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국내 外人도 IS가입…대한민국, 상당한 테러 위험에 노출

기사입력 2015-11-18 15:31 | 최종수정 2015-11-18 16:01

1644663_article_99_20151118160116.jpg?ty주호영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정보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테러 대응책 긴급 현안보고를 위해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이 출석했다. 2015.11.18/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국정원, 최근 시리아 난민 200명 국내 유입…대구 체류 인니인은 출국 후 IS가입
국내 체류 이슬람 노동자 등 관리가 관건…테러 위험 언제나 열려 있어
국정원 테러 대책 보고로 본 대한민국 현재 상황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김영신 기자 = 국가정보원이 18일 최근 시리아 난민 200명이 항공편을 통해 국내에 들어와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구 성서공단에서 2년이나 근무한 인도네시아인이 출국 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 단체 IS에 가입한 것으로 나타나 우리나라도 상당한 테러 위험에 노출돼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프랑스 파리 연쇄 테러로 인해 대테러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도 별도의 대책이 필요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가장 큰 관심은 국내에 체류하고 있는 시리아 난민에 대한 관리 체계가 올바로 작동되고 있는지 여부다. 국정원에 따르면 시리아 난민 200명 중 135명은 인도적 체류허가를 받아 준난민 지위를 얻어 국내에 체류하고 있다.

국정원은 이들의 거주지를 파악하고 있으며 철저히 감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회 여당 간사인 이철우 새누리당 의원도 "유럽에 간 난민은 보트를 타고 간 난민인데 우리나라에 온 난민들은 비행기를 타고 온 난민"이라며 "그러니까 조금 지위가 괜찮은, 살기 괜찮은 분들이 왔다"고 부연했다.

즉 유럽에서 예의주시하고 있는 난민 보다는 테러 위험성이 다분히 떨어진다는 것이 국정원과 여당의 설명인 것이다.

하지만 우려는 여전히 남는다. 이미 우리나라는 IS에 관심을 갖고 국내를 떠난 김군 사건을 겪은 바 있고 국내에서 체류했던 인도네시아인이 IS에 관심을 가입한 것도 사전에 차단하지 못한 탓이다.

즉 국내에 체류하고 있는 난민들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할 경우 테러에 대한 위험성은 언제나 열려있다고 봐도 무방하다는 지적이다.

앞서 국정원 이미 밝혔듯 IS가 우리나라를 미국이 주도하는 '십자군 동맹'에 포함시켰고 국내에서도 젊은 층과 이슬람 노동자 중 IS에 관심을 갖고 있는 사람이 발견되면서 테러에 대한 우려는 점점 더 커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물론 모든 난민을 잠정적으로 테러위험 인물로 분류해서는 안되지만 자칫 선량한 난민과 섞여 테러와 연관된 인물이 국내에 잠입할 가능성 역시 배제해서는 안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고도로 계획된 테러가 아니더라도 소규모 그룹의 테러와 '외로운 늑대'들의 단독 테러가 언제든 발생할 수 있다는 것도 우려스러운 점으로 분류된다.

국정원도 이 같은 점을 인식하고 있는 상태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IS의 잠재적 테러 인프라가 서서히 구축되면서 전세계적 위협이 되고 있다"며 "특히 외로운 늑대 형태의 테러 가능성을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외로운 늑대'란 전문 테러 단체 조직원이 아닌 자생적 테러리스트를 이르는 말로 언제든 우리 정부를 향해 반감을 가진 인물이 자체적인 테러를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결국 이 같은 위험이 상존해 있는 가운데 법적, 제도적 정비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그러나 여야는 관련법인 테러방지법 입법화를 놓고 공방을 거듭하는 모양새다.

여야 모두 필요하다는데는 공감하나 각론을 놓고는 입장차가 여전하다. 특히 대테러 컨트롤타워의 주체를 놓고 절충점 찾기가 쉽지 않은 상태다.

여당은 대테러센터를 국정원에 두고 국정원이 중심적인 역할을 해야한다는 입장인 반면, 야당은 국정원이 일정부분 역할을 할 수는 있어도 대테러센터를 총괄하는 것은 수긍할 수 없다고 보고 있다.


sanghwi@
?img=%2BdbdFxpq16UXaAuZhAnrFri4aziSMqM%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7380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8467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7777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7729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8047   대한민국사랑
7449 김무성은 차라리 북한으로 가라. 새누리당 뭘 믿고 막말 정치할까? 5 4220   철수랑
» 속보 한국 테러 안전지대인가 국내 外人도 IS가입…대한민국, 대구 체류 인니인은 출국 상당한 테러 위험에 노출 2 4829   백파
7447 퇴임 후 고성읍 떳떳이 걷는 군수 축구에서는 전반 5분이 중요하다고 1 3378   백파
7446 취업난과 역사학도와 대학 역사 교육 0 2639   백파
7445 세월호특위와 반민특위는 닮은꼴 - 친일파들은 ‘친일파를 처단하자고 하는 놈은 빨갱이’라는 궤변을 내세워. 친일파와... 1 4017   철수랑
7444 안철수가 제19대 대한민국 대통령이 돼야하는이유! 4 4076   BaeksejiBackseJi
7443 이재만 전 대구 동구청장 유승민에 도전장 광주에‘아시아 문화전당’이 설립되고, 매년 800억원의 운영비가 지원되는 ... 0 3633   백파
7442 만약, 망나니가 쿠데타를 일으켜 박근혜와 황교안의 생명을 위협해도 그 쿠데타를 혁명이라고 할까? 0 4225   철수랑
7441 안의원 개혁의지의 안타까움을 바라보며... 2 5 4494 2017.07.03(by 비회원(guest)) 꾀고리
7440 역사교과서 국정화 행정고시 찬성 서명 ‘차떼기’ 조작·동원 의혹 2 3499   백파
7439 안철수, 이달 중 특단의 결단…‘문’ 닫고 가나 “문·안·박 손잡는다고 살길 열리겠나” 9 6 4721 2017.07.03(by 비회원(guest)) 일파만파
7438 대구매일신문 보복 정치의 끝은? 박근혜 대통령을 두고 한 말이었다 1 2970   백파
7437 朴대통령의 ‘히트 앤 런’ 전략, 결국 ‘여당 길들이기’? 총선개각’ 숨고르기… 與에 ‘개혁 입법 집중하라’ 0 3370   백파
7436 박성원 논설위원 박근혜黨’ 만드는 게 국민 심판인가 1 3315   백파
7435 朴대통령, '배신·진실·은혜' 1980년대부터 말했다 0 3411   백파
7434 내년 총선 겨냥 군소 정당 우후죽순 친박연대’냐고요? ‘친반연대 ‘친반’은 ‘친(親)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약어다’ 0 3355   백파
7433 박근혜의 魂外政事(혼외정사)?_박근혜는 자신의 역사관을 국민들께 밝혀야 한다. 4 5260   철수랑
7432 이석현, 박지원 등의 수개표 재검표 주장 묵살한 새정치연합의 업보 파멸로 향해, 문재인은 ‘박근혜 부정선거쿠데타 ... 8 6752   철수랑
7431 헬조선 유신왕조실록의 음모, 새정치연합과 문재인의 총선 참패 예상 돼 4 3760   철수랑
7430 예산 내용을 보면 올해예산 요구액이 무려 160억원 기가 막혀서 하품이 나옵니다. 1 2700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