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친박의 조직적 역습에 비박의 적극 방어… '김무성 흔들기' 놓고 당내 갈등 심화

원유철 "제3의 길 모색해야"…'투톱' 입장차 보여
김성태·정두언 '사수론'…"김무성 흔들기 안 돼"

입력시간 : 2015/09/18 12:24:20
수정시간 : 2015.09.18 14:37:51

       

  • sun20150918120934_X_02_C_1.jpg
  •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데일리한국 이선아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정치생명을 걸겠다고 한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 도입을 놓고 친박계의 조직적인 공세가 계속되고 있다. 대통령 정무특보인 윤상현 의원이 총대를 메고, 친박 맏형 격인 서청원 최고위원이 밀어주는 모양새다. 지난 7·14 전당대회에서 당권 장악에 실패하고 2선으로 밀린 후 숨죽였던 친박이 행동에 나선 게 아니냐는 관측이다. 

공격
포인트는 오픈프라이머리다. 특히 최근 새정치민주연합이 자체 공천 혁신안을 추인한 후 양당이 동시에 일반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하는 사전적 의미의 오픈프라이머리가 물 건너간 게 아니냐는 정치권의 분위기를 타고 공세를 강화하는 모양새다. 

윤 의원의 '친박 대선후보론'도 결국 '김무성 대선 후보 불가론'으로 읽히고 있다. 친박계가 스크럼을 짜고 총선을 앞두고 당권을 접수하는 시나리오가 가동된 것 아니냐는 추측도 가능하다. 이 같은 친박계 거사론의 배경은 내년 4월 20대 총선에서의 공천권 다툼이라는 해석이다. 

새누리당 집단지도체제의 요체인 최고위원회의 구성을 보면 서청원 이정현 김을동 최고위원은 친박으로 분류되고 김태호 이인제 최고위원도 최근 정치 행보를 보면 '청와대 코드'와 일치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 심지어 비박 성향으로 분류되던 원 원내대표도 이날 국정감사 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픈프라이머리는 야당과 합의가 안되면 현실적으로 완벽하게 할 수 없는데 새정치민주연합에서 받아들이지 않았기 때문에 사정 변경이 생긴 것"이라면서 "새로운 제3의 길을 모색해야 할 때가 왔다"고 주장했다. 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픈프라이머리가 사실상 물건너 갔다"고도 했다.
 
이는 서 최고위원이 전날 최고위 석상에서 했던 발언과 거의 일치한다. 이에따라 오픈프라이머리를 놓고 최고위원회가 갈라진다면 김 대표가 고립될 수밖에 없는
지형인 셈이다. 이 때문에 김 대표로서는 국민에게 공천권을 돌려준다는 명분과 이미 당론으로 결정된 사안이라는 정당성을 확보하고도 오픈프라이머리 문제로 다음 달에 친박의 대대적인 공세에 처할 가능성도 있다. 

실제로 박 대통령과 각을 세우다 유승민 원내대표가 '축출'된 후 정치권에서는 다음 타깃이 김 대표가 될 것이라는 얘기가 파다했다. 김 대표 둘째 사위의 마약 투약 사실이나 부친의 친일 의혹이 동시다발로 터져 나온 최근 시련과 묘하게 겹치면서 친박계가 김 대표를 코너로 몰고 있다는 그럴 듯한 해석도 붙는 게 현실이다.

이에 따라 비박계 의원들은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오픈프라이머리 관철의 뜻을 밝히는 한편 '김무성 대선 불가론'을 펼친 윤 의원과 각을 세웠다. '김무성 지키기'에 나선 것이다. 김성태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에서 "(윤 의원의 발언이) 혹시 술에 취해서 한 이야기인지, 맨정신으로 한 이야기인지 자체가 궁금할 정도로 아무 실익이 없다"면서 "김무성 흔들기를 의도적이고 조직적으로 해서 차기 대선 권력 갈등을 일찌감치 표면화시킨다면 대통령의 레임덕을 재촉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오픈프라이머리는 김 대표 혼자만의 소신이 아니라 새누리당이 당론으로 채택한 확고한 입장"이라며 "국민과 약속했던 오픈프라이머리를 손바닥 뒤집듯 없던 방식으로 완전히 바꾸려고 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정개특위를 통해서 야당과 마지막까지 협상을 계속해야 하는 것이고, 국민공천제 취지와 정신을 살릴 수 있는 방식을 어떻게든 찾아야 하는 상황에서 성급하게 우리 쪽에서 분열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도 했다. 윤 의원의 발언에 대해서는 '친박계의 자충수'라고도 했다.

