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문재인, 육참골단 실천하라” 안철수 “이대로가면 총대선 다 진다” 기사의 사진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전 공동대표는 9일 "문재인 대표는 이대로 가면 (내년) 총선과 대선에서 이긴다고 생각하는데, 저는 이대로 가면 진다고 생각한다"며 혁신 실패를 거듭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그게 (문 대표와 나의) 가장 큰 차이"라며 "총선과 대선을 이길 수 있다고 보는데 그러면 한 걸음도 못나간다"고 밝혔다. 

그는 "그게 2번에 걸쳐 전주, 서울에서 기자간담회를 했던 제일 중요한 요지이기도 하다"며 "이대로 가면 힘들다"고 말했다. 

앞서 안 전 대표는 지난 2일 전주 전북대에서 열린 '공정성장을 위한 지역균형발전 좌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당의 혁신은 실패했다"고 규정한 뒤 당의 혁신 방향으로 ▲낡은 진보의 청산 ▲당의 부패척결 ▲새로운 인재영입 등 3가지 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다만 안 전 대표는 전날(8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문 대표에게 '육참골단'(肉斬骨斷·자신의 살을 내주고 상대의 뼈를 가져온다)과 '결단'을 촉구한 것은 사퇴를 의미하는 게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는 "육참골단은 문 대표가 그렇게 말했으니깐 그대로 실천하라는 것"이라면서도, '어떤 결단을 촉구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명확한 답을 하지 않았다.  

안 전 대표는 전날 본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혁신위와 관련해 "그만 정리하고 끝내는 게 도움이 될 것이다"고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8일 혁신위원회의가 제도혁신 이외의 추가적인 혁신안을 내놓겠다고 한 것에 대한 불만을 표한 것이다.

안 전 대표는 또 공천 혁신안에 대해 "별로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다"며 "그렇다고 해서 내년 총선 전망이 밝아지거나 그런 게 전혀 아니다. 의미 없다"고 평가절하 했다. 
이처럼 안 전 대표와 문 대표 간 생각의 차이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지만, 두 사람의 갈등을 봉합할 만한 회동 등은 잡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영석 기자 yskim@kmib.co.kr 

출처: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09836640&code=61111111&cp=nv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0390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1414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118108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11661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21418   대한민국사랑
7309 법 앞에 만인은 평등, 국무총리 황교안 등 각료와 가족들 병역 비리 의혹 재조사하라 file 1 4268   철수랑
7308 한국 국적 포기자 3년새 5만명 급증” 미국 또는 캐나다 국적 선택 0 4990   백파
7307 대구는 안 불렀는데"...朴대통령 인천행사에 의 0 3026   백파
7306 안철수 “혁신위 그만 정리하고 끝내는 게 도움 될 것…별 의미없어” 4 3456   일파만파
» “문재인, 육참골단 실천하라” 안철수 “이대로가면 총대선 다 진다” 3 3907   일파만파
7304 민란 없는 게 이상, 고양이가 생선을 맡은 이상한 대한민국 0 3646   철수랑
7303 대구 가면서 TK의원 안 부른 박 대통령 0 2770   백파
7302 주민세 긁어서 기업 지방세 메우나"…주민세 인상에 인터넷 시끌 0 3154   백파
7301 '돌고래호' 안 타고도 "잘 가고 있다" 거짓말…구조 혼란 키워 0 4714   백파
7300 박근혜 정치의 만병통치약 ‘유감’에 대해 유감 0 2849   철수랑
7299 박정희는 김대중을 회유하려 부통령직을 제안했다,유신의 암흑-3회 도쿄 납치 0 4106   백파
7298 한국은 청년을 노예처럼 부려 먹는 사회 0 7080   백파
7297 “한번의 배신으로 수만명 운명 바꿔놓으신 박 대통령님께” 1 3608   백파
7296 바람 먹고 구름 변 싸는 새정치연합과 문재인, 국민들 “줘도 못 먹어” 분통 0 3655   철수랑
7295 이회창 "박근혜, 자신만이 정의라고 독단하고 수직적 통치로 회귀하려는 것 아닌지 걱정" 0 3759   백파
7294 독일인과 일본 놈의 차이 1 3386   백파
7293 안철수 "당 혁신 실패…이대론 정권교체 어려워" 4 4551   일파만파
7292 태극기가 종북 지명 및 공권력 무력화 면허증으로 변질? 0 3866   철수랑
7291 권노갑은 물고문, 김옥두는 통닭구이…“정말 미칠 것 같았어요” 4 3 10859 2017.07.03(by 비회원(guest)) 백파
7290 문재인은 지도자 또는 역사의 죄인 중 선택해야 0 3763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