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대구 가면서 TK의원 안 부른 박 대통령

이용욱 기자 woody@kyunghyang.com

      

5개월 만에 정치적 고향 방문 유승민 등 모두 초청 안 해
“마지막 깔딱고개 넘어야” 노동개혁 등 국정 박차 결의

박근혜 대통령이 7일 대구를 방문했다. 지난 4월12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제7차 세계 물포럼 개회식 이후 약 5개월 만이다.

올 들어 처음 진행된 지방자치단체 업무보고를 받기 위한 것이지만, 대구가 박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이라는 점에서 관심을 모았다. 남북 간 8·25 합의, 방중 성과 등으로 지지율이 급상승한 박 대통령이 노동개혁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심기일전’하는 의미가 있다는 것이다. 대구 방문은 당초 지난달 21일 예정됐으나 북한 군사도발로 연기된 바 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대구경북과학기술원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에게 주요 국정과제 업무보고를 받으면서 “경제활성화와 국가미래를 위한 개혁을 이루는 데 더욱 매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어 노동개혁 등을 주제로 한 집중 토론회에 참석했다.

l_2015090801001197600096681.jpg

시장서 신발 구입 박근혜 대통령이 7일 대구 중구 대신동 서문시장을 방문해 신발 가게에서 구두를 신어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 대통령은 업무보고 참석자 및 지역 주민 100여명을 추가 초청해 오찬을 함께했다. 박 대통령은 “우리가 산을 오르다 보면 마지막 한 고비를 흔히 ‘깔딱고개’라고 한다. 그 고비를 넘기는 게 아주 힘들 때가 있는데 우리나라도, 대구도 지금이 바로 그 순간이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대통령이) 중국에 가셔서 대구산 선글라스 쓰고 열병식 보시고, 그래서 아마 저희가 통일외교의 지평이 한·미동맹에서 한·중동맹으로까지 발전했다고 본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대선 때인 2012년 9월에 이어 3년 만에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상인과 시민들을 격려하고 현금과 온누리상품권으로 개량한복 상의 등을 구매했다. 박 대통령은 경주 월성 신라왕궁 발굴현장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했다.

한편 대구 방문 때 지역 의원들이 모두 불참한 것을 놓고 설왕설래했다. 의원들은 청와대 초청장을 받지 못했는데, 박 대통령 현장 점검에 국회의원이 빠짐없이 참석했던 전례를 감안하면 이례적이다. 대구가 지역구인 유승민 전 원내대표와 일부 대구 의원들을 피하려는 청와대 뜻이 반영됐다는 말이 나온다. 청와대는 “대통령께서 더 많은 시민들과 직접 소통하시겠다는 의미”라고 했다. 
?img=%2B9bdFxpq16ivFx%2BShAnrFruZKqkvpA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0362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1412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118085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11650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21393   대한민국사랑
7309 법 앞에 만인은 평등, 국무총리 황교안 등 각료와 가족들 병역 비리 의혹 재조사하라 file 1 4268   철수랑
7308 한국 국적 포기자 3년새 5만명 급증” 미국 또는 캐나다 국적 선택 0 4981   백파
7307 대구는 안 불렀는데"...朴대통령 인천행사에 의 0 3026   백파
7306 안철수 “혁신위 그만 정리하고 끝내는 게 도움 될 것…별 의미없어” 4 3453   일파만파
7305 “문재인, 육참골단 실천하라” 안철수 “이대로가면 총대선 다 진다” 3 3907   일파만파
7304 민란 없는 게 이상, 고양이가 생선을 맡은 이상한 대한민국 0 3646   철수랑
» 대구 가면서 TK의원 안 부른 박 대통령 0 2768   백파
7302 주민세 긁어서 기업 지방세 메우나"…주민세 인상에 인터넷 시끌 0 3154   백파
7301 '돌고래호' 안 타고도 "잘 가고 있다" 거짓말…구조 혼란 키워 0 4710   백파
7300 박근혜 정치의 만병통치약 ‘유감’에 대해 유감 0 2846   철수랑
7299 박정희는 김대중을 회유하려 부통령직을 제안했다,유신의 암흑-3회 도쿄 납치 0 4106   백파
7298 한국은 청년을 노예처럼 부려 먹는 사회 0 7080   백파
7297 “한번의 배신으로 수만명 운명 바꿔놓으신 박 대통령님께” 1 3608   백파
7296 바람 먹고 구름 변 싸는 새정치연합과 문재인, 국민들 “줘도 못 먹어” 분통 0 3655   철수랑
7295 이회창 "박근혜, 자신만이 정의라고 독단하고 수직적 통치로 회귀하려는 것 아닌지 걱정" 0 3759   백파
7294 독일인과 일본 놈의 차이 1 3386   백파
7293 안철수 "당 혁신 실패…이대론 정권교체 어려워" 4 4551   일파만파
7292 태극기가 종북 지명 및 공권력 무력화 면허증으로 변질? 0 3866   철수랑
7291 권노갑은 물고문, 김옥두는 통닭구이…“정말 미칠 것 같았어요” 4 3 10859 2017.07.03(by 비회원(guest)) 백파
7290 문재인은 지도자 또는 역사의 죄인 중 선택해야 0 3763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