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여야 당 대표 및 국회의장에 제안
     3~5인 중선거구제 또는 정당명부식 비례제 도입 주장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의원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선거제도 개혁 관련 기자간담회를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안 의원은 이날 선거구별로 3~5명의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중선거구제'와 '정당명부식 비례대표제'를 제안했다. 2015.8.26/뉴스1 © News1


안철수 전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는 26일 내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이뤄지고 있는 공천 및 선거제도 등의 개편 논의와 관련, "선거구제 개편,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 국회선진화법에 대해 일괄 논의하자"고 여야 대표와 국회의장에게 제안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시간이 부족하다는 분들이 있을 듯 하지만, (내년 총선까진) 7~8개월이 남았기 때문에 늦은 것은 아니다"라고 전제한 뒤 "논의의 틀을 좀 더 넓혀서 서로 대화를 시작하는 게 중요하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제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게 소선거구제 개편이다. 소선거구제를 개편하지 않으면 300명 전원을 바꾸더라도 똑같은 국회의 모습이 될 수밖에 없다"면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여러 중요한 현안들이 있는데, 그 문제들을 해결하지 못하고 그대로 흘러가면 국가적 위기가 있다고 본다. 그래서 시대적 절박감과 사명감을 갖고 소선거구제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전 대표는 자당에서 도입을 주장하는 있는 권역별 비례대표제에 대해 "이번 기회에 논의를 더 확대해야 한다"면서 "소선거구제 이외에 큰 방향이 중대선거구제와 정당명부식 비례대표제 등 2가지가 있다. 저는 둘 다 한꺼번에 논의 테이블에 올려놓자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제대로 된 중선거구제는 평균 4명 정도, 범위를 드린다면 3~5명 정도 선출하는 선거구제가 바람직하다. 중대선거구제라기 보단 3~5인 중선거구제를 논의에 포함시키면 좋겠다"면서 "권역별 비례대표제는 큰 범위의 정당명부식 비례대표제 중 하나다. (권역별 비례제도) 범위를 더 넓혀서 정당명부식 비례제에 대해 논의하자"라고 말했다.

의원정수와 관련해선 "지금 정수를 늘리자는 주장은 맞지 않다. 우선 가장 급한 것은 정수를 늘리지 않는 하에서 국회의원 선거구제를 어떻게 바꿀 것인지에 대해 논의하는 게 맞다고 본다"고 밝혔다.

야권 일각에서 주장하고 있는 '비례 의석 확대'에 대해선 "중대선거구제로 결론이 나느냐, 아니면 정당명부식 비례제로 결론이 나느냐에 따라 어느 정도 방향이 정해진다. 제도부터 우선 논의해야만 그 다음 순서로 의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새누리당이 주장하고 있는 오픈프라이머리와 관련해선 "(오픈프라이머리) 외에 전략공천을 빼면 지금 하는 방법이 당원경선과 여론조사가 있는데, 당원경선은 당비대납 문제 등 굉장히 폐해가 많다"면서 "제가 대표 때 절감했는데, 일단 여론조사가 기본적인 민심을 정확하게 반영할 수 없다. 정확한 숫자보다 대략적인 범위를 주는 것인데, 0.1%P로 이겼다고 승리한다. (이것은) 정의롭지 못한 것이다. 불법이 자행되는 경우도 굉장히 많다"고 지적했다.

