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 , [보도자료] 문재인 대표의 최고위원회 발언에 대한  대변인 논평 ㅡ 천정배 후보측
 

  2015/ 04/ 01  http://hope_1000.blog.me/220317720841 

  ‘당의 낡은 과거’는    바로 문재인 대표 자신

새정치민주연합을 망친  실패와  배신의  그림자부터 거두어라

천정배 광주 서구을 보궐선거 예비후보 측 설성현 대변인은 1일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광주에 내려와
개최한 최고위원회에서 “우리가 맞설 대상은 상대 후보가 아니라 우리 당의 낡은 과거”라고 밝힌 데 대해
당의 낡은 과거는 바로  문재인 대표 자신”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설 대변인은 “새정치민주연합은 지난 총선과 대선에서 잇따라 패하면서 수권세력으로서의 희망을 잃어가는
상황에 이르렀다”면서      “철저한 반성과 쇄신 없이   새정치민주연합을 이 상황으로 몰고 간   계파, 패권 ,
기득권 정치의 중심에는    문재인 대표가 자리 잡고 있다
고 쏘아 붙였다.

설 대변인은 “지난 대선 때 국회의원직을 버리는 살신성인도 없이 대선을 출마하여 국민의 절반과 호남의
90%의 지지를 저버린   문재인 대표야 말로    실패와 배신의 그림자
라며

" 문재인 대표는 정권교체의 실패에 대한    반성과 쇄신도 없고,          대선 불출마 약속도 뒤집은 채

대권행보만 하면서   당의 쇄신보다    패권 유지에만 급급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설 대변인은 “문재인 대표는 광주 인재를 발굴하겠다고 했으나, 참여정부 시절 호남인재를 배제했던
과거에 대해   사과부터 먼저 하는 것이    호남에 대한 도리
라면서

최대 계파 수장으로서, 당 대표로서 쇄신에 대한 구체적이고 실천적인 대안도 없이  이미지 정치만으로는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는 없을 것
이라고 비판했다.

설 대변인은 이어 문재인 대표가 광주와 호남을 홀대해 온 데 대한   진정한 반성과 쇄신 없이 자신의 기득권
유지에만 광주시민을 동원하려 한다면   성숙한 광주시민들로부터 거센 역풍을 맞게 될 것”
이라고 강조했다.

=> 선거는   교언영색으로 국민을 잘 속이는 정치배우를 고르는 것이 아니라


사회치료사로서   사회의 여러 문제에 대하여   대안을 제시하고  

해결하려는 적극적인 의지가 있는  출중한 능력자에게   일할 기회를 주는 것이다

 

문제인은 국회의원에 당선된 뒤로   국민들의 무슨 고민을 해결했는지  묻고 싶다

2 , 임종인 탈당 선언문 "잡탕정당 희망없다  ...."

  • 2007-01-22   CBS정치부 안성용 기자
친일경찰의 대명사 '노덕술'이 '자랑스런 울산인'?   ▣ 임종인 의원 탈당 선언문

서민과 중산층을 제대로 대변하는 개혁정당을 만들어 한나라당의 집권을 막겠습니다

참여정부.   우리당 노선       한나라당과 차별없어

저는 진정으로 서민과 중산층을 대변하는 새로운 정당을 만들어 지지할 정당이 없는

수많은 국민여러분께 선택지를 주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야 한나라당의 집권도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2003년 11월 열린우리당의 지지율이 9%에 머물 때 입당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과 열린우리당이 추구하는 정치개혁, 사회개혁이 역사발전에 부합하는 방향이라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동안 참여정부와 열린우리당의 정책노선은 너무나 잘못되었습니다.

 

 2002.12.19 노 대통령을 지지하고, 2004.4.15 열린우리당에게 152석이라는 과반수 의석을 준  국민의 뜻은

사회.경제까지 근본적으로 바꾸라는 것이었습니다.

 단순한 정치개혁이 아니라 외환위기 이후 극심한 양극화로 고통 받고 있는 서민과 중산층의 삶의 질을

더 낫게 하라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참여정부.열린우리당이 국정을 운영하면서 서민과 중산층의 삶의 질은 더 나빠졌습니다.

중산층은 서민이 되고, 서민은 빈민이 되었습니다.

 

참여정부와 열린우리당은 지지(표)는 서민과 중산층으로부터 받고,

실제 정책은 재벌과 특권층을 대변했습니다.       지지자를 배신한 것입니다.

 

노 대통령과 열린우리당이   한나라당과 비슷한 정책을 취함으로써,

노 대통령과 열린우리당을 지지했던 분들은   졸지에 지지할 정당을 잃어버렸습니다.

 지지자를 배신한 정치세력이 심판을 받는 것은 당연한 것이었습니다.

심판의 결정판이 2006년 5.31 지방선거였습니다. 이 선거에서 열린우리당은 철저히 심판받았습니다.

