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 29일 박근혜 대통령이 이화여대에 방문한 뒤 남은 쓰레기를 이 대학 학생들이 치운 것으로 확인됐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오후 한국여성단체협의회 주최로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대강당에서 열린 ‘제50회 전국여성대회’에 참석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등의 이유로 박근혜 대통령 방문을 저지하기 위한 학생들과 경찰 사이에 마찰이 빚어지면서 일부 학생이 다치기도 했다.

행사 참가자들이 주최 측에서 나눠준 라면을 받아간 뒤 라면 상자를 비롯한 쓰레기가 대강당 앞에 방치됐다. 쓰레기를 본 한 학생이 이 대학 인터넷 커뮤니티에 “대강당 앞이 너무 더럽다. 함께하면 금방 치울 수 있을 것 같다”는 글을 올렸고 이 글을 본 학생 11명이 힘을 모아 50여분 만에 청소를 마쳤다.

l_2015103001004328500386271.jpg

29일 오후 한국여성단체협의회 주최 ‘제50회 전국여성대회’가 끝난 뒤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대강당 앞에 버려진 쓰레기|이화여대생 제공



이 대학 학생인 한모씨는 “여성을 위한 행사에 이게 무슨 일인가요? 나라 행사를 위해 학교에 사복 경찰까지 동원하셨으면서 최소한 뒤처리는 제대로 하고 가셨어야죠. 이대생들을 짓밟으시면서까지 행사 진행하시고, 그 뒤처리 또한 저게 말이 된다고 생각하십니까?”라고 비판했다.

학생 이모씨도 “여성을 위한 행사라고 참가자들에겐 두 손 가득 선물을 주었지만 그들이 떠나고 남겨진 건 사회 최약계층인 미화원 어머니들께 남겨둔 선물인가요? 과연 이것이 누구를 위한 행사인가요?”라고 지적했다.

l_2015103001004328500386272.jpg

29일 오후 한국여성단체협의회 주최 ‘제50회 전국여성대회’가 끝난 뒤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 대강당 앞에 버려진 쓰레기|이화여대생 제공



이화여대 총학생회는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했던 여성대회가 끝난 후 대강당의 모습”이라며 전날 사진을 공개했다. 또 “사복경찰로 평화적인 피케팅을 하려는 학생들을 탄압하는 것으로도 모자라 쓰레기까지. 미화노동자 분들이 고생하실까봐 어젯밤 이화인 11분이 모여서 치우셨다고 한다. 정말 고생 많으셨다”며 “전국여성대회는 자기 쓰레기는 자기가 치우는 기본을 갖추셨으면 한다”고 했다.

 

 

 

 

 

 

 

 

  • ?
    다산제자 2015.11.01 06:15

    한심한 작태다. 주최측이 다름아닌 한국여성단체협의회라면 참가자들이 각시.도 단위의 임원진들이 대다수일 것이고 이들중에는 이화여대출신자들도 있을 것이다. 원래 행사진행시 뒷처리를 위하여 일용인부를 섭외해 두는 것이 원칙이다. 장소를 빌렸으면 뒷마무리를 깨끗이 해주어야 이다음에 장소를 빌릴 수 있는 면목이 있다. 이화여대총장이 한국여성단체협의회 회장에게 엄중히 전화로 충고해야 한다고 본다. 이미 사회관계망으로 이 소식이 전파되었으니 이 단체는 피를 본 셈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94782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07987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111480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05697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15321   대한민국사랑
» 박근혜 대통령 이화여대 방문 뒤 남은 것은 ‘쓰레기’···학생들이 직접 치워 1 0 4275 2015.11.01(by 다산제자) 백파
7408 박근혜와 김무성의 ‘저질러’ ‘저질로’ 1 3853   철수랑
7407 교과서 생각 0 3179   백파
7406 [오늘의 연합뉴스] 록히드마틴 "한미, 사드 한반도 배치 공식·비공식 논의중" 0 4440   백파
7405 연전연패, 이대로 좋은가? 2 3163   다산제자
7404 ‘박근혜 국정화 강행’에 대응책 없는 야당 쩔쩔매, 문재인은 하늘도 알고 땅도 아는 ‘부정선거쿠데타 박근혜 퇴진’으... 0 4382   철수랑
7403 구조조정하려면 무책임과 불신이 해소돼야 0 3523   백파
7402 언론인들이여, 이제 그만 깨어나라 1 3056   철수랑
7401 박근혜의 ‘이해 불가’ 언행에 민심 폭발, 야당은 ‘박근혜 퇴진’ 상식을 외쳐라. 1 4591   철수랑
7400 <이산상봉> 남측 2차 방문단 오늘 금강산행…'눈물의 상봉' 0 3455   백파
7399 박근혜는 ‘부정선거쿠데타’에 대한 국민들의 타오르는 저항 꺾을 수 없어 0 3328   철수랑
7398 헬조선, 원인은? 치료약 있나? 백약이 무효? 0 4108   철수랑
7397 강동원 의원의 '대선 개표부정' 의혹 제기 지지 목회자 시국성명 1 5377   철수랑
7396 남북 이산가족 상봉 이틀째…3차례 6시간 만나 1 6445   백파
7395 머슴 새누리당 대표 김무성은 입 신경 써야 0 4460   철수랑
7394 어느 위안부 할머니의 죽음 [김정남] 0 4453   백파
7393 '민족의 비극' 이산가족들 오늘 금강산서 눈물의 상봉 0 3600   백파
7392 노벨문학상 알렉시예비치 "21세기는 자유의 세기…독재 북한 망할것 1 2646   백파
7391 [영남일보​사설] 조희팔 생존여부, 은닉재산 꼭 밝혀야 2 3863   백파
7390 박근혜대통령 정부가, 실수하고 있다 5 5510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