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주민세 긁어서 기업 지방세 메우나"…주민세 인상에 인터넷 시끌

  • 이병희기자

입력 : 2015.09.08 14:18

부산, 대구, 인천광주 등 56개 지방자치단체 주민들이 최근 인상된 주민세를 내면서 인터넷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작년까지 5000원 내외였던 주민세가 갑작스레 1만원 내외로 올라가면서 주민들 사이에 불만이 나오는 것이다. 일각에선 기업들에게 세금을 깎아 주면서 주민세를 올려 서민 호주머니만 털고 있다는 비판까지 나온다.

8일 행정자치부에 따르면 부산, 대구, 인천 광주등 56개 지방자치단체가 지난달 31일 주민세를 인상해 징수했다. 주민세는 주소지를 두고 있는 지자체에 1년에 한 번 8월 말에 내는 세금이다. 이 주민세를 56개 지자체 중 37곳이 1만원으로 올렸고, 나머지는 7000원 내외로 올려 징수했다. 서울, 경기 등 나머지 지자체는 아직 인상계획이 없지만 인상 얘기가 나오고 있다.

이는 정부가 올 초부터 주민세를 인상하라며 지방자치단체를 압박한데 따른 것이다. 지난 4월 열린 전국 시·도 기획관리실장 회의에서 정부는 ‘주민세 현실화를 위한 협조사항’으로 ‘상반기 중 50만명 이상 시는 1만원, 시·군은 7000원으로 인상. 내년에는 전 자치단체 1만원으로 인상’이라고 공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주민세를 인상하지 않을 경우 정부에서 받는 교부세가 줄어드는 등 패널티를 받을 수 있다”며 “인상 대열에 동참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경북 칠곡군과 울릉군은 주민세가 3000원에서 1만원으로 뛰었다. 또 인천은 4500원에서 1만원으로 인상했고, 광주는 5000원에서 1만원으로 올라갔다. 아직 인상하지 않은 지자체도 내년부터 줄줄이 인상할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같은 지방세라도 기업은 세부담이 완화되는 추세다. 지난달 정부는 3조3000억원에 이르는 지방세 감면 혜택 내용이 담긴 ‘2015년 지방세제 개편 방안’을 발표했다. 기업합병 취득세 특례세율 적용, 주택재개발사업 등의 사업시행자와 사업 대상 부동산 소유자 취득세 면제 등을 내용으로 한다.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관련 세율을 인하했다는 게 정부 설명이다.

해당 지자체 주민들은 기업에는 감면안을 들이밀면서 서민들에게 부담을 전가하고 있다는 비판을 내놓고 있다. 한 시민은 본인 페이스북에 “왜 항상 고통은 서민들이 나눠서 부담하고 십시일반(十匙一飯)으로 모은 밥그릇은 기업이 가져가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또 다른 페이스북 이용자 박모씨는 “주민세를 연간 1만원 더 내는 것은 그리 큰 돈이 아니지만, 서민들 호주머니만 털어가는 것 같아 기분이 나쁘다”고 했다.

하지만 행정자치부 관계자는 “지자체들의 재정 자립도가 현격히 떨어지는 상황에서 오른 복지 지출을 감당하려면 주민세 등을 올리지 않을 수 없다”며 “반면 기업에 세제 혜택을 줘 경제가 살아나면 서민에게 도움이 되고 장기적으로 지자체 세수도 늘어난다”고 말했다.

실제로 2013년 기준으로 전국 지자체 빚은 100조원을 넘어섰다. 무리한 사업과 불필요한 지출로 재정이 점점 악화하고 있는 것이다.
  • Copyright ⓒ 조선일보



 

?img=%2BsYdFxpq16ivM4UdhAnrFxtXK4t%2Fpxt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0136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13868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117733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11334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21144   대한민국사랑
7309 법 앞에 만인은 평등, 국무총리 황교안 등 각료와 가족들 병역 비리 의혹 재조사하라 file 1 4262   철수랑
7308 한국 국적 포기자 3년새 5만명 급증” 미국 또는 캐나다 국적 선택 0 4977   백파
7307 대구는 안 불렀는데"...朴대통령 인천행사에 의 0 3021   백파
7306 안철수 “혁신위 그만 정리하고 끝내는 게 도움 될 것…별 의미없어” 4 3451   일파만파
7305 “문재인, 육참골단 실천하라” 안철수 “이대로가면 총대선 다 진다” 3 3907   일파만파
7304 민란 없는 게 이상, 고양이가 생선을 맡은 이상한 대한민국 0 3642   철수랑
7303 대구 가면서 TK의원 안 부른 박 대통령 0 2768   백파
» 주민세 긁어서 기업 지방세 메우나"…주민세 인상에 인터넷 시끌 0 3145   백파
7301 '돌고래호' 안 타고도 "잘 가고 있다" 거짓말…구조 혼란 키워 0 4710   백파
7300 박근혜 정치의 만병통치약 ‘유감’에 대해 유감 0 2845   철수랑
7299 박정희는 김대중을 회유하려 부통령직을 제안했다,유신의 암흑-3회 도쿄 납치 0 4101   백파
7298 한국은 청년을 노예처럼 부려 먹는 사회 0 7080   백파
7297 “한번의 배신으로 수만명 운명 바꿔놓으신 박 대통령님께” 1 3603   백파
7296 바람 먹고 구름 변 싸는 새정치연합과 문재인, 국민들 “줘도 못 먹어” 분통 0 3655   철수랑
7295 이회창 "박근혜, 자신만이 정의라고 독단하고 수직적 통치로 회귀하려는 것 아닌지 걱정" 0 3752   백파
7294 독일인과 일본 놈의 차이 1 3386   백파
7293 안철수 "당 혁신 실패…이대론 정권교체 어려워" 4 4551   일파만파
7292 태극기가 종북 지명 및 공권력 무력화 면허증으로 변질? 0 3860   철수랑
7291 권노갑은 물고문, 김옥두는 통닭구이…“정말 미칠 것 같았어요” 4 3 10858 2017.07.03(by 비회원(guest)) 백파
7290 문재인은 지도자 또는 역사의 죄인 중 선택해야 0 3762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