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최경환 “금융개혁 핵심은 노사개혁… 4시 문 닫는 곳 한국뿐”

홍수용기자

입력 2015-10-12 03:00:00 수정 2015-10-12 03:00:00

1444281681_news_banner_image_0.jpg

1444281681_news_banner_image_2.jpg
1360111581_news_banner_image_5.jpg
1369204799_news_banner_image_5.jpg

  

IMF총회 마친뒤 금융개혁 강조

74113942.1.jpg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10일(현지 시간) 페루 리마에서 열린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에 참석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가운데)과 김용 세계은행 총재를 만났다. 이날 최 부총리는 “지구상에 오후 4시에 문 닫는 금융이 어디에 있느냐”며 국내 금융회사의 근무 방식을 비판했다. 기획재정부 제공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오후 4시에 영업을 끝내는 은행 등 한국 금융회사들의 근무 방식을 비판하며 강력한 금융개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한계상황에 있는 ‘좀비기업’의 정리 작업을 직접 챙겨 기업 구조조정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이는 박근혜 대통령이 5일 수석비서관회의에서 “(4대 개혁 중) 금융개혁은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는 과제”라고 강조한 것과 관련해 금융부문 개혁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최 부총리는 10일(현지 시간) 페루 리마에서 열린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의 금융개혁은 개혁이라고 이름 붙일 수 있을지 의구심이 들 정도로 기대에 많이 못 미치는 상태”라며 이같이 말했다. 핀테크 산업 육성, 각종 규제 완화 등 금융산업과 관련한 개혁이 진행 중이지만 금융 소비자들이 체감할 만한 수준의 개혁으로 보기 어렵다는 평가다. 

금융개혁 부진과 관련해 최 부총리는 금융권의 비정상적인 노사 관계에 원인이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금융회사 지배구조의 한 축인 노조의 힘이 너무 강하다”면서 “입사 후 10여 년 뒤 억대 연봉을 받으면서도 일을 안 하는 사람이 많다 보니 우리 금융이 우간다보다 못하다는 평가가 나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그는 “지구상에 오후 4시면 문을 닫는 금융회사가 (한국 외에) 어디에 있느냐”면서 “다른 나라에서 근로자들의 일하는 시간에 맞춰 금융회사들이 영업을 하는 것과 차이가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근로자의 업무시간을 더 늘리는 게 아니라 업무 방식을 바꿔서 시대변화에 부합하는 서비스를 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또 최 부총리는 한계기업 구조조정 작업을 채권단에만 맡겨두지 않고 스스로 챙기겠다고 밝혔다. 그는 “구조조정을 채권단의 자율적 결정에만 맡겨두니 성과가 지지부진하다”면서 “정부가 가이드라인을 만들지 않으면 채권 금융회사들이 서로 ‘면피’만 하려 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채권단이 부실채권이 늘어나는 부담을 떠안지 않으려고 형식적인 구조조정을 추진한다는 지적을 감안해 경제부총리 중심의 강력한 구조조정을 추진하겠다는 뜻이다. 

한편 IMF는 이날 연차총회 직후 발표한 공동선언문에서 최근 세계 각국에서 불붙고 있는 환율전쟁에 대해 제동을 걸고 나섰다. IMF 최고 자문기구인 국제통화금융위원회(IMFC)는 선언문을 통해 “우리는 모든 형태의 보호주의와 경쟁적인 통화가치 평가절하 조치를 하지 않을 것임을 확인한다”고 밝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9691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8465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19774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9646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0728   대한민국사랑
7382 국사편찬위원회 김정배 위원장은 대한민국 수립년도 대답 못 하는 1 0 4205 2015.10.13(by 다산제자) 백파
» 최경환 “금융개혁 핵심은 노사개혁… 4시 문 닫는 곳 한국뿐” 0 1866   백파
7380 박근혜 정부 직접 검정해놓고, 북한 교과서라니요···” 0 1639   백파
7379 박근혜, 김무성, 문재인 - 사초를 두려워하지 않으면 ‘병든 정치인’ 1 2485   철수랑
7378 23년 前 헌재 결정으로 본 '교과서 국정화' 논란 1 1607   백파
7377 호남 5-영남 4석 감소 유력… 호남 7개 선거구 해체될듯 0 2613   백파
7376 고스톱도 중간에 ‘룰’ 안 바꾸는데…선거 때마다 룰 전쟁이냐 2 2264   백파
7375 교육개혁방안(1) 9 5 3133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7374 국감을 빛낸 10명의 위인들…“역사는 흐른다~♪” 0 3045   백파
7373 변화’ 와 ‘새누리당’ 사이…김부겸 우세 속 김문수 추격 20대 총선 여론조사] 대구 수성구갑 0 20057   백파
7372 전 유엔총회 의장 뇌물 스캔들…반기문 총장 ‘곤혹’ 0 2322   백파
7371 野 “아버지는 군사쿠데타, 딸은 역사쿠데타”, “국정화는 종북행위” 朴 대통령 직격 2 5 4107 2017.07.03(by 비회원(guest)) 백파
7370 고영주는 김정일을 과찬한 박근혜, 방산비리를 생계형이라는 국방장관 한민구, 쿠데타를 혁명이라고 하는 합참의장 이... 2 3881   철수랑
7369 ‘여왕’ 대통령 탓이라지만…결국은 자기들이 자초한것 2 1624   백파
7368 진중권 “박근혜, 나라 개판 만들어 놓고 저 혼자 살겠다고…” 3 3303   백파
7367 유승민 "청와대와 대표간 공천싸움 모습 한심해" 1 1709   백파
7366 개발원조와 새마을운동 ? 경제동물이 되어버린 시민성, 끝도 모르는 무한경쟁, 도덕성의 궤멸, 전통의 몰락 0 1955   백파
7365 김무성 ‘찍어내기’ 대신 ‘식물대표’로…작전 바꾼 청·친박 2 1966   백파
7364 국가기관 비리 발생하면 자살이 단골, 자살한 것이 아닌 자살 당한 것? 0 2116   철수랑
7363 새 검찰총장, 이번엔 TK출신 인사? 0 1979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