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973년 그날, 2015년 오늘···‘국정화 논리’는 판박이

정원식 기자 bachwsik@kyunghyang.com

      

역사교과서 발행 체제가 42년 전 군사정권 시절로 역주했다. 정부는 행정예고 20일간 압도적으로 높아진 반대 여론을 거슬러 국정교과서 전환을 확정고시하면서 유신 시절 국정화 추진 논리도 그대로 반복했다. 민주주의 근간인 의견의 다양성과 개인의 자율성은 무시되고, 역사관과 국가관을 국가가 독점할 수 있다는 반민주·반헌법적 ‘국가주의’ 논리가 전면에 세워졌다. ‘1973년 체제’로의 퇴행이었다.

황교안 국무총리와 황우여 교육부 장관은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역사교과서를 국정화하는 ‘중·고등학교 교과용도서 국·검·인정 구분 확정고시’를 발표했다.



l_2015110301000470400040481.jpg

황교안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한국사 교과서 국정 확정 고시를 하고 역사교육 정상화를 주제로 <국민께 드리는 말씀>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 이석우 기자 foto0307@kyunghyang.com



황 총리가 이례적으로 PPT 자료까지 앞세워 발표한 24페이지의 대국민담화문은 1973년 6월23일 민관식 당시 문교부 장관이 발표한 국정화 전환 논리와 판박이다. 황 총리는 “편향된 역사교과서를 바로잡아야 학생들이 우리 역사에 대한 확실한 정체성과 올바른 역사관을 가질 수 있다”고 주장했고, 42년 전 민 전 장관은 “민족적 가치관에 의한 올바른 국사교육”을 강조했다. 똑같이 ‘객관성’ ‘일관성’을 앞세웠지만, 정치적으로 편향돼 있는 정권이 ‘올바른’ 역사와 역사관을 결정할 수 있다는 국가주의 논리다. 여기에 대학입시에 한국사가 필수과목이 된 것을 거론하면서 “입학시험 혼란 시정”(민 전 장관)과 “학습부담 경감”(황 총리)을 이유로 든 것도 닮은꼴이다.

황 총리는 외려 한발 더 나아가 현행 검정체제는 실패했다며 ‘공안의 논리’로 붉게 덧칠했다. 그는 “현행 검정교과서들이 북한의 군사도발과 침략·야욕은 은폐·희석하고 주체사상을 가르치고 있다”며 “세 학교만 교학사 교과서를 선택했고 나머지 99.9%가 편향성 논란이 있는 교과서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총리가 사실을 왜곡·호도하면서 고교의 99.9%와 교과서를 쓴 집필진을 ‘좌편향’으로 몰아붙인 것이다.

l_2015110301000470400040482.jpg

경향신문 1973년 6월23일자 7면 ‘검정제 폐지 국사교과서 국정으로’ 기사. 당시 박정희 정권은 중고교 검인정 국사교과서가 내용이 약간씩 달라 객관적인 국사관을 이해하는데 혼선이 있다는 주장을 폈다. | 경향신문 자료사진



지난달 12일 행정예고 후 20일간 학계와 시민들의 반대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아졌지만, 황우여 장관은 “대다수 국민의사를 반영하는 (국정)교과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행정예고 마지막 날 수십만장의 반대 의견서·서명이 접수된 것도 뭉뚱그려 전자관보로 대응할 태세다. 민의를 무시하고 절차적 민주주의도 어긴 정부의 독선과 독주는 국정 시계를 42년 전으로 돌려놓았다. 김육훈 역사교육연구소장은 “역사교과서 국정화는 극단적인 전체주의나 신정 정치에 가까운 정치·교육 문화를 가진 국가를 통치자가 사유물로 간주할 때나 가능하다”며 “국정교과서는 그 자체로 민주공화국의 가치에 반하며 반지성을 뜻한다”고 말했다.
?img=%2BsndFxpq16UdKxpohAnrMovXpAu%2Fpzu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2712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3561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3475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3050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3821   대한민국사랑
7429 역사교과서 어떻게 쓰고 무엇을 담아야 하는가 영남일보 0 2493   백파
7428 박원순과 문재인이 19대대선에 출마하려면!그리고 김무성이 대선후보가 되다니! 6 3213   BaeksejiBackseJi
7427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 해결을 위한 열 가지 역사 이해 원칙 0 2443   백파
7426 좌파 출신 아버지를 닮은 복고적 혁명가 박근혜 1 2436   백파
7425 천정배 할 말 했다. 김무성과 문재인이 답할 차례다. 4 2542   철수랑
7424 새누리 이정현 의원, 모욕죄로 고발 당해…이유는? 1 3052   백파
7423 사설] 퇴임 앞둔 검찰총장의 '표적 수사' 悔恨 0 2348   백파
7422 황우여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별명이 ‘어당팔’인 이유는... 0 2693   백파
7421 새정치민주연합 출신의 김만복 전 국정원장 지난 8월 새누리당으로 '팩스 입당' 1 2578   백파
7420 20대 박근혜 “마음 깨끗이 청소안하면 한국인 자격 없다” 0 2964   백파
7419 농촌경제 활성화, 베이뷰머 세대들의 귀향(귀촌)정책에도 관심을 2 2 3162 2015.11.11(by 다산제자) 다산제자
7418 박근혜의 회광반조(回光返照) 4 3923   철수랑
7417 “국정화 지지선언 교수들 3분의 1가량이 정부·여당과 관계 있는 사람들” 1 2261   백파
7416 [송평인 칼럼]박근혜 대통령의 3번째 실수 1 3 4554 2015.11.04(by 다산제자) 백파
» 1973년 그날, 2015년 오늘···‘국정화 논리’는 판박이 0 2385   백파
7414 [단독] 흡연단속반 국회 습격 사건 1 4693   백파
7413 한일 정상회담···박근혜·아베 ‘한번 회담, 두개 브리핑’ 누가 맞나 0 3930   백파
7412 문재인의 ‘비겁한 침묵’과 박근혜의 ‘자양분’ 상관관계 3 2788   철수랑
7411 홍성칠 중앙행정심판위원장 서울생활, 어떻습니까?] 17년 동안의 판사 경험을 0 3868   백파
7410 <보도자료 > 대변인 논평 1 5 5574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