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사설] 조희팔 생존여부, 은닉재산 꼭 밝혀야

  • 2015-10-17             

                                                                                                                                                                              

 
대구·경북지역을 주 무대로 우리나라 역사상 최대 규모의 피라미드 사기행각을 벌인 조희팔 사건의 수사를 위해 검찰과 경찰이 전담팀을 구성하는 등 강력한 수사 의지를 표명하고 있다. 대구지검은 15일 조씨의 최측근인 강태용이 중국에서 송환되면 사건 전반에 걸쳐 체계적이고 면밀한 재조사가 불가피해 검사 3명과 수사관 7명으로 전담수사팀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대구지방경찰청도 지난 14일 지능범죄수사대에 2개 팀 10명으로 특별수사팀을 편성했다.

부끄럽게도 주요 구성원들이 조씨 사건에 연루돼 있는 대구지검과 대구경찰청은 뒤늦었지만 잘 협조를 해서 실체적 진실을 밝히고 피해를 회복하는데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국민들에게 보여줘야 한다.

우선 사기사건 피해자들을 비롯해 국민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것은 조씨의 생존 여부다. 일단 검찰은 조씨의 생존 가능성을 열어두고 그가 2008년 밀항할 당시부터의 행적을 추적하고 있다.

경찰도 강태용으로부터 1억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정모 전 경사의 잦은 중국 출국이 조씨의 생존과 관련이 있는지에 대해 주목하고 있다. 조씨가 중국으로 도피한 2008년 12월 이후 중국 출국이 급격히 늘어난 것이 조씨와 연관이 있을 수도 있다고 보는 것이다. 지난 13일 중국으로 출국하려다 경찰과 중국 공안의 협조로 검거된 정씨는 2007년 이후부터 최근까지 중국만 23차례 드나든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대구지방경찰청 수사2계에 근무하던 2009년 5월에 중국 옌타이에서 도피 중이던 조씨 등과 만나 골프와 향응을 접대 받은 인물이다. 그리고 검찰과 경찰이 꼭 밝혀야 할 부분은 조씨가 숨긴 재산 규모다. 지금까지 경찰이 물증을 통해 확인한 피해 규모는 2조5천620억원이지만 실제로는 4조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밝혀진 은닉재산 규모는 1천억원대에 불과하다. 이 중 710억원은 조씨의 범죄수익금을 은닉한 혐의로 사법처리된 고철무역업자가 법원에 공탁한 돈이다.

조씨가 숨긴 돈의 규모가 드러나야 베일에 싸인 관리 조직이나 비호 인물들을 하나하나 밝힐 수 있을 것이다. 여기서도 몇 차례 언급했지만 조희팔 사기사건 피해자 중에는 정말 기막힌 사연을 가진 사람들이 많다. 이들이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도록 검찰과 경찰은 잘 협조를 해서 수사에 성과를 내야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39129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49811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0034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49374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0261   대한민국사랑
7409 박근혜 대통령 이화여대 방문 뒤 남은 것은 ‘쓰레기’···학생들이 직접 치워 1 0 3361 2015.11.01(by 다산제자) 백파
7408 박근혜와 김무성의 ‘저질러’ ‘저질로’ 1 3176   철수랑
7407 교과서 생각 0 2363   백파
7406 [오늘의 연합뉴스] 록히드마틴 "한미, 사드 한반도 배치 공식·비공식 논의중" 0 3332   백파
7405 연전연패, 이대로 좋은가? 2 2465   다산제자
7404 ‘박근혜 국정화 강행’에 대응책 없는 야당 쩔쩔매, 문재인은 하늘도 알고 땅도 아는 ‘부정선거쿠데타 박근혜 퇴진’으... 0 3694   철수랑
7403 구조조정하려면 무책임과 불신이 해소돼야 0 2694   백파
7402 언론인들이여, 이제 그만 깨어나라 1 2354   철수랑
7401 박근혜의 ‘이해 불가’ 언행에 민심 폭발, 야당은 ‘박근혜 퇴진’ 상식을 외쳐라. 1 3857   철수랑
7400 <이산상봉> 남측 2차 방문단 오늘 금강산행…'눈물의 상봉' 0 2815   백파
7399 박근혜는 ‘부정선거쿠데타’에 대한 국민들의 타오르는 저항 꺾을 수 없어 0 2816   철수랑
7398 헬조선, 원인은? 치료약 있나? 백약이 무효? 0 3385   철수랑
7397 강동원 의원의 '대선 개표부정' 의혹 제기 지지 목회자 시국성명 1 4412   철수랑
7396 남북 이산가족 상봉 이틀째…3차례 6시간 만나 1 5236   백파
7395 머슴 새누리당 대표 김무성은 입 신경 써야 0 3429   철수랑
7394 어느 위안부 할머니의 죽음 [김정남] 0 3474   백파
7393 '민족의 비극' 이산가족들 오늘 금강산서 눈물의 상봉 0 2746   백파
7392 노벨문학상 알렉시예비치 "21세기는 자유의 세기…독재 북한 망할것 1 1998   백파
» [영남일보​사설] 조희팔 생존여부, 은닉재산 꼭 밝혀야 2 2922   백파
7390 박근혜대통령 정부가, 실수하고 있다 5 3795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