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단독] 박 대통령이 한턱 쏜다는 특식, 밥값 계산은 군 예산으로

등록 :2015-09-22 02:00수정 :2015-09-22 03:09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8월28일 오후 경기도 포천 육군승진과학화훈련장에서 열린 통합화력훈련을 참관에 앞서 북한 도발로 전역을 연기한 장병들을 격려하고 있다.  포천/청와대사진기자단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8월28일 오후 경기도 포천 육군승진과학화훈련장에서 열린 통합화력훈련을 참관에 앞서 북한 도발로 전역을 연기한 장병들을 격려하고 있다. 포천/청와대사진기자단
‘소음피해 주민 배상금’ 책정 예산 12억 빼내
국방부 “미사용 예산 전용 기재부 승인 받아”
기재부 “지금 불용처리 안돼지만 남았다면…”
박근혜 대통령이 추석을 맞아 부사관 이하 모든 국군 장병들에게 전달한다는 격려카드와 특별간식(특식)에 들어가는 돈이 청와대 예산이 아니라 애초 ‘군 소음 피해 배상금’으로 책정돼 있는 예산을 전용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진성준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국방부에 확인한 결과, 전날 청와대가 “대통령이 하사한다”며 대대적으로 홍보한 카드·특식 관련 예산은 모두 12억원으로, 그 대부분이 군 소음 피해 배상금으로 책정돼 있는 예산인 것으로 밝혀졌다.

 

국방부는 진 의원실에 “명절마다 국방부가 지급해온 특식과는 별도로 올해 국방부 불용예산(사용하지 않은 예산) 12억원을 전용해 대통령 특식과 격려카드를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올해 예산 집행일은 회계연도가 끝나는 12월31일까지다. 때문에 특정 예산의 불용 처리는 연말에야 가능하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불용예산이 있을 수 없다. 다만 사업이 이미 끝났는데 일부 돈이 남았다면 사전에 전용이 가능하다”고 했다.

 

이 기준에 따르면 국방부가 아직 주민들에게 집행할 가능성이 있는 예산의 일부를 앞당겨 불용 처리로 돌린 뒤 대통령 특식 예산으로 밀어준 셈이 된다. 올해 군 소음 피해 배상금으로 편성된 예산은 모두 1308억여원이다.

 

국방부는 이러한 예산 전용에 대해 기획재정부의 승인을 받았다고 했다. 국방부는 소송이 모두 끝난 다음에 지급되는 소음 피해 배상금은 연례적으로 불용 사례가 발생하며, 올해도 수백억원이 남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규남 기자 3strings@hani.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69448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81500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82968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80111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90401   대한민국사랑
7349 " 노무현·이명박·박근혜 대통령 "현안에만 허덕거려…" 0 3587   백파
7348 [사설] 박 대통령과 김 대표, 공천권 놓고 벌써 공개 舌戰 벌일 때인가 0 2515   백파
7347 무시 못할 중국과 일본 사이 한국...토론 해 봅시다 1 1 3131 2015.10.01(by 꾀고리) 꾀고리
7346 우리의 대기업관 어떻게 하나요 토론해 봅시다 6 1 3333 2017.07.03(by 비회원(guest)) 꾀고리
7345 전세대란 해결책 토론해 봅시다 8 1 4904 2017.07.03(by 꾀고리) 꾀고리
7344 어떻게 교육을 개혁 할것인가 토론해 봅시다 53 6 8356 2017.07.03(by 꾀고리) 꾀고리
7343 청년실업해소 방안 - 안사모가 제시해 봅시다 33 4 7388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7342 미국이 한국을 무서워 해? 0 3237   철수랑
7341 미리보는 총선구도(노원병) 1 1 3680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7340 납골당에도 로열층 … 아래쪽의 10배 2000만~3000만원 0 7737   백파
7339 여당 주류가 차기 권력 잡는 일은 없었다 1 2 3271 2015.09.26(by 다산제자) 백파
7338 직장 가져본 적 없어’…늙은 노동자 아픔 모르는 대통령 0 2703   백파
7337 위기의 우리사회, 누가 극복해야 하나? 자녀들 쓰레기통 뒤지게 할 것인가? 0 2880   철수랑
7336 고위직 26명 아들 국적버려 병역면제… “자식의 선택일뿐” 0 6040   백파
7335 "똑같이 다쳤는데, 누구는 훈장주고 대통령 위문가고 0 2876   백파
7334 野 혁신위는 정세균, 이해찬, 문희상, 김한길, 안철수 의원 등은 당의 열세지역백의종군, 선당후사가 필요하다 1 1 3401 2017.07.03(by 다산제자) 백파
7333 安, 열세지역 출마요구 사실상 거부.."본질적 혁신 먼저" 1 2 3484 2017.07.03(by 비회원(guest)) 바람속에서
7332 무덤에 가지고 갈 쓰레기 챙긴 정치인들의 종말, 반면교사 정신 차려야 0 3516   철수랑
» 박 대통령이 한턱 쏜다는 특식, 밥값 계산은 군 예산 주민 배상금’ 책정 예산 12억으로 0 3129   백파
7330 김문수 "딸은 여성학 교과서"-김부겸 "딸 윤세인, 내년쯤 시집 보낼 걸" 1 6357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