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박성원의 정치해부학]여당 주류가 차기 권력 잡는 일은 없었다

박성원 논설위원

입력 2015-09-25 03:00:00 수정 2015-09-25 07:13:08

1443143001_news_banner_image_0.jpg
1443143001_news_banner_image_1.jpg
1443143002_news_banner_image_2.jpg

1369204799_news_banner_image_5.jpg

  

73857751.1.jpg박성원 논설위원
새누리당의 친박(친박근혜) 핵심 인사 중 한 명인 홍문종 의원이 23일 TV에 나와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나오는 지역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한번 나가는 것은 어떨까”라고 제안했다. 문 대표가 부산 사상에 재출마하거나 다른 지역구에 출마할 경우 김 대표더러 멀쩡한 영도 지역구를 놔두고 문 대표를 쫓아가 한번 겨뤄 보라는 거다. 만일 누가 홍 의원더러 현 지역구(경기 의정부을) 말고 새정치연합 안철수 의원이 재출마할 서울 노원병에 가서 붙어보라고 한다면 홍 의원은 뭐라고 할까.

릴레이식 김무성 저격 시리즈? 

홍 의원은 또 “야당은 기소되면 (공천) 안 된다, 전과가 있어도 안 된다, 당 대표들은 다 물러나라 하면서 국민이 박수 칠 안들을 제시하고 있지 않느냐”라고 부러운 듯 말했다. 새누리당은 이미 당헌 당규에 유죄 판결이 아니라 기소만 돼도 당원권이 정지돼 공천 신청도 못 하도록 한층 강력한 장치를 완비해 놨다. 당 사무총장까지 지낸 홍 의원이 이것도 모르고 한 소리는 아닐 것이다. 새정치연합 혁신위원회가 전직 당 대표들의 열세 지역 출마와 문 대표의 부산 재출마를 권고한 것을 놓고도 굳이 “당 대표들 다 물러나라고 했다”는 식으로 말한 의도도 궁금하다.  

김 대표가 ‘마약 사위’ 논란으로 곤경을 겪는 시점에 마치 때를 맞춘 듯 친박들의 김무성 저격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다. 대통령정무특보를 겸하고 있는 윤상현 의원이 ‘김무성 불가론’ ‘친박 주자론’의 불을 지르더니, 친박의 맏형 격인 서청원 최고위원이 “김 대표가 정치적 생명을 걸겠다고 한 오픈프라이머리는 야당 거부로 어려워졌으니 어떻게 할 건지 입장을 밝히라”고 압박했다. 그리고 새정치연합의 친노(친노무현) 주류가 인적 쇄신안을 통해 내부 권력투쟁의 막을 올린 날, 홍 의원이 김 대표에게 일격을 날린 것이다.

그들에게 이명박 정권 초 실세로 떠올랐다가 날개가 꺾이고 감방까지 갔다 온 새누리당 정두언 의원의 한마디를 들려주고 싶다. “여당 내 주류가 권력을 잡는 일은 지금까지 없었다!”  

실제 이명박 정권 시절 주류였던 친이(친이명박)계는 정운찬 총리와 김태호 총리 후보자 등의 차기 주자 육성을 시도했던 적이 있다. 차기 대선 주자 지지율 1위를 놓친 적이 없는 ‘박근혜 전 대표’의 차기 집권 가능성에 불안을 느낀 모양이었다. 하지만 당내 지지 기반도, 국민적 지지도 쌓여 있지 않은 후보를 현재 권력이 인공 부양한다고 해서 성공할 수 없다는 건 과거사가 입증한다. 정 총리가 이끌었던 세종시 수정안의 좌절과 김태호 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낙마가 그 증거다. 

노무현 정권 시절 친노들도 이해찬, 한명숙 전 총리 등을 차기 주자로 모색했다. 그러나 열린우리당이라는 여당 자체가 공중분해되고, 이합집산으로 이뤄진 대통합민주신당 대선 후보는 결국 노무현 정부를 비판한 ‘과거의 친노’ 정동영에게 돌아갔다.

