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설] 박 대통령과 김 대표, 공천권 놓고 벌써 공개 舌戰 벌일 때인가

입력 : 2015.10.01 03:23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30일 김무성 새누리당·문재인 새정치연합 대표가 내년 총선 공천에 도입키로 잠정 합의한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반대하고 나섰다. "민심을 왜곡시킬 수 있고, 조직 동원 선거가 될 우려가 있으며 (여당) 내부 (협의)절차 없이 졸속으로 합의됐다"는 이유였다. 박근혜 대통령이 이날 오전 유엔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자마자 관련 보고를 받고 참모 입을 빌려 급히 자신의 생각을 밝혔을 가능성이 크다.

김 대표는 당내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맞서는 공천 룰 개정 문제를 야당과 협상하면서 당·청(黨靑) 지도부와 미리 상의하지 않았다고 한다. 청와대엔 사후 설명도 하지 않았다. 청와대 사람들이 언론 보도를 보고 기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도대체 어떻게 된 일이냐"고 탐문했을 정도다.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는 일반 국민에게 생소한 제도일 뿐 아니라, 야당 혁신위 제안을 여당 대표가 받아들인 모양새여서 여권 내 반대와 논란은 불 보듯 뻔했다. 해마다 수십억~수백억원의 세금을 지원받는 여야가 국회의원 후보조차 제 손으로 정하지 못하고 여론조사에 맡길 것이라면 정당과 당원은 무엇을 위해 존재하느냐는 근본적 의문도 제기된다. 김 대표의 정치적 소통 능력과 판단력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

그렇다고 청와대가 대통령 귀국 후 불과 7시간여 만에 공개적으로 여당 내부 갈등에 끼어든 것 역시 정상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여당이 총선에 나설 후보를 어떻게 뽑을 것인가 하는 내부 문제에 대해 청와대가 끼어들어 이래라저래라 간섭할 근거는 없다. 안심번호제는 선관위가 도입을 제안해 여야가 국회 정치개혁특위 소위에서 선거법에 규정하기로 합의까지 마친 사안이기도 하다. 청와대는 김 대표를 공격하기에 앞서 당·청 협의를 거치는 정치력과 조정력을 발휘했어야 한다.

박 대통령은 지난 7월 공무원연금 개편 때 유승민 당시 여당 원내대표가 청와대 반대에도 야당에 국회법 개정을 합의해 주자 '배신(背信)의 정치'로 규정해 내쳤다. 청와대가 안심번호 공천제에 대해 직접 공박하는 모습도 '유승민 소동' 때와 별로 다를 게 없어 보인다. 그러지 않아도 정치권에선 청와대와 친박계가 조만간 김 대표 '끌어내리기'를 시도할 것이라는 관측이 끊이지 않았다. 박 대통령 주변 사람들은 그동안 김 대표가 "공천권을 국민에게 돌려주겠다"면서 사실상 청와대 몫으로 여겨져 온 '전략 공천'은 "단 한 명도 하지 않겠다"고 공언해 온 것에 불만을 드러내왔다.

국민에게 중요한 것은 어떻게 하면 다음 총선에 바닥까지 추락한 국회 수준을 높이고 제대로 국정을 이끌 양질(良質)의 후보들이 더 많이 나설 수 있도록 하느냐는 것이다. 지금 논란을 빚고 있는 안심번호 공천제는 이런 근본적인 국회 개혁을 위한 방안이라고 할 수도, 국민 눈을 번쩍 뜨게 만드는 정치 개혁이라고 볼 수도 없다. 지금 여당 내부 분란은 청와대·친박계와 김 대표 측이 내년 총선에서 공천 밥그릇을 하나라도 더 많이 차지하기 위해 다투는 것으로 보일 뿐이다. 내년 4월 총선이 가까워질수록 여권의 정치적 아귀다툼이 더 심해져 결국 노동 개혁, 경제 살리기 입법 등 정권이 마땅히 해야 할 일들이 지체되거나 무산돼버리는 것 아닌지 걱정스럽다. 이대로 가다간 박 대통령도 김 대표도 모두 패자(敗者)가 될 수 있음을 깨달아야 한다.




[출처] 본 기사는 조선닷컴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39348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0020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0196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49610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0447   대한민국사랑
7349 " 노무현·이명박·박근혜 대통령 "현안에만 허덕거려…" 0 3018   백파
» [사설] 박 대통령과 김 대표, 공천권 놓고 벌써 공개 舌戰 벌일 때인가 0 2099   백파
7347 무시 못할 중국과 일본 사이 한국...토론 해 봅시다 1 1 2802 2015.10.01(by 꾀고리) 꾀고리
7346 우리의 대기업관 어떻게 하나요 토론해 봅시다 6 1 2961 2017.07.03(by 비회원(guest)) 꾀고리
7345 전세대란 해결책 토론해 봅시다 8 1 4478 2017.07.03(by 꾀고리) 꾀고리
7344 어떻게 교육을 개혁 할것인가 토론해 봅시다 53 6 7349 2017.07.03(by 꾀고리) 꾀고리
7343 청년실업해소 방안 - 안사모가 제시해 봅시다 33 4 6731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7342 미국이 한국을 무서워 해? 0 2826   철수랑
7341 미리보는 총선구도(노원병) 1 1 3287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7340 납골당에도 로열층 … 아래쪽의 10배 2000만~3000만원 0 7115   백파
7339 여당 주류가 차기 권력 잡는 일은 없었다 1 2 2888 2015.09.26(by 다산제자) 백파
7338 직장 가져본 적 없어’…늙은 노동자 아픔 모르는 대통령 0 2403   백파
7337 위기의 우리사회, 누가 극복해야 하나? 자녀들 쓰레기통 뒤지게 할 것인가? 0 2430   철수랑
7336 고위직 26명 아들 국적버려 병역면제… “자식의 선택일뿐” 0 5587   백파
7335 "똑같이 다쳤는데, 누구는 훈장주고 대통령 위문가고 0 2543   백파
7334 野 혁신위는 정세균, 이해찬, 문희상, 김한길, 안철수 의원 등은 당의 열세지역백의종군, 선당후사가 필요하다 1 1 2898 2017.07.03(by 다산제자) 백파
7333 安, 열세지역 출마요구 사실상 거부.."본질적 혁신 먼저" 1 2 3254 2017.07.03(by 비회원(guest)) 바람속에서
7332 무덤에 가지고 갈 쓰레기 챙긴 정치인들의 종말, 반면교사 정신 차려야 0 2907   철수랑
7331 박 대통령이 한턱 쏜다는 특식, 밥값 계산은 군 예산 주민 배상금’ 책정 예산 12억으로 0 2748   백파
7330 김문수 "딸은 여성학 교과서"-김부겸 "딸 윤세인, 내년쯤 시집 보낼 걸" 1 5835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