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작년 지뢰폭발로 부상 곽 중사 어머니 "빚내서 치료비 내…대한민국이 이런 나라인가"

입력 : 2015.09.23 14:15 | 수정 : 2015.09.23 15:44

“막상 (아들이) 퇴원을 하려고 하니 치료비를 한 달치밖에 정부에서 못 준답니다. 중대장님이 적금을 해약해 대신 치료비를 내고 퇴원을 했는데, 21사단 감찰에서 중대장님한테 치료비를 (갚아) 줘야 되지 않느냐고 (아들에게) 압력을 하더랍니다. 그래서 없는 돈에 빚을 내서 750만원을 중대장님께 드렸습니다. (…) 눈에 넣어도 안 아플 자식 군에 보내 놨더니 병신만 되고 치료도 제 돈 가지고 해야 되고 대한민국이 이런 나라였습니까.”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18차 상무위원회에서 지뢰 사고로 부상당한 곽 중사 어머니가 보낸 편지를 공개하고 있다./ 뉴시스
23일 오전 9시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상무위원회.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회의가 시작하자 마자 편지 한 통을 꺼내 들었다. 지난해 6월 21사단 곽모(30) 중사는 작전을 수행하던 중 지뢰가 폭발해 부상을 당했는데, 곽 중사의 어머니 정옥신 여사가 보낸 편지였다. 곽 중사는 4번의 수술을 받았고, 장애인이 됐다. 하지만 수술비를 포함한 치료비 1750만원 중 750만원을 자비로 부담했다. 정 여사는 편지에서 750만원을 빚을 내 갚았다면서, 지난달 북한의 지뢰도발로 다친 하재헌(21) 하사의 치료비를 국가가 전액 부담하는 것과 비교했다.

정 여사의 편지는 글씨가 삐뚤삐뚤하고 맞춤법도 군데군데 틀렸지만, 아들의 억울한 처지에 대한 절절한 호소가 묻어났다. 정 여사는 편지에서 “똑같이 위험지역에서 다쳤는데 말문이 막혔다. 누구(하 하사)는 매스컴 타니 기업에서 사회에서 모금을 해 주고, 나라에서 최대 예우를 해준다, 보상을 해준다, 훈장을 준다 하고, 연예인까지 도와 줬다. 대통령께서 직접 민간 병원에 있는 하 하사에게 위문 가셔서 위로금을 전달하고 돈 걱정 하지 마라, 나라에서 당연히 줘야 한다, 건강만 챙기라고 말하는 걸 보았다”고 적었다.

심 대표는 “정 여사는 이제 30살인 아들의 처지와 대비되는지 ‘세상에 이런 나라가 있느냐’고 묻고 있다. 저는 이 편지를 보고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한없는 부끄러움을 느낀다”며 “8월의 북한 지뢰도발 사건 전후로 DMZ에서는 이와 유사한 많은 지뢰사건이 있었는데, 유독 한 사람에게만 위로를 하고 나머지 같은 처지의 장병들에 대해서는 왜 아무런 조치가 없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심 대표는 “오늘 저에게 온 정 여사의 편지는 박근혜 대통령에게 묻는 것이다. 박 대통령과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잘못된 법과 제도가 있으면 빨리 고쳐주기 바란다. 나라를 위해 일한 사람들, 나라가 책임져라”라고 했다.

정의당 김종대 국방개혁단장은 “최근 국회에서는 지뢰 사건에서 하사 이상의 간부가 부상을 입으면 치료비를 보전해 주기로 법 개정이 추진 중”이라며 “이 편지에서 보듯이 기존에 사상을 입은 장병에 대해서는 해당되지 않는다. 국가가 이제라도 나서서 소급을 해서 치료비 지출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공개한 정옥신 여사의 편지.
  • Copyright ⓒ 조선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69008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81118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82561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79685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89944   대한민국사랑
7349 " 노무현·이명박·박근혜 대통령 "현안에만 허덕거려…" 0 3587   백파
7348 [사설] 박 대통령과 김 대표, 공천권 놓고 벌써 공개 舌戰 벌일 때인가 0 2513   백파
7347 무시 못할 중국과 일본 사이 한국...토론 해 봅시다 1 1 3127 2015.10.01(by 꾀고리) 꾀고리
7346 우리의 대기업관 어떻게 하나요 토론해 봅시다 6 1 3328 2017.07.03(by 비회원(guest)) 꾀고리
7345 전세대란 해결책 토론해 봅시다 8 1 4896 2017.07.03(by 꾀고리) 꾀고리
7344 어떻게 교육을 개혁 할것인가 토론해 봅시다 53 6 8314 2017.07.03(by 꾀고리) 꾀고리
7343 청년실업해소 방안 - 안사모가 제시해 봅시다 33 4 7388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7342 미국이 한국을 무서워 해? 0 3208   철수랑
7341 미리보는 총선구도(노원병) 1 1 3680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7340 납골당에도 로열층 … 아래쪽의 10배 2000만~3000만원 0 7733   백파
7339 여당 주류가 차기 권력 잡는 일은 없었다 1 2 3266 2015.09.26(by 다산제자) 백파
7338 직장 가져본 적 없어’…늙은 노동자 아픔 모르는 대통령 0 2703   백파
7337 위기의 우리사회, 누가 극복해야 하나? 자녀들 쓰레기통 뒤지게 할 것인가? 0 2874   철수랑
7336 고위직 26명 아들 국적버려 병역면제… “자식의 선택일뿐” 0 6029   백파
» "똑같이 다쳤는데, 누구는 훈장주고 대통령 위문가고 0 2865   백파
7334 野 혁신위는 정세균, 이해찬, 문희상, 김한길, 안철수 의원 등은 당의 열세지역백의종군, 선당후사가 필요하다 1 1 3396 2017.07.03(by 다산제자) 백파
7333 安, 열세지역 출마요구 사실상 거부.."본질적 혁신 먼저" 1 2 3484 2017.07.03(by 비회원(guest)) 바람속에서
7332 무덤에 가지고 갈 쓰레기 챙긴 정치인들의 종말, 반면교사 정신 차려야 0 3516   철수랑
7331 박 대통령이 한턱 쏜다는 특식, 밥값 계산은 군 예산 주민 배상금’ 책정 예산 12억으로 0 3114   백파
7330 김문수 "딸은 여성학 교과서"-김부겸 "딸 윤세인, 내년쯤 시집 보낼 걸" 1 6348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