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박근혜 ‘경제 가정교사’ 모두 등돌려

이용욱 기자 woody@kyunghyang.com

      

ㆍ이한구 ‘4대 개혁’ 쓴소리
ㆍ“국민에 대한 고민 없다”
ㆍ김종인·김광두도 거리감

박근혜 대통령 대선후보 시절 ‘경제 가정교사’들이 현 정부 경제정책에 쓴소리를 하고 있다. 새누리당 이한구 의원(70)이 14일 “알맹이 없는 개혁으로 전락할 가능성이 크다”고 4대 개혁을 작심 비판했다. 앞서 김종인 전 청와대 경제수석(75), 김광두 국가미래연구원장(68), 신세돈 숙명여대 경제학부 교수(62) 등이 정부와 거리를 둔 점을 감안하면, 박 대통령 ‘경제 가정교사’들이 모두 등을 돌린 모양새가 됐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 앞서 61쪽에 달하는 보도자료를 통해 4대 개혁과 창조경제를 비판했다. 4대 개혁을 두고 “수많은 과제를 일방적으로 제시하고 정부가 끌고 가겠다는 내용만 있을 뿐 국민이 원하는 개혁에 대한 고민이 없다”며 “국민 동의와 지지를 끌어내지 못하면 무슨 동력으로 추진할 텐가”라고 반문했다.

l_2015091501002271600198734.jpg

이한구, 김종인, 김광두(사진 왼쪽부터)



‘노동개혁=청년일자리 증가’라는 정부 논리를 놓고 “노동유연화와 일자리 확대에 대한 의제는 사라지고 임금피크제만 부각됐다. 임금피크제는 정년 연장에 따른 기업의 인건비 부담을 완화함으로써 신규 고용에 여력을 제공하는 보완책일 뿐 만병통치약이 아니다. 청년고용 증가로 이어질지, 얼마나 증가할지는 불분명하다”고 했다.

창조경제에 대해선 “정책 추진 2년6개월이 지났는데 아직도 국민 절반 이상이 ‘모르겠다’는 창조경제”라고 했다. 이 의원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만큼 이날 발언은 정권에 대한 마지막 고언으로 여겨진다.

앞서 박 대통령 히트상품인 ‘경제민주화’ 공약을 주도했던 김종인 전 수석은 지난달 26일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노동개혁 안 하면 경제가 안될 것처럼 이야기하는데 방향이 잘못됐다. 이전 정부들도 노동개혁을 한다면서 조금씩 뭘 했지만, 경제가 좋아졌느냐”고 반문했으며, 신세돈 교수는 “2년 반 동안의 경제성적이 그걸(전반기 평가) 잘 말해주는 것”이라고 했다.

김광두 원장은 지난달 7일 “구조개혁이라는 것이 말만 개혁이고 실제 내용이 별로 없는 경우 지난번 공무원연금 개혁과 같은 식의 개혁이 이뤄지면 늪에 빠질 수밖에 없다”고 우려를 표시한 바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60994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72349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72655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71578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82011   대한민국사랑
7329 國監 한창인데… 의원님들 뭐 하시는 겁니까? 0 2670   백파
7328 나는 박 대통령이 더 무섭다? 1 2 3193 2017.07.03(by 비회원(guest)) 백파
7327 박근혜는 부정선거쿠데타, 용납하는 문재인은 도우미? 박근혜는 퇴진해야 0 3595   철수랑
7326 20대 총선 '金배지' 노리는 전현직 靑참모들 누구 0 3259   백파
7325 롯데제품 불매운동은 지역민들의 경고다 0 3197   백파
7324 지방자치의 본질을 누가 훼손하는가? 0 3276   백파
7323 결석 의원 곳곳, 밤샘 국감 옛말…마음은 이미 콩밭에? 0 5596   백파
7322 유승민 축출 후 다음 타깃은 김무성? 0 2917   백파
7321 이명박, 박근혜 정부는 해야 할 일은 하지 않고, 해서는 안되는 일만 골라서 하는 청개구리 정부인가. 0 3396   백파
7320 김무성 사면초가, 박근혜에게 항복 후 정계 은퇴 아니면 대선 부정선거 이실직고 카드로 반전? 8 6993   철수랑
7319 사장님들 번쩍번쩍한 외제차의 진실은? 0 3884   백파
7318 인턴 자리도 부모의 ‘빽’이 꽂아주는 ‘더러운 세상’ 0 5268   백파
7317 박근혜가 원하는 역사왜곡과 성공한 쿠데타는 근본적으로 가질 수 없는 욕구 0 3009   철수랑
7316 '공무원 차등 (성과금)나눠먹기 부산과 광주, 대전, 세종, 강원, 전남, 경북 등 모두 7곳으로 0 3580   백파
7315 안전처 출범후 중앙소방본부 ‘승진 잔치’ 지방직은 같은 기간 한자릿수 그쳐 0 5256   백파
» 박근혜 ‘경제 가정교사’ 모두 등돌려 0 2967   백파
7313 박근혜, 김정은에게 뭐라 변명 할까? / 자유총연맹 회장 허준영 놓고 박근혜와 김무성의 내전? 0 3392   철수랑
7312 세금으로 갚아야 할 나랏빚 내년 370조…2017년엔 400조 돌파 0 2521   백파
7311 국감서 지역구 민원 챙기는 꼴불견 의원 0 2427   백파
7310 “대구 의원 배제는 총선 통해 레임덕 불인정 메시지… 영호남 물갈이 가능성 높아져” 1 2514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