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朴대통령, '배신·진실·은혜' 1980년대부터 말했다

입력 : 2015.11.13 03:00

[1981년·1989년·1991년 일기, 2007년 자서전 등서 토로]

"배신자들 욕망·권력 집착… 한결같아야 진실한 사람"

'절망은 나를 단련시키고 희망은 나를 움직인다'(왼쪽), '고난을 벗 삼아 진실을 등대 삼아'.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10일 "진실한 사람만 선택받게 해달라"고 발언한 뒤 여권(與圈)에선 박 대통령의 과거 글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 1974~1993년 일기 모음집인 '고난을 벗 삼아 진실을 등대 삼아'(1998년·사진 오른쪽), 자서전인 '절망은 나를 단련시키고 희망은 나를 움직인다'(2007년·사진 왼쪽) 등이다.

'진실한 사람'에 대한 생각은 1989년 11월 6일 일기에 나온다. 그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사람은 성실하고 진실한 사람"이라며 "겉과 속이 다르지 않고 소신 있는 사람에 대해서는 친근감을 갖고 대하게 된다"고 적었다. '배신'에 대해선 이보다 8년 앞선 1981년 9월 30일 일기에서 "배신하는 사람의 벌(罰)은 다른 것보다 자기 마음 안의 무너뜨려선 안 되는 성(城)을 스스로 허물어뜨렸다는 거다. 그래서 두 번째, 세 번째 배신이 수월해진다"고 했다. "옛 사진을 정리하면서 보니 … 모두가 변하고 또 변해 그때 그 사람이 이러저러한 배신할 것을 어찌 생각이나 했겠는가. 지금의 내 주변도 몇 년 후 어찌 변해 있을지 알 수 없는 일"(1991.2.10. 일기)이라고도 적었다.

2007년 자서전에선 "고마운 사람은 나에게 물 한 잔 더 준 사람이 아니라 마음이 시류에 따라 오락가락하지 않으며 진실한 태도로 일관된 사람들"이라며 "아버지 사후(死後)에 밑바닥까지 경험했다. 믿었던 사람들의 배신을 통해 사람의 욕망과 권력에 대한 집착을 똑똑히 보았다. 쓰디쓴 경험이지만 인생을 사는 데 값진 교훈이 됐다"고 했다.

박 대통령이 지난 11일 "은혜를 갚는다는 것은 그 은혜를 잊지 않는 것"이라고 말해 여러 해석을 낳았는데, '은혜' 역시 1989년 4월 5일 일기에 나온다. 그는 '은혜를 갚으려고 노력하는 마음은 반드시 예전에 받았던 은혜의 크고 작음에 비
례하는 게 아니라 은혜를 받은 사람의 인품에 비례한다고 생각한다'며 '아무리 큰 은혜를 입었더라도 인품이 그릇된 사람은 그 은혜를 잊는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일기 모음집과 자서전 뒷면 겉표지에 각각 '이 책은 완성된 것이 아니다. 앞으로의 남은 세월이 추가되면서 끝을 맺게 될 거다' '이 책은 나의 과거이자 현재이며, 미래에 대한 약속'이라고 적어놓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94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702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1522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877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869   대한민국사랑
7442 만약, 망나니가 쿠데타를 일으켜 박근혜와 황교안의 생명을 위협해도 그 쿠데타를 혁명이라고 할까? 0 3053   철수랑
7441 안의원 개혁의지의 안타까움을 바라보며... 2 5 2967 2017.07.03(by 비회원(guest)) 꾀고리
7440 역사교과서 국정화 행정고시 찬성 서명 ‘차떼기’ 조작·동원 의혹 2 2039   백파
7439 안철수, 이달 중 특단의 결단…‘문’ 닫고 가나 “문·안·박 손잡는다고 살길 열리겠나” 9 6 3450 2017.07.03(by 비회원(guest)) 일파만파
7438 대구매일신문 보복 정치의 끝은? 박근혜 대통령을 두고 한 말이었다 1 1908   백파
7437 朴대통령의 ‘히트 앤 런’ 전략, 결국 ‘여당 길들이기’? 총선개각’ 숨고르기… 與에 ‘개혁 입법 집중하라’ 0 2441   백파
7436 박성원 논설위원 박근혜黨’ 만드는 게 국민 심판인가 1 2363   백파
» 朴대통령, '배신·진실·은혜' 1980년대부터 말했다 0 2237   백파
7434 내년 총선 겨냥 군소 정당 우후죽순 친박연대’냐고요? ‘친반연대 ‘친반’은 ‘친(親)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약어다’ 0 2188   백파
7433 박근혜의 魂外政事(혼외정사)?_박근혜는 자신의 역사관을 국민들께 밝혀야 한다. 4 3833   철수랑
7432 이석현, 박지원 등의 수개표 재검표 주장 묵살한 새정치연합의 업보 파멸로 향해, 문재인은 ‘박근혜 부정선거쿠데타 ... 8 5021   철수랑
7431 헬조선 유신왕조실록의 음모, 새정치연합과 문재인의 총선 참패 예상 돼 4 2739   철수랑
7430 예산 내용을 보면 올해예산 요구액이 무려 160억원 기가 막혀서 하품이 나옵니다. 1 1887   백파
7429 역사교과서 어떻게 쓰고 무엇을 담아야 하는가 영남일보 0 1663   백파
7428 박원순과 문재인이 19대대선에 출마하려면!그리고 김무성이 대선후보가 되다니! 6 2437   BaeksejiBackseJi
7427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 해결을 위한 열 가지 역사 이해 원칙 0 1631   백파
7426 좌파 출신 아버지를 닮은 복고적 혁명가 박근혜 1 1722   백파
7425 천정배 할 말 했다. 김무성과 문재인이 답할 차례다. 4 1949   철수랑
7424 새누리 이정현 의원, 모욕죄로 고발 당해…이유는? 1 2196   백파
7423 사설] 퇴임 앞둔 검찰총장의 '표적 수사' 悔恨 0 1523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