한나라당의 수도권 득표율이 텃밭인 영남의 득표율과 비슷할 정도였습니다.

 

부동산 투기 막는 시늉에 그친 참여정부

 

노 대통령과 열린우리당의 잘못은 서민들의 가장 큰 걱정거리인 부동산정책을 보면 명확히 드러납니다.            

참여정부는 말로는 부동산 투기를 막는 척 하면서 실제로는  부동산 투기를 조장하는 정책을 계속 했습니다.

 ''2002년 대선공약이었고, 4.15 총선공약이었던 분양원가 공개는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이제 참여정부의 부동산대책은 백약이 무효인 상황이 되고 말았습니다. ........

보수실용주의 우리당으로 개혁 불가능 열린우리당의 모습도 청와대와 별반 다르지 않았습니다.

 

4.15 총선에서 152석이라는  혁명적 의석을 얻었음에도 당 지도부는 당의 노선을

 ''실용주의, 기업하기 좋은 나라''로 규정했습니다.  

보수적이고 시장을 맹신하는 인사들은   노골적으로 재벌과 특권층을 대변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각종 민주개혁과 민생개혁은 불가능했습니다.

지지자들이 ''과반수 의석을 주어도 아무것도 못하는 무능한 정당''이라고 조롱한 것은 당연했습니다

 

특히 2004년 말 국가보안법 폐지 실패는 2005년부터 정국주도권이 한나라당으로 넘어간 결정적 계기가 되었습니다.

지지자 배신한 보수대연정도 추진해 법인세 2%인하, 기업도시특별법 제정, 고가품에 대한 특별소비세 인하,

삼성의 불법에 면죄부를 주는  금산법 개정, 출자총액제한제도 폐지 추진 등 그동안 청와대와 우리당이 했던

많은 일들이   재벌과  특권층을 위한   일들이었습니다.

 

이들은   대부분 한나라당( 새누리당의 전신)    이회창 후보의 대선공약이었습니다.

이러니 노 대통령이 ''한나라당과 정책적 차이가 없다''며  한나라당과의 대연정을 제안하고

우리당이 추인한 것도 이상한 일이 아닙니다.

 

외환위기 10배의 충격이 온다는 한미FTA  강행도 마찬가지입니다.

 

세 번이나 글을 써 대연정에 반대해 저는 2005년 여름 열린우리당 의원으로는 유일하게 세 번이나 글을 써

한나라당과의 대연정에  반대했습니다.

방송이나 잡지와 여러 차례 회견을 하면서   대연정은 지지자들에 대한 모욕이자  배신이라고 질타했습니다.

이 느닷없는 노 대통령의 대연정 제안과 열린우리당의 추인이야 말로  지지자들을 떠나가게 한 결정적

사건이었습니다.

한나라당과 다르다고 주장해서  뽑아주었더니  ''아무 차이가 없다''며   합친다고 하니,

노 대통령과 우리당 지지자 입장에서는 얼마나 황당무계했겠습니까?

참여정부.우리당의 보수화 강력 반대 대연정 뿐만 아니라 저는 참여정부가 개혁에 소극적일 때마다

단호하게 이를 지적했습니다....  

 

참여정부와 우리당의 부동산정책이 후퇴조짐을 보일 때마다 저는 보유세 강화와 분양원가 공개를

강력히 주장했습니다.

우리당의 경제정책에 대해서도 비판하고 서민과 중산층,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를 대변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국민경제를 파탄으로 몰고 갈 한미FTA도 단호히 반대했습니다.

지난 1월 16일에는 한미FTA에 반대하는 길거리 단식농성까지 했습니다. 새로운 개혁정당으로 희망 복원해야

지금의 열린우리당은 제가 처음 꿈과 희망을 걸고 동참했던 그 정당이 아닙니다.

동영상 보세요  http://tvcast.naver.com/v/311604/list/29440

 

김부겸 전 의원님은  노무현 정부에 대한 평가에서 " 비정규직 양산과  부동산 폭등 문제"를 지적했습니다

" 좋은 정치인은  불의에 반대하거나 ,  새물결을 주도해야 한다 "는  격언을  되새깁니다

친노는 적반하장으로 혹세무민하는 것에 능통한 집단이라는 것을 명심하고

경계해야 합니다

노무현 정부의  핵심인사 3인방을 중심으로  한미 FTA를 강행할 당시에

세계적인 경제학자   장하준 교수님도 " 한미 FTA 체결의  조건과 내용이   

일방적으로 불리하가 때문에   차라리  체결하지 않는 것이 낫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민경제를 파탄으로 몰고 갈 한미 FTA를 강행하면  IMF 외환위기 10배의 충격이

 온다"고   임종인 의원님께서 지적한대로     2007년  노무현 집권기간에 체결한  

한미 FTA의  폐해가  서서히  드러나고 있기   때문에

최근에  안철수 의원님도  한국 경제의 장기 전망을  밝게 보지  못하는 것입니다

 

