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번의 배신으로 수만명 운명 바꿔놓으신 박 대통령님께”

등록 :2015-09-02 15:33수정 :2015-09-02 16:06

 

MBC 해직기자가 박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2012년 방송사 연대 파업 당시
박 대통령 말 믿고 파업 풀었지만
철저한 배신으로 조직은 만신창이

단 한 차례 배신으로 수천, 수만 언론인
운명 바꾼 분이 “배신의 정치” 논하다니…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2013년 9월2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제50회 방송의 날 축하연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2013년 9월2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제50회 방송의 날 축하연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이용마 <문화방송>(MBC) 해직 기자는 방송의 날(9월3일)을 맞아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MBC 파업 당시) 단 한 차례의 배신으로 수천, 수만 언론인들의 운명을 한 순간에 바꾸어 놓은 분(박근혜 대통령)이 자신의 배신자에 대해서는 무서울 정도로 응징한다는 사실에 경악했습니다”라고 비판했다.(▶ 바로가기 : 편지 전문)

이용마 기자는 이날 ‘해직기자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2012년 방송사 연대파업은 대사건이었습니다. MBC가 170일, KBS가 100일 가까운 기간 동안 파업을 단행했습니다”라며 “박근혜 대통령(당시 새누리당 대선 후보)도 당시 파업에 대해 ‘공감하는 바가 많다’는 뜻을 MBC 노동조합에 전달한 적이 있습니다”라고 썼다. 이어 “(박근혜 후보가) 파업 사태가 해고라는 ‘징계까지 간 것은 안타깝다’고 공개적인 발언을 하며, 노동조합이 먼저 파업을 풀면 김재철 당시 사장의 퇴임을 비롯해 언론 문제를 순리대로 해결할 것을 약속한 바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기자는 “MBC 노동조합은 ‘원칙과 신뢰의 정치인’이라는 박 대통령의 말을 믿고 파업을 먼저 풀었습니다. 하지만 대통령은 철저한 배신으로 응답했습니다”라며 “파업참가자들을 현업에서 내쫓고 파업불참자들을 우대하는 인사조치가 지속적으로 단행되면서, 조직은 분열되고 만신창이가 되었습니다”라고 적었다.

 

이 기자는 “최근 박 대통령이 유승민 전 원내대표를 향해 ‘배신의 정치’를 논할 때 저는 어찌할 바를 몰랐습니다. 단 한 차례의 배신으로 수천, 수만 언론인들의 운명을 한 순간에 바꾸어놓은 분이 자신의 배신자에 대해서는 무서울 정도로 응징한다는 사실에 경악했습니다”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제 방송사에서 속칭 ‘잘 나가려면’ 정치권력만 바라보면 됩니다. 언론인으로서 최소한의 양심을 유지하고 싶으면 한직에서 정신수양을 하거나 가족들과의 여가를 늘리면 됩니다. 해직자들과 큰 차이가 없는 삶을 살아가는 겁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용마 MBC 해직기자. 사진 출처 언론노조
이용마 MBC 해직기자. 사진 출처 언론노조
이 기자는 “대한민국에서 언론으로서 방송사는 소멸되었습니다. 오락매체만 남은 겁니다. 언론의 죽음은 곧 민주주의의 죽음을 의미합니다. (이는) 시민사회의 다양한 의견은 사라지고, 소수가 다수를 억누르며 이끌어가는 전체주의 사회의 도래를 뜻합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용마 기자는 편지 마지막에 “대통령의 답변을 기대합니다”라며 끝을 맺었다.

 

정혁준 기자 june@hani.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592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20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0966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49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456   대한민국사랑
7302 주민세 긁어서 기업 지방세 메우나"…주민세 인상에 인터넷 시끌 0 1745   백파
7301 '돌고래호' 안 타고도 "잘 가고 있다" 거짓말…구조 혼란 키워 0 3338   백파
7300 박근혜 정치의 만병통치약 ‘유감’에 대해 유감 0 1601   철수랑
7299 박정희는 김대중을 회유하려 부통령직을 제안했다,유신의 암흑-3회 도쿄 납치 0 2328   백파
7298 한국은 청년을 노예처럼 부려 먹는 사회 0 3750   백파
» “한번의 배신으로 수만명 운명 바꿔놓으신 박 대통령님께” 1 1868   백파
7296 바람 먹고 구름 변 싸는 새정치연합과 문재인, 국민들 “줘도 못 먹어” 분통 0 2261   철수랑
7295 이회창 "박근혜, 자신만이 정의라고 독단하고 수직적 통치로 회귀하려는 것 아닌지 걱정" 0 1831   백파
7294 독일인과 일본 놈의 차이 1 1795   백파
7293 안철수 "당 혁신 실패…이대론 정권교체 어려워" 4 2691   일파만파
7292 태극기가 종북 지명 및 공권력 무력화 면허증으로 변질? 0 2020   철수랑
7291 권노갑은 물고문, 김옥두는 통닭구이…“정말 미칠 것 같았어요” 4 3 7514 2017.07.03(by 비회원(guest)) 백파
7290 문재인은 지도자 또는 역사의 죄인 중 선택해야 0 1928   철수랑
7289 토요일은 전 국민 쥐잡는 날 - 민주행동 주최 file 1 2384   철수랑
7288 중국이 깨어나면 위험하다. 잠자는 사자 중국을 흔들어 깨우지 말라!” 1 2975   백파
7287 손학규·안철수·유승민이 한 식구? 글쎄 0 6438   일파만파
7286 안철수, 다당제 연립정부 그리나? 0 1642   일파만파
7285 보수 논객 지만원의 ‘박근혜 김관진은 역시 빨갱이’ 발언, 이유 있다? 0 2501   철수랑
7284 한-일 관계를 지배하는 미국 0 1415   철수랑
7283 안철수 "선거구제-오픈프라이머리-선진화법 일괄 논의하자" 3 2540   일파만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