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시각과 전망] 보복 정치의 끝은?

                                                      
2015.11.11




          
 

“같은 여자인 것이 부끄럽네요.” 이틀 전 대구에서 점심을 함께한 40대 중반 직장 여성의 말이다. 무슨 얘기인가 하고 귀를 세운 채 다음 말을 기다렸다. “여성의 장점은 포용력과 자애로움인데 그것이 없다면 욕먹을 만하다”고 했다. 박근혜 대통령을 두고 한 말이었다. 유승민 의원 부친상에 조화를 보내지 않은 데 대한 그분의 소견이었다. 진취적인 사고를 가진 여성의 말씀이었던 만큼 그저 무심하게 넘어가려 했다. 조화 하나 보내지 않은 것이 뭐 그리 중요한 일일까 싶기도 했다.

그날 저녁 포항의 친목 모임에서 작은 가게를 운영하는 50대 후반 여성과 자리를 함께했는데 비슷한 얘기가 또다시 나왔다. 박근혜 대통령을 숭배해 온 열성 지지자인 이분은 단 한 번도 박 대통령에게 실망감을 느끼지 못했는데 이번만큼은 다르다고 했다. “박 대통령은 자신의 부모를 그렇게 아프게 보내드렸지 않았나. 적대적인 사이라고는 하지만, 나라의 큰 어른답지 않게 처신한 것 같아 정말 실망했어요.”

이쯤 되니 이번 일을 박 대통령의 핵심 지지층이 어떻게 느끼고 있을지 궁금해졌다. 대구의 평균적인 노인층인 아버지, 어머니에게 전화를 드렸다. 아버지는 “주위 노인들이 유승민 의원은 옛날 같으면 사약을 받거나 귀양을 갔을 텐데 조화를 보내지 않은 걸 당연하게 여긴다. 대통령이 실수했다고 하는 이도 일부 있긴 하더라”고 하셨다. 어머니는 “여자라서 그렇다”며 여운 있는 말씀을 해주셨다.

세월호 참사나 교과서 국정화 문제 같은 논리적 이성적 이슈에도 전혀 흔들림 없던, 철옹성 같은 핵심 지지층이 이런 감성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열띤 논박을 벌이고 있음을 보게 됐다. 어쩌면 아무 일도 아닌, 해프닝 같은 사안에 대해 열성 지지층마저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것은 정말 아이러니다. 상사(喪事)를 중시하는 한국인 특유의 감성을 건드린 결과물이기 때문이다.

이번 일과 관련한 며칠간의 신문`방송의 보도 태도를 한번 돌아보자. 직설적인 표현은 쓰고 있지 않지만, 그 저변에는 ‘편협하고 협량한 대통령’이라는 의미가 깔려 있다. 보수적인 논객들마저 세상사와 무관한 구름 위에 있는 여성, 가정을 꾸려본 적이 없는 ‘시근없는’ 여성이라는 뉘앙스를 은근슬쩍 섞어 놓았다. 솔직하지 않게, 에둘러 말하는 그 비겁한 행태에도 화가 난다.

일부의 시각이라고 낮춰 보더라도 ‘결단력 있고 추진력 있는 지도자’가 졸지에 ‘속 좁은 여성’으로 비치는 것은 정말 바람직하지 않다. 대한민국의 위상과 국민 정서에 악영향을 주는 일이다. 대통령이 이처럼 별것 아닌 일에 상처받고 비판받는 것은 대통령 스스로가 자초한 측면이 크다. 특정인을 미워하고 끝까지 보복하려는 마음이 없었다면 뉴스거리도 아니고, 쓸데없이 세인의 입방아에 오르지도 않았을 것이다.

대구경북 사람, 나아가 핵심 지지층이 느끼는 박 대통령과 유승민 의원의 무게감은 하늘과 땅 차이인데 신경 쓸 것이 무엇인가. 유승민 의원이 원내대표 시절 주가를 높였고 차세대 이미지를 갖고 있을지 모르지만, 대구경북에서만큼은 대선에 세 번 실패한 비서실장 내지 참모의 이미지를 완전히 지우지 못한 분이 아니던가.