그는 "오픈프라이머리는 기성 정치인들, 현역 국회의원들에게 유리하다는 단점이 있다. 그 단점을 극복하려면 선거법을 바꿔 신인들도 4년 내내 선거운동이 가능하게 선거법과 정치자금법을 바꿔야 한다"면서 "지금은 7~8개월 남았으니 신인들에게 가점주는 방법으로 정정당당하게 승부하는 게 맞지 않느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도 정치생명을 걸고 이뤄보겠다고 얘기했고, 야당에서도 대선공약을 했다. 이럴 때가 공천 개혁이 가능한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 대표가 주장하는 '여야 동시 실시 100% 오픈프라이머리'에 대해 "논의의 틀을 열어놓자는 입장"이라며 "100% 오픈프라이머리는 개인적으로 부작용이 많다고 생각한다. 전면적으로 할 것인지, 70~80%만 평가 이후에 할 것인지, 영·호남 등 공천이 당선인 지역에 한해 할 것인지 다 논의테이블에 놓고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국회선진화법 개정과 관련, "선진화법은 거대 양당 체제에서 타협이나 대화를 하지 않는 폐해가 너무 크기 때문에 그것을 완화하고자 제도적으로 대화와 타협을 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든 제도"라며 "그런데 만약 국회의원 소선거구제를 중선거구제나 정당명부식 비례제로 바꾼다면 그런 면에서 좀 더 자유로워질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선진화법과 관련해 새누리당 의원들도 예산에 대해 정부 원안이 그대로 통과되게 돼 있는 (구조에 대해) 불만이 의외로 많다. 선진화법이 여야간 대화와 타협을 하자고 만든 것인데, 결과적으로 (예산에 있어선) 기획재정부가 가장 큰 권한을 갖게 됐다"며 "이번 기회에 선진화법까지도 같이 논의하는 게 좋겠다. 다만, 소선거구제 개편 없이 선진화법 개정 논의만 한다면 거기에 대해선 결단코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소선거구제 개편은 국가의 미래와 운명을 좌우할 중요한 것이다. 밤을 새워서라도 (논의)해야 한다"면서 "시간이 부족한 것은 제대로 된 변명이 아니다. 시간이 부족하면 밤을 새워서라도 해결해야 우리나라의 미래가 있다. 오픈프라이머리, 소선거구제 개편, 선진화법까지 한 테이블에 놓고 포괄협의를 지금 시작해야 할 정말 중요한 순간"이라고 말했다.



출처:http://news1.kr/articles/?239243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72330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84627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86211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82930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93309   대한민국사랑
7289 토요일은 전 국민 쥐잡는 날 - 민주행동 주최 file 1 3656   철수랑
7288 중국이 깨어나면 위험하다. 잠자는 사자 중국을 흔들어 깨우지 말라!” 1 5509   백파
7287 손학규·안철수·유승민이 한 식구? 글쎄 0 8684   일파만파
7286 안철수, 다당제 연립정부 그리나? 0 2939   일파만파
7285 보수 논객 지만원의 ‘박근혜 김관진은 역시 빨갱이’ 발언, 이유 있다? 0 4656   철수랑
7284 한-일 관계를 지배하는 미국 0 2721   철수랑
» 안철수 "선거구제-오픈프라이머리-선진화법 일괄 논의하자" 3 3930   일파만파
7282 과부 땡빚을 내서라도 이민 갈 거야 - 국민들 정치와 사법 불신 ‘인내선’ 넘어 1 file 3 7685 2015.08.26(by 산책) 철수랑
7281 김정은보다 한민구 박근혜 김관진에게 더 분노하는 국민, 뭉둥이 사재기라도 해야 하나? 1 3934   철수랑
7280 반민족행위자들이 점령한 대한민국, 탈출구는? 0 3190   철수랑
7279 박근혜의 회칠한 무덤 정치, 상식과 정의 마비시키려다 자신이 부정과 불법에 마비돼 0 3260   철수랑
7278 박정희 대통령이 지하에서 울고 있다 0 2768   백파
7277 우리가 잊어버린 최초의 위안부 증언자…그 이름, 배봉기 0 5893   백파
7276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 박근령씨(61·사진)가 일본군 위안부 등 과거사에 대해 한국이 관여하려는 것은 내정간섭이라고 ... 1 1 3334 2015.08.01(by 일파만파) 백파
7275 부자 노인 아니면 가난한 노인…국민연금 양극화 심화 0 4110   백파
7274 순둥이? 달라진 안철수…그가 싸우는 법 1 3 5351 2017.07.03(by 비회원(guest)) 일파만파
7273 문재인이 명심해야 하는 말 1 2523   백파
7272 野 정대철 "김한길, 안철수 등 현역 의원 20명 신당 참여 의사 밝혀" 3 7 8630 2017.07.03(by 비회원(guest)) 일파만파
7271 모든 세대여 일어나 ‘생계보다 생명’ 회복을 위해 저항하라. 4 2859   철수랑
7270 박근혜는 “조국을 등지라”는 국민들의 애절한 애국심을 아는가? 1 1 3747 2015.07.09(by 쿠킹호일)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