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TK 5천600억, 호남 1천200억 증액…野 "목표보다 적다" 볼멘소리도

여야 지도부·예결위원 등 '실세예산' 증액 사례 많아

'쪽지예산'은 여전…'카톡예산' 새 흐름 대세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이신영 기자 = 국회가 내년 예산안을 심사하면서 여야의 텃밭인 대구·경북(5천600억원)과 호남(1천200억원) 지역 예산으로만 6천800억원을 늘려 확정한 것으로 3일 집계됐다.

매년 국회 예산안 심사과정에 지역 예산이 늘어나는 것은 관례화돼 있지만 내년 총선을 앞두고 여야 의원들이 각자의 텃밭인 지역을 경쟁적으로 챙긴 측면이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다만 야당에서는 대구·경북 증액규모다 애초 목표치와 비교할 때 호남의 증액폭이 지나치게 작은 것 아니냐는 '볼멘' 소리도 나오고 있다.

◇여야 '텃밭예산 챙기기' 경쟁 = 국회가 이날 본회의에서 의결한 새해 예산안을 보면 총규모는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에 비해 3천억원 줄었지만 사회간접자본(SOC) 사업 등 지역예산은 어느 해보다 증액규모가 컸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일례로 대구·경북의 SOC 예산 중 울산-포항 복선전철 사업비는 당초 정부안에는 3천639억원이 반영돼 있었지만 국회 심의과정에 300억원이 늘었다.

새정치민주연합에서 사업비가 과도하게 증액됐다며 감액을 주장했지만 포항이 지역구인 새누리당 박명재 의원과 김천이 지역구인 같은 당 이철우 의원이 2018년 개통을 명분으로 증액을 밀어붙였다는 후문이다.

영천-언양 고속도로 건설 사업비도 경부고속도로 교통정체 조기 해소를 명분으로 정부안(733억8천200만원)보다 175억원이 증액됐다.

포항영일만신항인입철도도 정부안(473억원)보다 100억원 늘었고, 대구선 복선전철도 70억원 부풀려졌다.

애초에 정부 예산안에 없었던 포항-영덕 고속도로건설(영일만 횡단구간) 사업도 20억원이 새로 잡혔다.

호남에서는 광주 아시아문화전당의 콘텐츠 및 운영비 예산이 80억원이 증액돼 573억원으로 최종 책정됐다. 또 당초 정부원안에 전혀 포함되지 않아 '호남 홀대론'의 대표적 사례가 됐던 2019년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예산은 20억원이 신규 배정됐다.

보성-임성리 철도건설 사업은 정부안 250억원에서 2배인 500억원으로 최종 증액됐다. 그럼에도 당초 1천750억원 증액을 요구한 새정치연합 내부에서는 아쉽다는 반응이 나왔다.

호남고속철도 건설(광주-목포)에 250억원, 군장산단 인입철도 건설에 100억원, 광주-강진고속도로에 72억원, 광주도시철도 2호선 건설에 50억원이 각각 늘어난 것도 대표적인 지역예산 증액 사례다.

◇곳곳에 여야 지도부·예결위원 등 '실세예산' = 이처럼 예산이 늘어난 SOC 사업 중에는 여야 지도부나 예결위원과 관련된 사업이 많다는 특징이 있다.

새누리당의 경우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지역구인 경산지식산업지구 용수공급시설사업은 당초 정부안에 편성되지 않았지만 20억원이 신규 배정됐고, 경산4산단진입도로사업도 9억원 증액됐다.

여당내 유일한 호남출신 의원으로 '예산폭탄'을 호언했던 이정현 의원은 지역구인 순천에 파출소 신축예산 및 순천대 보수사업을 비롯해 각종 지역시설 예산으로 34억5천만원을 새로 챙겼다.

원유철 원내대표는 지역구인 평택에 정부안에 없던 파출소 2곳 신축 예산으로 7억6천700만원을 유치했다.

박근혜 대통령 정무특보를 지낸 김재원 의원의 지역구가 관련된 고로-우보 국도건설사업도 당초 정부안에는 편성되지 않았지만 6억원이 신규 배정됐다.

새정치연합에서는 문재인 대표의 지역구인 부산 사상이 포함되는 부산 사상-하단 도시철도 건설 사업 예산으로 150억원 증액됐다.

