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安, 열세지역 출마요구 사실상 거부.."본질적 혁신 먼저"

"지역주민과 약속 중요..총선 전략은 혁신 이후 고민해야" 연합뉴스 | 입력 2015.09.23. 15:35

"지역주민과 약속 중요…총선 전략은 혁신 이후 고민해야"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서혜림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공동대표는 23일 자신을 비롯한 전직 당 대표들에 대한 혁신위원회의 열세지역 출마 요구를 사실상 거부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혁신위 발표에 대해 기자들로부터 질문을 받고 "혁신위에서 여러가지 안들이 나왔지만 본질적 혁신에 먼저 충실하고 국민의 신뢰를 얻는 것이 중요하다"며 "총선전략은 이후에 고민하는 게 순서"라고 밝혔다.

20150923153527186kovz.jpg

또한 "정치인은 지역주민과의 약속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노원병은 서민 중산층이 아주 많이 모여서 사는 곳이고 제가 그분들의 삶의 문제를 해결해드리겠다고 처음에 정치 시작하면서 약속을 드렸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혁신위가 문재인 대표에 대해서도 부산 출마를 요구한 것이나, 본질적 혁신이 마무리되면 출마 여부를 재고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도 본질적 혁신과 국민 신뢰 회복이 우선이라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아울러 "재고 이전에 기본적으로 국민 눈높이에서 판단하면 우리 당이 바뀌지 않았다는 게 많은 국민의 생각 아닌가"라며 "그럼 혁신이 잘 되지 않았다는 것이고 그래서 혁신이 실패했다고 단정적으로 말씀드린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급심에서라도 유죄판결이 날 경우 공천을 배제하는 혁신안에 대해서는 "혁신위가 나름 노력해서 부정부패(척결)에 대해 새롭게 강조한 부분은 잘한 일"이라고 평가하고 "이것들을 일관된 원칙 하에서 실제로 예외없이 실행에 옮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제가 말씀드린 부정부패에 대한 3가지 원칙(무관용 원칙, 당내 온정주의 추방, 당 연대 책임제 도입) 그런 것에 대한 강조가 없었다는 점은 아쉽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josh@yna.co.kr

(끝)

  • ?
    바람속에서 2015.09.23 16:23

    왜 안철수는 새정치에 붙어서 빌빌 거리는가?
    까마귀 노는 곳에 백로야 가지말라 했거늘!!!
    빨리 제3의 당을 만들었으면..
    계속 붙어있는 게 박경철의 작품인가?
    안철수를 좋아하는 한 사람으로서 이럴 땐 안철수가 정말 보기싫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65555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7745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78737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7627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86622   대한민국사랑
7349 " 노무현·이명박·박근혜 대통령 "현안에만 허덕거려…" 0 3504   백파
7348 [사설] 박 대통령과 김 대표, 공천권 놓고 벌써 공개 舌戰 벌일 때인가 0 2459   백파
7347 무시 못할 중국과 일본 사이 한국...토론 해 봅시다 1 1 3082 2015.10.01(by 꾀고리) 꾀고리
7346 우리의 대기업관 어떻게 하나요 토론해 봅시다 6 1 3289 2017.07.03(by 비회원(guest)) 꾀고리
7345 전세대란 해결책 토론해 봅시다 8 1 4825 2017.07.03(by 꾀고리) 꾀고리
7344 어떻게 교육을 개혁 할것인가 토론해 봅시다 53 6 8106 2017.07.03(by 꾀고리) 꾀고리
7343 청년실업해소 방안 - 안사모가 제시해 봅시다 33 4 7331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7342 미국이 한국을 무서워 해? 0 3156   철수랑
7341 미리보는 총선구도(노원병) 1 1 3644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7340 납골당에도 로열층 … 아래쪽의 10배 2000만~3000만원 0 7661   백파
7339 여당 주류가 차기 권력 잡는 일은 없었다 1 2 3233 2015.09.26(by 다산제자) 백파
7338 직장 가져본 적 없어’…늙은 노동자 아픔 모르는 대통령 0 2667   백파
7337 위기의 우리사회, 누가 극복해야 하나? 자녀들 쓰레기통 뒤지게 할 것인가? 0 2780   철수랑
7336 고위직 26명 아들 국적버려 병역면제… “자식의 선택일뿐” 0 5975   백파
7335 "똑같이 다쳤는데, 누구는 훈장주고 대통령 위문가고 0 2807   백파
7334 野 혁신위는 정세균, 이해찬, 문희상, 김한길, 안철수 의원 등은 당의 열세지역백의종군, 선당후사가 필요하다 1 1 3363 2017.07.03(by 다산제자) 백파
» 安, 열세지역 출마요구 사실상 거부.."본질적 혁신 먼저" 1 2 3457 2017.07.03(by 비회원(guest)) 바람속에서
7332 무덤에 가지고 갈 쓰레기 챙긴 정치인들의 종말, 반면교사 정신 차려야 0 3482   철수랑
7331 박 대통령이 한턱 쏜다는 특식, 밥값 계산은 군 예산 주민 배상금’ 책정 예산 12억으로 0 3070   백파
7330 김문수 "딸은 여성학 교과서"-김부겸 "딸 윤세인, 내년쯤 시집 보낼 걸" 1 6269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