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정치 유은혜 “국정화 지지선언 교수들 3분의 1가량이 정부·여당과 관계 있는 사람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정부·여당이 추진 중인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지지한다고 선언한 교수들 10명 중 3명이 교육부 등 정부나 여당과 상당한 연관이 있다는 의혹이 30일 제기됐다.

새정치민주연합 유은혜 대변인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교육부에서 공무원들에게 지지선언 교수를 유치하도록 할당까지 한 사실이 정부 관계자에 의해 폭로된 상태”라며 이 같이 밝혔다.

유 대변인이 밝힌 국정화 지지선언 교수들 중 정부나 정부 산하기관에 재직했거나 재직 중인 교수는 11명으로 나타났다.

유 대변인은 “나모 교수는 지난 대선캠프에 참여한 뒤 박근혜 정부에서 처음으로 차관을 지냈고 곽모 교수도 대선 캠프에서 일하고 현재 교육부 산하기관인 한국장학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다”고 말했다.

l_2015103001004328200386231.jpg
김모 교수의 경우 이명박 정부 때까지 교육부에서 고위공무원(1급)으로 재직하다가 퇴직한 뒤 교수로 취업한 인사로 나왔다. 또 다른 곽모 교수도 교육부 고위공무원으로 일해오다가 한나라당 수석전문위원을 지내고 교수로 재취업한 인물이었다. 유 대변인은 지난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 선거캠프에 몸담았거나 새누리당(전 한나라당)에서 재직한 경력이 있는 교수도 8명이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 중 정부나 산하기관 재직 경력이 있어 중복되는 경우는 3명이었다.

국정화 지지선언에 참여한 또 다른 김모 교수와 양모 교수는 박근혜 후보 대선 캠프 내 국민행복추진위원회 행복교육추진단 추진위원을 지냈던 것으로 조사됐다. 김모 총장은 한나라당 정책위의장까지 역임했던 3선의원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지지한 교수 102명 중 16명은 2010년부터 올해까지 교육부로부터 정책연구 용역을 수주한 교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 대변인에 따르면 16명 중 정부나 산하기관, 새누리당 재직 경력을 가진 교수로서 중복되는 경우는 4명이었다.

또 2013년 이후에 교육부에 설치된 각종 위원회에 위원으로 참여한 경력이 있는 교수는 모두 8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 대변인은 ”이로써 정부나 정부산하기관 재직 경력, 새누리당 활동 경력, 교육부 정책연구 용역 수주 및 각종 위원회 활동 경력 등에 해당되는 인사는 모두 28명으로 전체의 27.5%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이들 중 나모 교수는 4가지 모두 해당됐으며 3가지에 해당되는 교수는 2명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유 대변인은 ”정부와 여당이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목을 매고 있는 상황에서 밀접한 연관이 있는 교수들이 상당수 지지선언에 참여한 것은 국정화를 우려하는 역사학계와 각계 지식인들의 집필 거부 및 반대 선언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img=%2BsKdFxpq16UlKqMdhAnraxtlaxuZaziCp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3175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4151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3902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3642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4222   대한민국사랑
7429 역사교과서 어떻게 쓰고 무엇을 담아야 하는가 영남일보 0 2497   백파
7428 박원순과 문재인이 19대대선에 출마하려면!그리고 김무성이 대선후보가 되다니! 6 3232   BaeksejiBackseJi
7427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 해결을 위한 열 가지 역사 이해 원칙 0 2453   백파
7426 좌파 출신 아버지를 닮은 복고적 혁명가 박근혜 1 2439   백파
7425 천정배 할 말 했다. 김무성과 문재인이 답할 차례다. 4 2556   철수랑
7424 새누리 이정현 의원, 모욕죄로 고발 당해…이유는? 1 3055   백파
7423 사설] 퇴임 앞둔 검찰총장의 '표적 수사' 悔恨 0 2356   백파
7422 황우여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별명이 ‘어당팔’인 이유는... 0 2699   백파
7421 새정치민주연합 출신의 김만복 전 국정원장 지난 8월 새누리당으로 '팩스 입당' 1 2599   백파
7420 20대 박근혜 “마음 깨끗이 청소안하면 한국인 자격 없다” 0 2971   백파
7419 농촌경제 활성화, 베이뷰머 세대들의 귀향(귀촌)정책에도 관심을 2 2 3180 2015.11.11(by 다산제자) 다산제자
7418 박근혜의 회광반조(回光返照) 4 3939   철수랑
» “국정화 지지선언 교수들 3분의 1가량이 정부·여당과 관계 있는 사람들” 1 2276   백파
7416 [송평인 칼럼]박근혜 대통령의 3번째 실수 1 3 4567 2015.11.04(by 다산제자) 백파
7415 1973년 그날, 2015년 오늘···‘국정화 논리’는 판박이 0 2392   백파
7414 [단독] 흡연단속반 국회 습격 사건 1 4699   백파
7413 한일 정상회담···박근혜·아베 ‘한번 회담, 두개 브리핑’ 누가 맞나 0 3935   백파
7412 문재인의 ‘비겁한 침묵’과 박근혜의 ‘자양분’ 상관관계 3 2791   철수랑
7411 홍성칠 중앙행정심판위원장 서울생활, 어떻습니까?] 17년 동안의 판사 경험을 0 3894   백파
7410 <보도자료 > 대변인 논평 1 5 5607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