새정치연합 김성수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해당 사업은 문 대표와 하등 상관이 없는 예산"이라며 "우리 당 예결위 간사인 안민석 의원은 감액을, 현재 사상구 지역위원장인 배재정 의원이 정부안 고수를 요청했으나 최종 증액은 새누리당과 부산시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는 지역구인 경기 안양 석수역 주변 하수관로 정비 및 하수박스 설치 사업에 정부안보다 10억원을 추가로 배정받았다.

예결위 간사 안민석 의원은 지역구 경기 오산시와 평택을 잇는 평택-오산국도건설 예산으로 2억원을 증액했다.

◇'쪽지예산' 구태 여전…이젠 '카톡예산'이 대세 = 매년 예산심사 때마다 논란이 됐던 '쪽지예산' 관행도 여전했다는 지적이다.

예결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예전에 비해서 상당 부분 심사과정이 투명해졌다고는 하지만 크게 달라졌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쪽지예산'은 올해라고 특별할 게 없다. 여전히 줄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예년에는 예결위원장이나 여야 간사에게 쪽지가 집중됐다면 요즘은 예산안조정소위에 참여하는 의원별로 지역을 분담하면서 소위원들에게 들어가는 민원이 늘어난 것도 특징"이라고 밝혔다.

특히 예전에는 말 그대로 '쪽지 형태'로 지역구 민원이 예결위원들에게 전달됐지만 최근엔 카카오톡과 같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한 예산민원이 대세를 이뤘다는 말도 나왔다.


josh@yna.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4104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23186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24764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23935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35240   대한민국사랑
7473 정의화 의장, 선거구획정 여야 합의 촉구 대국민담화 0 2167   백파
7472 새정치연합 대표 문재인에게, 개표 시작도 안했는데 개표상황표에는 개표가 진행되고 방송에 나갔는데 궁금하지도 않... 0 3157   철수랑
7471 대법원장 양승태에게, 대법원장이란 자리와 법을 무엇이라고 알고 있는가? 0 2273   철수랑
7470 대한민국 정치 응답하라 1984 2 4 7120 2017.07.03(by 비회원(guest)) 백파
7469 황교안과 정종섭에게, 짐승과 사람의 차이가 무엇인가? 2 3142   철수랑
7468 與野 여론 눈총에 FTA 먼저 처리 후 엉뚱한 법안 JYJ법(방송법 개정안) 통과 1 2147   백파
7467 박주선 신당 추진위 29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통합신당 추진위원회 출범식을 열었다 2 2388   백파
» 여야 지도부·예결위원 실세예산 대구·경북(5천600억원)과 호남(1천200억원) 지역 예산으로 2 2347   백파
7465 새정치민주연합 황주홍 의원이"문 대표는 잇단 선거 패배, 부산 지역구 불출마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3 2959   백파
7464 안철수가 대한민국 제19대 대통령이 됩니다! 3 4535   BaeksejiBackseJi
7463 박근혜와 새누리당 앞에만 서면 작아지는 새정치연합, 화적떼 정치 수준이라는 국민들 분노 모르는가? 1 2358   철수랑
7462 안희정, 안철수 결단은 ‘쿠테타’, 문재인 반동은 ‘혁명’인가? 4 6214   일파만파
7461 '안철수 멘토' 한상진 "친노가 당 망칠 것" 6 10 5525 2015.12.09(by 꾀고리) 일파만파
7460 ‘창조적 소수’에서 범죄자가 된 부정선거 불법권력, 전 국민이 ‘신 창조적 소수’가 되어 심판에 나서 0 2587   철수랑
7459 최경환 부총리 리더십은 ‘공백’ “지도에도 없는 길을 가겠다”며 지난 1년5개월간 70조원이 넘는 각종 경기부양책을 내... 1 1 2031 2015.12.01(by 다산제자) 백파
7458 국민을 혼내고 가르치려는 대통령···” 2 1945   백파
7457 국민은 말 들으라 …일방향 박근혜 정부가 ‘담화 정권’ 2 1929   백파
7456 문재인에게 ‘정치’란 무엇일까? ‘불법대선 불복선언’ 아니면 ‘정계은퇴’ 중 선택해야 1 4 3658 2017.07.03(by 이윤석) 철수랑
7455 2015년 5억 이상 세금 체납 2226명 명단 추가공개… 빼돌리기 백태 아궁이속 현금 6억 돈가방 80억 주택에 와인 1200병 0 4478   백파
7454 박근혜는 왜 YS를 7분 조문했나? 청와대는 7자만 나오면 경기(驚氣)해? 0 2584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