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야권 신당론의 핵심 정대철 새정치연합 상임고문 17일 본지 전화 인터뷰에서 밝혀


"지난 한 달 사이에 현역 의원 20여명 신당 참여 의사 밝혀", "호남 의원이 절반"

박준영 전 전남지사의 새정치민주연합 탈당으로 야권의 신당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정대철 새정치연합 상임고문이 17일 “김한길, 안철수 전 대표 등 20여명 현역의원이 신당 참여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정 고문은 야권 신당론의 핵심에 있는 인사로 지난 8일에는 탈당한 박 전 지사를 비롯, 박주선 의원, 정균환 전 의원, 박광태 전 광주시장과 '5인 회동'을 갖기도 했었다.

2015071700633_0_99_20150717092004.jpg?ty새정치민주연합 정대철 상임고문


정 고문은 이날 본지 전화 인터뷰에서 “현역 의원들을 개별적으로 만나 신당 참여 의사를 확인하고 있는데 6월 중순까지는 아무도 확답을 하지 않다가 지난 1달 사이에 20여명의 의원들이 신당이 생긴다면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절반은 호남 의원이고 서울·수도권과 충청권 의원도 일부 있다”고 했다. 정 고문은 “일각에서는 정계 개편 프로그램까지 준비하고 있다”며 “하지만 당장 박준영 전 지사와 뜻을 같이 하겠다며 동반 탈당하는 의원들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정 고문은 “최근에 김두관 전 경남지사도 만났는데 ‘호남이 현재의 새정치연합에 등을 돌리고 있는데 호남 민심을 존중하지 않고 어떻게 정치를 할 수 있겠냐’는 말을 하더라”며 “호남에서는 천정배 의원과 박주선 의원을 중심으로 여러가지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했다. 정 고문은 “전남도당과 전북도당이 실시한 여론조사를 보면 아직 등장하지도 않은 신당 지지율이 새정치연합보다 10% 포인트 이상 높지 않냐”며 “그게 지금 야당에 대한 솔직한 민심”이라고도 했다.


정 고문은 “국민 눈높이에 맞는 중도개혁정당을 만들면 야권에 차기 대선을 노릴 만한 훌륭한 인재가 많기 때문에 희망을 걸어볼 만하다”며 박원순 서울시장, 안철수 전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손학규 전 고문, 문재인 대표 등을 언급했다. 정 고문은 “문 대표도 중도개혁정당의 후보로 대선에 나선다면 훨씬 더 많은 국민의 지지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런 기반을 만들고자 하는게 신당을 추진하는 사람들의 생각”이라고 했다.


정 고문은 “장노년층의 의사를 존중하고 생활 정치를 할 수 있는 정당을 만들어야 한다”며 “새누리당 유승민 전 원내대표까지는 아니지만 일부 여권 인사도 합류할 가능성이 있다”고도 했다.

정 고문은 그러나 “신당 참여 의사를 밝힌 의원들이 실제로 탈당에 나서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고 여러가지 상황을 감안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정 고문은 “이미 탈당 가능성을 직접적으로 언급한 박주선 의원의 경우 결단의 순간이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며 “하지만 나머지 의원들은 9~10월쯤까지 당 안팎의 상황을 지켜보게 될 것”이라고 했다.

[최승현 기자 vaidale@chosun.com]



출처http://news.naver.com/main/ranking/read.nhn?mid=etc&sid1=111&rankingType=popular_day&oid=023&aid=0003010363&date=20150717&type=1&rankingSeq=2&rankingSectionId=100

  • ?
    백파 2015.07.20 00:20

    안님은 사실무근이라고 말씀하신 것 같은데.....

  • ?
    백파 2015.07.20 00:29

    신당을 요구하는 의원들의 의견은 많으나 ,진실로 탈당의사를  밝힌 사람은 박주선의원으로 그것도 혁신위의 결과를 보고 결정하겠다고 했다. 이 부분은 명확히 집고 넘어가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 ?
    다산제자 2015.07.20 07:58
    안님은 새정치 초심을 잃지 않았다면 선수를 빼앗기지 않아야 할 것입니다. 9월까지 추이를 살피다가 나온다면 기득권에서 밀려나오는 모양세이다. 내년 총선에서 유권자에게 신선한 충격을 주는 신당이어야 수권정당으로으로의 면모를 갖출 것이다.
    호남정당이라는 이미지는 퇴물들의 자기 야심으로 이해되어 식상할 것이다. 안님이 딜레마에 빠질 이유이다. 저가 "천우신조"글에서 언급했듯이 진작에 천정배의원과 깃발을 꽂아 일말의 양심과 의식이 있는 의원들을 포섭했더라면 추석 아래 유권자들에게 정치적 선물이 될 수 있을텐데 . . . 아쉬운 대목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39327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0009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0186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49575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0433   대한민국사랑
7289 토요일은 전 국민 쥐잡는 날 - 민주행동 주최 file 1 3081   철수랑
7288 중국이 깨어나면 위험하다. 잠자는 사자 중국을 흔들어 깨우지 말라!” 1 4683   백파
7287 손학규·안철수·유승민이 한 식구? 글쎄 0 7984   일파만파
7286 안철수, 다당제 연립정부 그리나? 0 2426   일파만파
7285 보수 논객 지만원의 ‘박근혜 김관진은 역시 빨갱이’ 발언, 이유 있다? 0 3854   철수랑
7284 한-일 관계를 지배하는 미국 0 2137   철수랑
7283 안철수 "선거구제-오픈프라이머리-선진화법 일괄 논의하자" 3 3525   일파만파
7282 과부 땡빚을 내서라도 이민 갈 거야 - 국민들 정치와 사법 불신 ‘인내선’ 넘어 1 file 3 6620 2015.08.26(by 산책) 철수랑
7281 김정은보다 한민구 박근혜 김관진에게 더 분노하는 국민, 뭉둥이 사재기라도 해야 하나? 1 3428   철수랑
7280 반민족행위자들이 점령한 대한민국, 탈출구는? 0 2599   철수랑
7279 박근혜의 회칠한 무덤 정치, 상식과 정의 마비시키려다 자신이 부정과 불법에 마비돼 0 2634   철수랑
7278 박정희 대통령이 지하에서 울고 있다 0 2221   백파
7277 우리가 잊어버린 최초의 위안부 증언자…그 이름, 배봉기 0 5018   백파
7276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씨(61·사진)가 일본군 위안부 등 과거사에 대해 한국이 관여하려는 것은 내정간섭이라고 ... 1 1 2828 2015.08.01(by 일파만파) 백파
7275 부자 노인 아니면 가난한 노인…국민연금 양극화 심화 0 3596   백파
7274 순둥이? 달라진 안철수…그가 싸우는 법 1 3 4678 2017.07.03(by 비회원(guest)) 일파만파
7273 문재인이 명심해야 하는 말 1 2034   백파
» 野 정대철 "김한길, 안철수 등 현역 의원 20명 신당 참여 의사 밝혀" 3 7 7435 2017.07.03(by 비회원(guest)) 일파만파
7271 모든 세대여 일어나 ‘생계보다 생명’ 회복을 위해 저항하라. 4 2362   철수랑
7270 박근혜는 “조국을 등지라”는 국민들의 애절한 애국심을 아는가? 1 1 3196 2015.07.09(by 쿠킹호일)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