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시대의 창]박근혜만이 혁명가인 세상

안병진 | 경희사이버대 미국학과 교수

 

다가오는 파국. 한국사회가 각종 이슈에 대한 찬반논쟁이 큰 사회라고? 하지만 이 어두운 전망에 대해서는 전 사회적 합의가 형성된 신기한 나라다. ‘닥터 둠’이나 동의할 법한 이 가설은 다시 다음의 몇 가지 소가설로 구성된다. 대한민국의 현주소는 구한말이다. 제도권 정치는 파국의 원인이며 무능의 극치이다. 2016~2017년 경제위기가 예견된다. 디스토피아가 다가오고 있다.

l_2015110601000779900074281.jpg
과연 이 엄청난 주장에 다들 동의하는지 의구심이 난다면 각 정치세력들의 발언을 잘 살펴보면 된다. 현 박근혜 대통령을 중심으로 한 극우적 정치세력에서부터 합리적 보수 진영, 진보 정치세력을 망라한 모든 진영은 대한민국을 이미 대수술이 필요한 상황으로 규정하고 디스토피아의 비관적 예견을 주저하지 않고 내놓는다.

최근 사석에서 만난 다양한 이념적 스펙트럼의 사람들에게서도 거의 만장일치의 합의를 확인하곤 한다. 사실 난 스스로의 비관주의를 믿지 않는다. 과거에 운동권 시절 대한민국이 종속이 심화돼 남미형으로 전락할 것을 우려한 파국론자였기 때문이다. 이번에도 난 한국사회의 잠재성을 과소평가한 과거의 치명적 오류를 반복하는 것은 아닐까?

그럼에도 이해하기 어려운 퍼즐은 다들 구한말을 이야기하는데 카페에서의 비분강개가 끝나고 나면 대부분 너무도 평온하고 안락한 일상으로 돌아간다는 사실이다. 인식이 그 정도로 심각하면 태도와 행보는 당연히 그에 비례해야 하지 않나하는 의문이 들지만 속 시원한 답을 듣기는 어렵다. 사실 글로벌하게 보면 닥터 둠들은 비전의 옳음을 떠나서 그에 조응하는 실천을 수행한다. 예를 들어 지난 칼럼에서 소개한 바처럼 6번째 지구 대멸종을 예견하는 머스크 테슬라 회장은 전 재산을 걸고 화성 이주 프로젝트를 심각하게 추진한다. 혹은 미국식 자본주의의 어두운 미래를 우려하는 마윈 알리바바 회장은 빅데이터와 결합된 계획식 사회주의 구상을 밝힌 바 있다.

물론 한국에서도 그 비례가 잘 맞아떨어지는 이는 존재한다. 바로 박근혜 대통령이다. 그는 좌파 출신인 아버지를 닮아서인지 지금 거의 유일한 혁명가이다. 단 대한민국의 궤도를 세계시민 국가로의 미래가 아니라 국가주의의 어두운 과거로 향하게 하는 복고적 혁명가이다. 마치 미국의 섬뜩한 네오콘들이 소비에트보다 더 고대적인 미국을 추구하면서 역사전쟁, 문화 헤게모니 투쟁을 펼친 양태가 정확히 현 대통령에게서 확인된다. 심지어 ‘정상적’ 시장질서를 위해 과도기적 독재로 국정교과서를 발행해야 한다는 태도는 파시즘 이론가인 카를 슈미트가 환생한 듯한 착각마저 든다. 이들에게 지금은 ‘예외 상황’이라는 절체절명의 시기이기에 자유민주주의 절차나 방식은 부차적이다.

대통령의 급진적 태도와 비교하자면 상대적으로 다른 이들은 아직은 꼭 ‘카페 혁명가’들 같다. 한국의 합리적 보수주의자들은 비분강개는 하지만 아직은 정치질서의 큰 재편의 움직임으로 성큼발을 내디디지 않는다. 언제나 그러하듯이 새정치민주연합은 그저 평범한 총선 전략을 짜면서 이후 다수당으로서 대체 입법을 말하고 있다. 과연 그들이 이번에는 총선, 대선에서 예외적으로 이길 수 있다고 누가 믿을까? 지금 정도의 태도로 이후 야권의 후보가 과연 대선 시기에 등장할 수도 있는 ‘한국판 아이젠하워’에게 이길 수 있을까? 진보진영은 그저 통합하면 강력한 영국 노동당으로 부상할 수 있을까? 글쎄 난 대단히 회의적이다.

