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김무성 ‘찍어내기’ 대신 ‘식물대표’로…작전 바꾼 청·친박

이용욱 기자 woody@kyunghyang.com

      

ㆍ김, 전략공천도 가능한 ‘우선추천제’ 거론하며 물러서
ㆍ청 ‘공천개입설’ 잠재우고, 주류 ‘당 운영권’ 확보 전략

청와대와 친박계 등 여권 주류가 내년 총선 공천룰을 둘러싼 권력투쟁 국면에서 ‘플랜B’로 이동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당초 친박 중심 비대위 체제로 내년 총선을 치르기 위한 ‘김무성 체제 축출’ 전략(플랜A)에서 ‘김무성 체제 무력화’로 전략을 바꿨다는 것이다.

김 대표가 맥없이 후퇴하고 청와대 공천개입설에 대한 비판 여론이 커지자 김 대표는 살려두되, 손발을 묶어 ‘식물대표’로 만든다는 것이 ‘플랜B’의 골자다.

실제 새누리당에선 주류의 동시다발적인 김무성 무력화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 김 대표가 ‘안심번호 국민공천제’를 접고, ‘전략공천’ 길을 열어놓은 우선추천제를 거론하는 등 물러섰음에도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는 것이다. 친박 홍문종 의원은 6일 평화방송에서 “어느 지역이 됐든지 전략적·전술적으로 좋은 후보를 추천할 수 있는 것”이라며 “TK(대구·경북)와 강남도 예외는 아니다”라고 했다. ‘강남 3구와 TK는 우선추천 지역에서 예외’라는 김 대표를 압박한 것이다.

‘친박 맏형’ 서청원 최고위원은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대표가 우선추천제를 제시한 것을 두고 “당헌·당규에 있는 것을 대표가 떡 주무르듯 마음대로 거론하고 있다. 절대 개인이 마음대로 하는 것을 이제는 용서 않겠다. 이렇게 하면 큰 사달이 벌어질 것이라고 경고한다”고 했다. 막말에 가까운 비난으로 당 대표 ‘체면’과 ‘격’을 훼손한 것이다.

친박계들이 각종 인터뷰에서 “국민이 좋아하는 후보”라며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띄우는 것도 김무성 무력화와 직결돼 있다.

청와대는 ‘김무성 솎아내기’를 당장 정국 구상에서는 빼놓은 것 같다. 박근혜 대통령이 전날 수석비서관회의에서 관련 언급을 일절 하지 않은 것이 단적이다. 청와대는 당분간 김 대표를 코너로 모는 발언을 하기보다, 당에서 벌어지는 친박의 김무성 무력화 움직임을 지켜볼 공산이 크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지난 5일 “언론이 이야기하는 공천권을 둘러싼 갈등과 그런 시각은 대통령의 생각과는 거리가 멀다”고 했다.

주류의 플랜B 선회 배경은 복합적이다. 우선 김 대표가 공천룰과 관련해 주류의 요구를 수용했다고 볼 수 있을 정도로 후퇴한 만큼 끌어낼 명분이 마땅치 않다. “청와대·친박이 유승민 전 원내대표에 이어 대표도 찍어내려 한다” “청와대가 공천에 개입하려는 것 아니냐” 등 커지는 비판 여론도 부담이다. 당·청 갈등으로 노동개혁 등이 표류할 수 있다는 점도 우려하는 것 같다. 주류로선 김 대표를 찍어내기보다 무력화시키고, 공천 등 당 운영을 좌지우지하는 것이 실리적으로 낫다는 그림을 그렸을 법하다.

물론 주류는 언제든 플랜A로 회귀할 수 있다. 우선 ‘더 이상 청와대 참모의 총선 출마는 없다’는 청와대 고위 관계자의 전날 발언이 청와대가 새누리당 공천 과정에서 완전히 손을 뗀다는 선언은 아니다. 게다가 청와대는 “여당 의원들이 국정에 무슨 도움을 주었느냐”는 논리로 내심 물갈이를 원한다. 그런 만큼 특별기구 구성 등 공천룰 논의 과정에서 김 대표가 주류의 이해관계와 어긋나는 태도를 취한다면 ‘김무성 체제’ 전복 시도는 다시 가시화할 수 있다.
?img=%2BdKdFxpq16UmK6U%2FhAnrMqu9azEwKo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967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845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19744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9633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0709   대한민국사랑
7382 국사편찬위원회 김정배 위원장은 대한민국 수립년도 대답 못 하는 1 0 4205 2015.10.13(by 다산제자) 백파
7381 최경환 “금융개혁 핵심은 노사개혁… 4시 문 닫는 곳 한국뿐” 0 1862   백파
7380 박근혜 정부 직접 검정해놓고, 북한 교과서라니요···” 0 1639   백파
7379 박근혜, 김무성, 문재인 - 사초를 두려워하지 않으면 ‘병든 정치인’ 1 2485   철수랑
7378 23년 前 헌재 결정으로 본 '교과서 국정화' 논란 1 1607   백파
7377 호남 5-영남 4석 감소 유력… 호남 7개 선거구 해체될듯 0 2613   백파
7376 고스톱도 중간에 ‘룰’ 안 바꾸는데…선거 때마다 룰 전쟁이냐 2 2264   백파
7375 교육개혁방안(1) 9 5 3133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7374 국감을 빛낸 10명의 위인들…“역사는 흐른다~♪” 0 3045   백파
7373 변화’ 와 ‘새누리당’ 사이…김부겸 우세 속 김문수 추격 20대 총선 여론조사] 대구 수성구갑 0 20046   백파
7372 전 유엔총회 의장 뇌물 스캔들…반기문 총장 ‘곤혹’ 0 2321   백파
7371 野 “아버지는 군사쿠데타, 딸은 역사쿠데타”, “국정화는 종북행위” 朴 대통령 직격 2 5 4103 2017.07.03(by 비회원(guest)) 백파
7370 고영주는 김정일을 과찬한 박근혜, 방산비리를 생계형이라는 국방장관 한민구, 쿠데타를 혁명이라고 하는 합참의장 이... 2 3880   철수랑
7369 ‘여왕’ 대통령 탓이라지만…결국은 자기들이 자초한것 2 1624   백파
7368 진중권 “박근혜, 나라 개판 만들어 놓고 저 혼자 살겠다고…” 3 3303   백파
7367 유승민 "청와대와 대표간 공천싸움 모습 한심해" 1 1709   백파
7366 개발원조와 새마을운동 ? 경제동물이 되어버린 시민성, 끝도 모르는 무한경쟁, 도덕성의 궤멸, 전통의 몰락 0 1955   백파
» 김무성 ‘찍어내기’ 대신 ‘식물대표’로…작전 바꾼 청·친박 2 1966   백파
7364 국가기관 비리 발생하면 자살이 단골, 자살한 것이 아닌 자살 당한 것? 0 2114   철수랑
7363 새 검찰총장, 이번엔 TK출신 인사? 0 1979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