정두언 의원도 이날 MBC라디오에 출연해 "오픈프라이머리는 명분상으로 당연히 그렇게 해야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공천권을 특정권력에 맡겨선 안 된다"면서 "김 대표도 두 번이나 공천에 탈락해 본인이 뼈저리게 느꼈기 때문에 그걸(오픈프라이머리) 해야 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의원의 발언에 대해선 "정치인들 발언이야 아무렇게나 할 수 있다"면서도 "발언 했으면 거기에 대한 책임을 지면 된다"라고 설명했다. '책임의 의미'와 관련해선 "자기가 그런 사람이 있으면 키워서 경쟁을 시키고 경쟁이라는 건 좋은 것 아니냐"면서 "대권경쟁은 많을 수록 좋다"라고 덧붙였다. 

홍문표 제1사무부총장도 YTN라디오에서 오픈프라이머리의 여야 동시 도입이 무산됐을 경우 대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도 "정치는 최선을 다해 여야가 협상하는 것인데, 안됐을 때는 단독으로라도 할 수 있다는 의지를 갖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상민 의원도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오픈프라이머리에 대한 부분이 어려우니까 예전과 같은 방식으로 하자는 방향을 제시하는 건 분명히 잘못된 것"이라며 "문제 제기를 하는 분들이 과연 국민 공천을 반대하는 것인지 아니면 사천을 하겠다는 것인지 먼저 밝힐 필요가 있다"고 날을 세웠다. 

black_x.png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7267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84914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86521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83147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93519   대한민국사랑
7329 國監 한창인데… 의원님들 뭐 하시는 겁니까? 0 2864   백파
7328 나는 박 대통령이 더 무섭다? 1 2 3414 2017.07.03(by 비회원(guest)) 백파
7327 박근혜는 부정선거쿠데타, 용납하는 문재인은 도우미? 박근혜는 퇴진해야 0 3789   철수랑
7326 20대 총선 '金배지' 노리는 전현직 靑참모들 누구 0 3539   백파
7325 롯데제품 불매운동은 지역민들의 경고다 0 3728   백파
7324 지방자치의 본질을 누가 훼손하는가? 0 3452   백파
7323 결석 의원 곳곳, 밤샘 국감 옛말…마음은 이미 콩밭에? 0 5778   백파
» 유승민 축출 후 다음 타깃은 김무성? 0 3084   백파
7321 이명박, 박근혜 정부는 해야 할 일은 하지 않고, 해서는 안되는 일만 골라서 하는 청개구리 정부인가. 0 3591   백파
7320 김무성 사면초가, 박근혜에게 항복 후 정계 은퇴 아니면 대선 부정선거 이실직고 카드로 반전? 8 7756   철수랑
7319 사장님들 번쩍번쩍한 외제차의 진실은? 0 4109   백파
7318 인턴 자리도 부모의 ‘빽’이 꽂아주는 ‘더러운 세상’ 0 5583   백파
7317 박근혜가 원하는 역사왜곡과 성공한 쿠데타는 근본적으로 가질 수 없는 욕구 0 3186   철수랑
7316 '공무원 차등 (성과금)나눠먹기 부산과 광주, 대전, 세종, 강원, 전남, 경북 등 모두 7곳으로 0 3750   백파
7315 안전처 출범후 중앙소방본부 ‘승진 잔치’ 지방직은 같은 기간 한자릿수 그쳐 0 5482   백파
7314 박근혜 ‘경제 가정교사’ 모두 등돌려 0 3173   백파
7313 박근혜, 김정은에게 뭐라 변명 할까? / 자유총연맹 회장 허준영 놓고 박근혜와 김무성의 내전? 0 3590   철수랑
7312 세금으로 갚아야 할 나랏빚 내년 370조…2017년엔 400조 돌파 0 2699   백파
7311 국감서 지역구 민원 챙기는 꼴불견 의원 0 2617   백파
7310 “대구 의원 배제는 총선 통해 레임덕 불인정 메시지… 영호남 물갈이 가능성 높아져” 1 2708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