주류들만 모르는 ‘權不 5년’ 

김대중(DJ) 정권의 주류였던 동교동계는 물론 DJ가 한때 염두에 뒀던 김중권 전 대표도 후보 경선 무대에 제대로 서 보지도 못한 채 차기 후보 노무현을 지켜봐야만 했다. 김영삼(YS) 정권 시절 주류였던 민주계도 이인제 이수성 이홍구 등 YS의 의중이 실린 후보들을 끊임없이 후보로 띄우려 했지만 대선 후보직은 총리 시절 YS와 충돌했던 이회창에게 가 버렸다.

대통령 단임제 대한민국에서 권세란 길어야 5년이 채 못 된다. 정권 실세 그룹은 자신들이 영원히 주류일 줄 알고 무리수를 두다가 가랑이가 찢어졌다. 알고도 반복하고, 몰라서 반복하는 것이 권력이다.

  • ?
    다산제자 2015.09.26 07:51
    홍문종의원은 고성완종리스트에 나온 이름. 김무성대표는 정치운이 있는지 이번 사위마약사건으로 시껄하더니 새정연 혁신위 최종발표후 이슈가 새정연으로 쏠리고보니 추석연휴가 지나고 딸의 마약복용여부 검사결과가 발표되면 한고비를 넘길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65555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7745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78737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7627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86622   대한민국사랑
7349 " 노무현·이명박·박근혜 대통령 "현안에만 허덕거려…" 0 3504   백파
7348 [사설] 박 대통령과 김 대표, 공천권 놓고 벌써 공개 舌戰 벌일 때인가 0 2459   백파
7347 무시 못할 중국과 일본 사이 한국...토론 해 봅시다 1 1 3082 2015.10.01(by 꾀고리) 꾀고리
7346 우리의 대기업관 어떻게 하나요 토론해 봅시다 6 1 3289 2017.07.03(by 비회원(guest)) 꾀고리
7345 전세대란 해결책 토론해 봅시다 8 1 4825 2017.07.03(by 꾀고리) 꾀고리
7344 어떻게 교육을 개혁 할것인가 토론해 봅시다 53 6 8106 2017.07.03(by 꾀고리) 꾀고리
7343 청년실업해소 방안 - 안사모가 제시해 봅시다 33 4 7331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7342 미국이 한국을 무서워 해? 0 3156   철수랑
7341 미리보는 총선구도(노원병) 1 1 3644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7340 납골당에도 로열층 … 아래쪽의 10배 2000만~3000만원 0 7661   백파
» 여당 주류가 차기 권력 잡는 일은 없었다 1 2 3230 2015.09.26(by 다산제자) 백파
7338 직장 가져본 적 없어’…늙은 노동자 아픔 모르는 대통령 0 2667   백파
7337 위기의 우리사회, 누가 극복해야 하나? 자녀들 쓰레기통 뒤지게 할 것인가? 0 2780   철수랑
7336 고위직 26명 아들 국적버려 병역면제… “자식의 선택일뿐” 0 5975   백파
7335 "똑같이 다쳤는데, 누구는 훈장주고 대통령 위문가고 0 2807   백파
7334 野 혁신위는 정세균, 이해찬, 문희상, 김한길, 안철수 의원 등은 당의 열세지역백의종군, 선당후사가 필요하다 1 1 3363 2017.07.03(by 다산제자) 백파
7333 安, 열세지역 출마요구 사실상 거부.."본질적 혁신 먼저" 1 2 3457 2017.07.03(by 비회원(guest)) 바람속에서
7332 무덤에 가지고 갈 쓰레기 챙긴 정치인들의 종말, 반면교사 정신 차려야 0 3482   철수랑
7331 박 대통령이 한턱 쏜다는 특식, 밥값 계산은 군 예산 주민 배상금’ 책정 예산 12억으로 0 3070   백파
7330 김문수 "딸은 여성학 교과서"-김부겸 "딸 윤세인, 내년쯤 시집 보낼 걸" 1 6269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