사사건건 대들고, 끝까지 머리를 치켜들고, 과거 은혜는 망각하고 자신만 앞세우는 사람은 인간적으로는 밉상일 수밖에 없다. 부모 입장에서 보면 자식들도 대개 비슷하지 않은가. 그렇다고 이런 밉상을 뭉개버리겠다면 정말 어른답지 못한 행동이다. ‘미운 놈’의 편을 들었다고 해서 모두 바꿔 버리겠다고 하는 것도 더더욱 웃기는 일이다. 결국 마지막에 남는 것은 상처뿐이고 공허함뿐이다.

‘피가 피를 부르고, 복수는 복수를 낳는다’는 말은 무협소설에서나 나오는 얘기가 아니다. 보복 정치가 결국에는 자신에게 부메랑이 돼 돌아올 수 있음은 보통 사람이라면 누구나 안다. 모름지기 나라의 ‘큰 어른’이라면 절대 삼가야 할 일이 아니겠나.

박병선 동부지역본부장 lala@msnet.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0946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9703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1525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0877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1869   대한민국사랑
7442 만약, 망나니가 쿠데타를 일으켜 박근혜와 황교안의 생명을 위협해도 그 쿠데타를 혁명이라고 할까? 0 3053   철수랑
7441 안의원 개혁의지의 안타까움을 바라보며... 2 5 2967 2017.07.03(by 비회원(guest)) 꾀고리
7440 역사교과서 국정화 행정고시 찬성 서명 ‘차떼기’ 조작·동원 의혹 2 2039   백파
7439 안철수, 이달 중 특단의 결단…‘문’ 닫고 가나 “문·안·박 손잡는다고 살길 열리겠나” 9 6 3450 2017.07.03(by 비회원(guest)) 일파만파
» 대구매일신문 보복 정치의 끝은? 박근혜 대통령을 두고 한 말이었다 1 1910   백파
7437 朴대통령의 ‘히트 앤 런’ 전략, 결국 ‘여당 길들이기’? 총선개각’ 숨고르기… 與에 ‘개혁 입법 집중하라’ 0 2441   백파
7436 박성원 논설위원 박근혜黨’ 만드는 게 국민 심판인가 1 2364   백파
7435 朴대통령, '배신·진실·은혜' 1980년대부터 말했다 0 2237   백파
7434 내년 총선 겨냥 군소 정당 우후죽순 친박연대’냐고요? ‘친반연대 ‘친반’은 ‘친(親)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약어다’ 0 2188   백파
7433 박근혜의 魂外政事(혼외정사)?_박근혜는 자신의 역사관을 국민들께 밝혀야 한다. 4 3835   철수랑
7432 이석현, 박지원 등의 수개표 재검표 주장 묵살한 새정치연합의 업보 파멸로 향해, 문재인은 ‘박근혜 부정선거쿠데타 ... 8 5021   철수랑
7431 헬조선 유신왕조실록의 음모, 새정치연합과 문재인의 총선 참패 예상 돼 4 2739   철수랑
7430 예산 내용을 보면 올해예산 요구액이 무려 160억원 기가 막혀서 하품이 나옵니다. 1 1887   백파
7429 역사교과서 어떻게 쓰고 무엇을 담아야 하는가 영남일보 0 1663   백파
7428 박원순과 문재인이 19대대선에 출마하려면!그리고 김무성이 대선후보가 되다니! 6 2437   BaeksejiBackseJi
7427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 해결을 위한 열 가지 역사 이해 원칙 0 1631   백파
7426 좌파 출신 아버지를 닮은 복고적 혁명가 박근혜 1 1722   백파
7425 천정배 할 말 했다. 김무성과 문재인이 답할 차례다. 4 1949   철수랑
7424 새누리 이정현 의원, 모욕죄로 고발 당해…이유는? 1 2196   백파
7423 사설] 퇴임 앞둔 검찰총장의 '표적 수사' 悔恨 0 1523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