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강태용 검거에 '비리 경찰' 친구도 진술 번복

기사입력 2015-10-17 13:00

광고
광고
 
강씨 송환돼 조사 이뤄지면 '판도라의 상자' 열릴지 주목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4조원대 다단계 사기꾼 조희팔의 최측근 강태용(54)의 검거 소식에 강씨로부터 '검은 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전직 경찰관을 비호했던 친구 등 주요 참고인들이 줄줄이 진술을 번복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때문에 강씨가 실제 송환되면 그동안 닫혀 있었던 '판도라의 상자'가 열리기 시작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17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강씨로부터 1억원을 받은 혐의로 전날 구속된 정모(40) 전 경사의 금품 수수 정황이 처음 포착된 것은 2012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조희팔과 강태용측의 계좌를 추적하던 경찰청 특수수사과가 수상한 뭉칫돈이 정씨측으로 흘러간 흔적을 발견한 것이다.

경찰은 그러나 당시 이 부분과 관련, 정씨를 처벌할 수 없었다.

대신 경찰은 정씨가, 동료 경찰관으로 함께 근무하다 파면된 뒤 조씨의 범죄수익금 6억원을 관리하던 임모(47·전 경사)씨와 조씨 사이에 갈등이 발생한 것과 관련, 오해를 풀어준다며 임씨와 함께 중국으로 건너간 부분만 처벌했다.

정씨는 조희팔 등 수배자를 만나고도 검거하지 않았는데다 골프·술 접대 등 향응을 제공받은 혐의가 인정돼 파면조치와 함께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정씨의 금품 수수 정황이 법의 망을 빠져나올 수 있었던 이유는 다음과 같다.

2007년 8월 정씨는 친구이자 동업자인 이모(41)씨와 각각 1억원을 내 대구 동구에 유명 프랜차이즈 제과점을 개업했다.

경찰은 정씨 명의의 투자금이 강씨측으로부터 나온 것으로 판단했지만 이씨는 이 부분에 대해 일체 함구했다.

게다가 돈을 준 것으로 보이는 강씨는 이미 중국으로 도피했고 이들의 돈 거래를 알만한 위치에 있던 참고인 A씨도 구체적 진술을 거부, 혐의를 입증할 수 없었다.

경찰은 강씨나 조씨를 상대로 직접 조사를 벌이기 이전에는 혐의를 입증하기 어렵다고 판단, 사법처리를 보류하는 이른바 '참고인 중지'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2012년 이후 3년 넘게 입을 닫아온 참고인 A씨와 동업자 이씨가 태도를 바꾼 것은 강씨와 정씨가 각각 검거됐다는 소식을 접한 뒤였다.

경찰은 강씨 검거 직후 A씨를 접촉, 조사한 결과 과거보다 한 단계 더 나아가 '두 사람이 금품을 주고받았다는 말을 들었다'는 구체적 진술을 확보했다.

또 정씨 명의 투자금 1억원의 출처에 대해 함구해온 이씨도 입을 열어 경찰이 두고 있던 혐의에 무게를 실었다.

강신욱 대구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장은 "강씨 등이 중국에서 검거됐다는 소식을 접한 뒤 강씨 송환 후 발생할 수 있는 각종 불이익을 우려, 참고인들이 심경의 변화를 보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조희팔 일당 가운데 핵심적 역할을 한 강씨가 송환돼 본격적으로 조사를 받게 되면 그동안 혐의 입증이 안돼 처벌을 피할 수 있었던 범죄들이 양파 껍질 까듯 하나 둘씩 드러날 개연성이 크다고 보는 이유다.

이번에 구속된 정씨 역시 강씨 검거 소식 직후 부랴부랴 중국으로 출국하다 공항에서 검거됐다.

경찰은 강씨가 송환되면 정씨 뿐만아니라 그동안 이들에게 정보를 주거나 돈을 준 것으로 드러나 사법 처리된 전직 경찰관계자 등에 대해서도 전면 재조사를 할 방침이다.


duck@yna.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39172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49849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0047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49404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0282   대한민국사랑
» 조희팔의 최측근 강태용(54)의 검거 '판도라의 상자' 열릴지 주목 0 2330   백파
7388 강동원의 ‘박근혜 부정선거쿠데타’ 주장 답변 못한 청와대, 새누리당, 선관위 - 박근혜 책임지고 퇴진해야 3 4752   철수랑
7387 뉴욕 70대 한인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화제 1 3332   백파
7386 새정치연합과 문재인에게 - 부정선거쿠데타를 덮는 것은 상식이 아닌 반역 0 3714   철수랑
7385 (새날희망연대 긴급 성명서) 정부는 강동원 의원의 질문에 답하라 1 5577   철수랑
7384 사설]국민 신뢰 무너뜨리는 국민연금공단 ‘밥그릇 싸움’ 0 2687   백파
7383 ‘유신 빨갱이 박정희’와의 질긴 전쟁, 박근혜가 다시 시작했으니 이젠 끝낼 수밖에 6 8 8264 2017.07.03(by 비회원(guest)) 철수랑
7382 국사편찬위원회 김정배 위원장은 대한민국 수립년도 대답 못 하는 1 0 5148 2015.10.13(by 다산제자) 백파
7381 최경환 “금융개혁 핵심은 노사개혁… 4시 문 닫는 곳 한국뿐” 0 2914   백파
7380 박근혜 정부 직접 검정해놓고, 북한 교과서라니요···” 0 2391   백파
7379 박근혜, 김무성, 문재인 - 사초를 두려워하지 않으면 ‘병든 정치인’ 1 3616   철수랑
7378 23년 前 헌재 결정으로 본 '교과서 국정화' 논란 1 2808   백파
7377 호남 5-영남 4석 감소 유력… 호남 7개 선거구 해체될듯 0 3883   백파
7376 고스톱도 중간에 ‘룰’ 안 바꾸는데…선거 때마다 룰 전쟁이냐 2 3461   백파
7375 교육개혁방안(1) 9 5 4611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7374 국감을 빛낸 10명의 위인들…“역사는 흐른다~♪” 0 4179   백파
7373 변화’ 와 ‘새누리당’ 사이…김부겸 우세 속 김문수 추격 20대 총선 여론조사] 대구 수성구갑 0 29205   백파
7372 전 유엔총회 의장 뇌물 스캔들…반기문 총장 ‘곤혹’ 0 3552   백파
7371 野 “아버지는 군사쿠데타, 딸은 역사쿠데타”, “국정화는 종북행위” 朴 대통령 직격 2 5 5434 2017.07.03(by 비회원(guest)) 백파
7370 고영주는 김정일을 과찬한 박근혜, 방산비리를 생계형이라는 국방장관 한민구, 쿠데타를 혁명이라고 하는 합참의장 이... 2 5591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