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국가기관 비리 발생하면 자살이 단골, 자살한 것이 아닌 자살 당한 것?
박근혜 2년 반 만에 이명박 5년의 자살을 넘어서 - 불의에 분노하는 것이 정의
 
송태경icon_mail.gif 기사입력 2015/10/06 [22:29]
▲     © 송태경                                     뉴스300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방산비리’로 검찰 조사를 받던 LIG넥스원 연구원 김모(43)씨가 새벽 투신자살했다고 했다.

 

국방장관 한민구는 방산비리를 생계형이라고 국회에서 답변했고, 방사청장은 방산비리의 대표적인 것을 말해 보라는 국회의원의 질문에 “하도 많아서..”라고 국회에서 답변해 국민을 멘붕에 빠지게 했다.

 

국회 안행위 국정감사에서는 국정원 해킹프로그램 담당 임모 과장의 자살 사건에 대한 수사가 기본인 블랙박스조차 미리 점검하지 않은 것 등 축소 의혹에 대한 집중적인 추궁이 있었다.

 

국가기관 비리가 발생하면 관계자의 자살로 사건이 유야무야 되고 미궁에 빠지는 것을 보면서 국민들은 자살한 것이 아니고 자살을 당한 것이라고 분노한다. 몸통은 날개 달고 살고 애꿎은 깃털만 영원한 범죄자로 희생되는 것을 보면서 몸통에게는 자살방조죄라도 적용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분통을 터트린다. 자살이 국가비리 사건을 덮는 단골수법이 되고, 몸통의 범죄를 은폐시키기 위해 국민의 목숨을 가지고 장난하는 살인정권이라는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

 

새정치연합 국회의원 박지원과 서영교는 검찰의 강압적 태도로 인해 수사를 받던 중 자살한 사람이 노무현 정부 5년 동안 9명, MB 정부 46명, 박근혜 정부 2년 반 만에 48명으로 박근혜 정부는 2년 반 만에 노무현 정부의 5배, 이명박 정부 5년의 자살도 넘어섰다. 가히 자살공화국이라고 명명될 만하다.

 

박정희는 수없는 간첩조작 사건을 저질러 무고한 국민을 학살하였다. 자살뿐만 아니라 사법살인까지 저질렀다. 그런데 박근혜는 자살로 국민의 생명과 인권이 짓밟히고 있다. 진실과 진상규명에는 공소시효가 없다. 억울한 주검에 대한 진실은 반드시 밝혀질 것이다.

 

미국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2015. 6. 24. 보건컨설팅업체 헬스웨이스와 공동으로 145개국 15세 이상 남녀 14만 6천 명을 조사해 내놓은 '2014 세계 웰빙지수'에서 한국은 1년 새 75위에서 42위가 떨어진 117위를 기록하여 거의 꼴찌를 했다. 이라크 102위, 남수단 106위로 우리 국민들의 삶 만족도는 전란 국가 국민만도 못한 한 마디로 비참 그 자체다.

 

사법피해자도 전 세계에서 최다로 불법권력의 호위무사로 전락한 사법부의 인권침해로 국민들의 인권이 형편없이 짓밟히고 있다. 매일 38명 이상이 자살을 하여 자살률 세계 1위이며, 지난 9월 10일 세계자살예방의 날에 아랍권 최대 위성방송인 알자지라는 ‘자살의 나라, 한국’이란 기사를 내 보내 국제적으로 미개국가로 망신당했다. 자살기도 자는 훨씬 더 많다.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은 자살을 시도했다가 실패해 병원 응급실에 실려 오는 사람을 연간 4만여 명으로 추정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인권침해와 생명을 경시하는 불법부정 권력의 정치가 지속되고 있다.

 

한 마디로 이 땅에서의 삶은 ‘죽지 못해 사는 것’으로 불행과 절망 속에 노예적 삶을 살고 있다는 것이다. 동물적 생활로 밥 세끼 먹고 비만 피해 잠 잘 수 있는 삶을 위해 인간 존엄에 대한 의식은 이미 쓰레기 매립장으로 보낸 지 오래되었다는 것이다.

 

정치는 선거를 통해 뽑힌 국민의 대표인 정치인들이 국민들이 인간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해 주는 것을 말한다. 그런데 선거에서 주권을 빼앗는 불법과 부정으로 권력을 만들고 국민을 종으로 전락시킨 내란 및 국헌문란의 집단들에 의해서 폭력이 행사되고 있기 때문에 국민들은 ‘이게 나라냐’며 한탄과 한숨의 헬조선에서 살고 있는 것이다.

 

정의는 공짜로 안 온다. 누리기 위해서는 대가가 수반된다. 이제 정의를 말하지 않는 정치인들을 퇴출 시켜야 하며, 정의를 무너트린 불법부정권력을 심판해야 한다. 


<출처 : 뉴스300  http://www.news300.kr/sub_read.html?uid=5772&section=sc27&section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8102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6363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17323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7766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28851   대한민국사랑
7382 국사편찬위원회 김정배 위원장은 대한민국 수립년도 대답 못 하는 1 0 3974 2015.10.13(by 다산제자) 백파
7381 최경환 “금융개혁 핵심은 노사개혁… 4시 문 닫는 곳 한국뿐” 0 1727   백파
7380 박근혜 정부 직접 검정해놓고, 북한 교과서라니요···” 0 1497   백파
7379 박근혜, 김무성, 문재인 - 사초를 두려워하지 않으면 ‘병든 정치인’ 1 2372   철수랑
7378 23년 前 헌재 결정으로 본 '교과서 국정화' 논란 1 1486   백파
7377 호남 5-영남 4석 감소 유력… 호남 7개 선거구 해체될듯 0 2492   백파
7376 고스톱도 중간에 ‘룰’ 안 바꾸는데…선거 때마다 룰 전쟁이냐 2 2056   백파
7375 교육개혁방안(1) 9 5 3002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7374 국감을 빛낸 10명의 위인들…“역사는 흐른다~♪” 0 2873   백파
7373 변화’ 와 ‘새누리당’ 사이…김부겸 우세 속 김문수 추격 20대 총선 여론조사] 대구 수성구갑 0 19418   백파
7372 전 유엔총회 의장 뇌물 스캔들…반기문 총장 ‘곤혹’ 0 2150   백파
7371 野 “아버지는 군사쿠데타, 딸은 역사쿠데타”, “국정화는 종북행위” 朴 대통령 직격 2 5 3964 2017.07.03(by 비회원(guest)) 백파
7370 고영주는 김정일을 과찬한 박근혜, 방산비리를 생계형이라는 국방장관 한민구, 쿠데타를 혁명이라고 하는 합참의장 이... 2 3561   철수랑
7369 ‘여왕’ 대통령 탓이라지만…결국은 자기들이 자초한것 2 1479   백파
7368 진중권 “박근혜, 나라 개판 만들어 놓고 저 혼자 살겠다고…” 3 3186   백파
7367 유승민 "청와대와 대표간 공천싸움 모습 한심해" 1 1597   백파
7366 개발원조와 새마을운동 ? 경제동물이 되어버린 시민성, 끝도 모르는 무한경쟁, 도덕성의 궤멸, 전통의 몰락 0 1847   백파
7365 김무성 ‘찍어내기’ 대신 ‘식물대표’로…작전 바꾼 청·친박 2 1863   백파
» 국가기관 비리 발생하면 자살이 단골, 자살한 것이 아닌 자살 당한 것? 0 1983   철수랑
7363 새 검찰총장, 이번엔 TK출신 인사? 0 1852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