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퇴임 후 고성읍 떳떳이 걷는 군수- 김진현(사회2부 본부장·이사대우)

  • 기사입력 : 2015-11-19 07:00:00


  • 메인이미지

    축구에서는 전반 5분이 중요하다고 한다. 경기 시작하고 어수선할 때 골을 얻을 수 있는 좋은 기회라는 말이다. 투수들의 놀음이라는 야구에서 1회 테이블세터(table setter 1·2번 타자)의 움직임은 무척 중요하다. 초반 타자들이 상대 투수를 대하는 방법에서 그날 경기의 승패에 큰 영향을 미친다. 농구에서도 감독들은 경기 초반 상대 수비의 부딪힘, 또는 심판의 움직임을 보고 그날 경기 전체적인 흐름을 정한다. 변화무쌍하지만 살아 꿈틀거리는 스포츠. 인기 스포츠뿐만이 아니다. 어떤 경기건 기선 제압과 분위기 타기는 모든 감독들이 신경 쓰는 부분이다. 초반은 그만큼 중요하다.

    고성군에 최평호 군수가 취임한 지 오늘로 22일이다. 취임 초반 뭐가 달라졌을까. 익숙하지 않은 모습에 공무원들은 힘들 수 있지만 새 군수의 초반을 지켜본 관전자의 평가는 활기차다.

    몇 번의 회의가 있었다. 대개 군수의 훈시는 10분 내외지만 30분이 넘는 일장 연설이 있었단다. 거의 잔소리 수준의 훈시. 뭔 소리를 했을까 귀동냥을 해봤다.

    낮에는 현장 돌아보고 밤이나 주말에 모여서 회의하는 건 어떠냐. 청천벽력이다. 의전이나 인사로 이러저러한 것들이 필요하다고 하니 그건 천천히 하자고 했다. 권한대행시절 줄였던 비서실 인원을 보강하자니까 정규직 공무원들은 현장 중심으로 보내고 가능하면 초임 기간제 직원을 보내달라고 했단다.


    또 군민들이 언제든지 찾아올 수 있도록 군수실 문은 활짝 열어 두고, 오전 간부회의 시간도 30분을 앞당겨 업무공백을 최소화하라고 했다. 읍면장들에게는 군민들이 찾아오면 읍면장실로 모셔서 주민들의 애기를 꼭 들어보라는 주문을 덧붙였단다. 취임 후 얼마 되지 않아 모친상을 당했을 때 3가지를 주문했다. 부고를 내지 말라. 부의를 받지 말라. 공무원들은 업무시간 외 문상을 해 달라.

    30여 년간 공무원 생활을 했던 신임 군수의 작은 변화. 어찌 보면 튀는 것 같다. 그래도 기선은 잡은 거 같다. 변화의 시작이 좋아 보인다. 그런데 걱정이다. 30년 가까운 기자 생활 중 이런 변화가 끝까지 가는 걸 본 기억이 나지 않아서다.

    새 군수에게 부탁 하나 드린다. 자신의 공약을 꼭 좀 지켜달라고. 더 안 해도 되니 약속한 것만은 꼭 지켜달라고. 그리고 공무원들도 그간 익숙했던 옷 벗어 던지고 군민을 잘살게 만들겠다는 군수의 공약을 위해 최선을 다했으면 한다.

    최 군수가 2018년에 다시 한 번 군수에 도전하건 말건 알 바가 아니다. 정말 어려운 과정을 거쳐 전국에서 유일하게 군수 재선거를 했다는 창피함을 가진 군민에게 빚을 갚는다는 심정으로 공무원들 군민들과 소통하며 최선을 다해 줬으면 한다. 잔여 임기는 31개월여다. 남들 48개월 하는 것에 비하면 3분의 1 넘게 넘어갔다. 전화위복(轉禍爲福), 지금 고성군에 가장 절실한 말이다.

    최 군수에게 하나 더 부탁하자. 퇴임 후 고성읍에서 손자 손녀 손잡고 거리를 활보할 수 있는 군수가 되어달라는 게다. 모든 군민으로부터 박수 받을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손가락질 안 받고 고성읍에서 떳떳하게 살 수 있는 군정을 해달라는 부탁이다. 이렇게만 된다면 고성군의 2~3년은 큰 걱정 없을 것 같기 때문이다.


    김 진 현

     

    사회2부 본부장·이사대우

?img=%2BPndFxpq16U9Mo%2BvhAnrM4UZpxUrKq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715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8233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7561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7485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7783   대한민국사랑
7449 김무성은 차라리 북한으로 가라. 새누리당 뭘 믿고 막말 정치할까? 5 4197   철수랑
7448 속보 한국 테러 안전지대인가 국내 外人도 IS가입…대한민국, 대구 체류 인니인은 출국 상당한 테러 위험에 노출 2 4777   백파
» 퇴임 후 고성읍 떳떳이 걷는 군수 축구에서는 전반 5분이 중요하다고 1 3352   백파
7446 취업난과 역사학도와 대학 역사 교육 0 2626   백파
7445 세월호특위와 반민특위는 닮은꼴 - 친일파들은 ‘친일파를 처단하자고 하는 놈은 빨갱이’라는 궤변을 내세워. 친일파와... 1 3979   철수랑
7444 안철수가 제19대 대한민국 대통령이 돼야하는이유! 4 4038   BaeksejiBackseJi
7443 이재만 전 대구 동구청장 유승민에 도전장 광주에‘아시아 문화전당’이 설립되고, 매년 800억원의 운영비가 지원되는 ... 0 3599   백파
7442 만약, 망나니가 쿠데타를 일으켜 박근혜와 황교안의 생명을 위협해도 그 쿠데타를 혁명이라고 할까? 0 4187   철수랑
7441 안의원 개혁의지의 안타까움을 바라보며... 2 5 4467 2017.07.03(by 비회원(guest)) 꾀고리
7440 역사교과서 국정화 행정고시 찬성 서명 ‘차떼기’ 조작·동원 의혹 2 3480   백파
7439 안철수, 이달 중 특단의 결단…‘문’ 닫고 가나 “문·안·박 손잡는다고 살길 열리겠나” 9 6 4711 2017.07.03(by 비회원(guest)) 일파만파
7438 대구매일신문 보복 정치의 끝은? 박근혜 대통령을 두고 한 말이었다 1 2954   백파
7437 朴대통령의 ‘히트 앤 런’ 전략, 결국 ‘여당 길들이기’? 총선개각’ 숨고르기… 與에 ‘개혁 입법 집중하라’ 0 3357   백파
7436 박성원 논설위원 박근혜黨’ 만드는 게 국민 심판인가 1 3291   백파
7435 朴대통령, '배신·진실·은혜' 1980년대부터 말했다 0 3396   백파
7434 내년 총선 겨냥 군소 정당 우후죽순 친박연대’냐고요? ‘친반연대 ‘친반’은 ‘친(親)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약어다’ 0 3337   백파
7433 박근혜의 魂外政事(혼외정사)?_박근혜는 자신의 역사관을 국민들께 밝혀야 한다. 4 5239   철수랑
7432 이석현, 박지원 등의 수개표 재검표 주장 묵살한 새정치연합의 업보 파멸로 향해, 문재인은 ‘박근혜 부정선거쿠데타 ... 8 6730   철수랑
7431 헬조선 유신왕조실록의 음모, 새정치연합과 문재인의 총선 참패 예상 돼 4 3743   철수랑
7430 예산 내용을 보면 올해예산 요구액이 무려 160억원 기가 막혀서 하품이 나옵니다. 1 2667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