 문재인은 불법대선 특검 도입 기자회견문 관련 ‘대국민 사과’해야 0 1866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