일제 강점기에는 항일 독립운동이 애국심의 표현이라면

지금은   국민을 진심으로 존중하는 좋은 인품을 갖추고  

여러가지 능력을  겸비한 인재를  찿아내서   나라의 지도자로  모시는 것이 애국이라고 봅니다

 
따라서  안철수 의원님을 지원하는 것은      이 시대의 양심적인 지식인이 해야 할

애국적인 행동이라고 생각합니다

인사하는 문재인 안철수

PYH2015110301190001300_P2.jpg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왼쪽)와 안철수 의원이 3일 국회 로텐더홀
 '역사왜곡교과서반대' 농성장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2015.11.3
 
무표정한 안철수 의원님 모습은  친노무현계와 친문재인계의 본성을  잘 파악했고
그들에게  희망을 걸 수 없으니  이제는  새로운 길을 모색하겠다는  기색이 보입니다

 

  • ?
    교양있는부자 2016.01.10 05:29

    안철수 창당준비위원회 맞불 작전 추진한  문재인 -  광주 방문 취소 결정

     

    15, 01, 09 연합,  지난 대선 때 광주에서 92%의 지지를 받은 제1야당 대표가
    지역 방문조차 망설이는 현실에 격세지감이라는 반응이 나온다

     

    문 대표는 1박 2일간 광주 방문을 검토했다가  뜻을 접었다

     

    광주 방문 검토는 당에 대한 호남 지지율이 추락한 상황에서
    10일 예정된 안철수 의원 측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 발족에
    '맞불'을 놓을 심산이라는  관측이었다

     

    그러나 광주 현역 의원 중 유일한 주류인 강기정 의원 등
    당 안팎의 만류 의견 등으로 방문은 무산됐다

     

    한편, 안철수 의원은 11일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시민과 좌담회를 한 뒤 전남 순천에서 강연으로 지지층 다지기에 나선다

     

    =>  안철수, 문재인 여당의 유승민 모두 영남 출신인데
    안철수와 유승민에 대한 호남권의 지지도가  자기 고향 보다  더 높게 나온다

     

    그러나 문재인에 대한 거부감이 강한 것은

    그간에 친노친문이 보여준  지지자를 골탕먹인 정책들과 배신행위들  때문이다

     

    1963년 박정희를 지지하여 처음으로 대통령을 만들고
    2002년 약체 후보 노무현을 지지하여 대통령을 만든  호남권은
    개혁성향이 강하다

    개혁인사 조광조, 이율곡, 허균, 정약용 등의 영향일까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21756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37761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142308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32941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41930   대한민국사랑
7429 역사교과서 어떻게 쓰고 무엇을 담아야 하는가 영남일보 0 3788   백파
7428 박원순과 문재인이 19대대선에 출마하려면!그리고 김무성이 대선후보가 되다니! 6 5303   BaeksejiBackseJi
7427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 해결을 위한 열 가지 역사 이해 원칙 0 3565   백파
7426 좌파 출신 아버지를 닮은 복고적 혁명가 박근혜 1 3537   백파
7425 천정배 할 말 했다. 김무성과 문재인이 답할 차례다. 4 3528   철수랑
7424 새누리 이정현 의원, 모욕죄로 고발 당해…이유는? 1 4319   백파
7423 사설] 퇴임 앞둔 검찰총장의 '표적 수사' 悔恨 0 3457   백파
7422 황우여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별명이 ‘어당팔’인 이유는... 0 4139   백파
7421 새정치민주연합 출신의 김만복 전 국정원장 지난 8월 새누리당으로 '팩스 입당' 1 3974   백파
7420 20대 박근혜 “마음 깨끗이 청소안하면 한국인 자격 없다” 0 4209   백파
7419 농촌경제 활성화, 베이뷰머 세대들의 귀향(귀촌)정책에도 관심을 2 2 4382 2015.11.11(by 다산제자) 다산제자
7418 박근혜의 회광반조(回光返照) 4 5750   철수랑
7417 “국정화 지지선언 교수들 3분의 1가량이 정부·여당과 관계 있는 사람들” 1 3334   백파
7416 [송평인 칼럼]박근혜 대통령의 3번째 실수 1 3 5875 2015.11.04(by 다산제자) 백파
7415 1973년 그날, 2015년 오늘···‘국정화 논리’는 판박이 0 3620   백파
7414 [단독] 흡연단속반 국회 습격 사건 1 5924   백파
7413 한일 정상회담···박근혜·아베 ‘한번 회담, 두개 브리핑’ 누가 맞나 0 5110   백파
7412 문재인의 ‘비겁한 침묵’과 박근혜의 ‘자양분’ 상관관계 3 3820   철수랑
7411 홍성칠 중앙행정심판위원장 서울생활, 어떻습니까?] 17년 동안의 판사 경험을 0 5721   백파
» <보도자료 > 대변인 논평 1 5 8130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