사실 다들 너무 점잖아졌고 나도 그러하다. 마치 미국에서 68혁명의 피로감이 만연한 후 한동안 뉴에이지 바람이 분 것처럼 건강과 힐링에 빠져있는 나 자신을 보면서 참 한심하다는 생각이 든다. 아마 모두들 계속 크고 작은 싸움에서 지는 과정에서 무력감과 내면에 베인 상처가 깊기 때문일 것이다. 아니면 SNS 만능주의나 포스트모더니즘의 부작용일까? 다들 크고 강렬한 그림보다 소심한 데생만 반복하고 있다.

이 어려운 상황을 돌파할 산뜻한 해법이 나에게도 없다. 다만 지금 낡은 것은 끈질기게 잔존하고 새로운 것은 아직 태어나지 않는 과도기에 모든 인식과 실천은 최소한 두 가지 기준을 통과해야 한다는 어렴풋한 방향 정도만 있다. 하나는 직전 과거의 인식 및 태도와 급진적 단절을 하고 있는가이다.

또 다른 하나는 계획적인 작은 실험을 성공시키며 큰 균열을 만들어가는가이다. 과거로 끈질기게 돌아가려는 퇴행적 세력에 맞서려면 그 이상의 결기와 상상력만이 대한민국을 미래로 한발 나아가게 할 수 있다. 지금은 보수 대 진보의 전쟁이 아니다. 과거 대 미래, 누가 더 대담하게 상상하고 누가 더 치열한가의 싸움이다.
?img=%2BsYdFxpq16i4KqKdhAnrFzEqp4M9p4MX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3465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448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4188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3946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4451   대한민국사랑
7429 역사교과서 어떻게 쓰고 무엇을 담아야 하는가 영남일보 0 2509   백파
7428 박원순과 문재인이 19대대선에 출마하려면!그리고 김무성이 대선후보가 되다니! 6 3243   BaeksejiBackseJi
7427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 해결을 위한 열 가지 역사 이해 원칙 0 2463   백파
» 좌파 출신 아버지를 닮은 복고적 혁명가 박근혜 1 2454   백파
7425 천정배 할 말 했다. 김무성과 문재인이 답할 차례다. 4 2561   철수랑
7424 새누리 이정현 의원, 모욕죄로 고발 당해…이유는? 1 3055   백파
7423 사설] 퇴임 앞둔 검찰총장의 '표적 수사' 悔恨 0 2362   백파
7422 황우여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별명이 ‘어당팔’인 이유는... 0 2699   백파
7421 새정치민주연합 출신의 김만복 전 국정원장 지난 8월 새누리당으로 '팩스 입당' 1 2603   백파
7420 20대 박근혜 “마음 깨끗이 청소안하면 한국인 자격 없다” 0 2978   백파
7419 농촌경제 활성화, 베이뷰머 세대들의 귀향(귀촌)정책에도 관심을 2 2 3180 2015.11.11(by 다산제자) 다산제자
7418 박근혜의 회광반조(回光返照) 4 3939   철수랑
7417 “국정화 지지선언 교수들 3분의 1가량이 정부·여당과 관계 있는 사람들” 1 2277   백파
7416 [송평인 칼럼]박근혜 대통령의 3번째 실수 1 3 4584 2015.11.04(by 다산제자) 백파
7415 1973년 그날, 2015년 오늘···‘국정화 논리’는 판박이 0 2393   백파
7414 [단독] 흡연단속반 국회 습격 사건 1 4707   백파
7413 한일 정상회담···박근혜·아베 ‘한번 회담, 두개 브리핑’ 누가 맞나 0 3945   백파
7412 문재인의 ‘비겁한 침묵’과 박근혜의 ‘자양분’ 상관관계 3 2791   철수랑
7411 홍성칠 중앙행정심판위원장 서울생활, 어떻습니까?] 17년 동안의 판사 경험을 0 3899   백파
7410 <보도자료 > 대변인 논평 1 5 5629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교양있는부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