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19대 마지막 정기국회가 막을 내리고 10일부터 임시국회가 열렸지만 개점휴업 상태다. 여야는 본회의 등 의사 일정에 합의하지 못했다. 정의화 국회의장(사진)은 이날 “15일 전까지 선거구획정을 결론 내지 않으면 ‘특단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여야 지도부는 12일 선거구획정 담판을 하기로 했지만 결과는 낙관하기 어려운 상태다. 오히려 여야 지도부의 관심은 당내 현안에 더 쏠려 있다.

○ 정 의장, “15일 이전에 선거구 결론 내야”

여야 지도부가 12일 만나면 이달 들어서만 세 번째 만나는 것이다. 담판이라고 하지만 타결 여부는 불투명하다. 여야는 의원정수(현 300명)를 유지하되 지역구 7석을 늘리는 대신 비례대표 의석을 줄인다는 ‘큰 틀’에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하지만 새로운 선거제도 도입을 놓고 여야 간 의견이 첨예하게 맞서 있다.

야당은 최소한 정당 득표율에 따른 의석수(지역+비례)의 과반을 보장해주는 중재안인 균형의석 제도를 도입하자고 주장하지만 새누리당은 “이럴 경우 비례대표 의석이 줄어들어 과반 의석이 붕괴될 수 있다”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다. 선거구획정은 총선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여야 지도부가 선뜻 의견을 모으기 어려운 상태다.

이런 분위기를 감안한 정 의장은 10일 대국민 담화를 통해 “15일 이전에 반드시 결론을 내려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특단의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특단의 조치’에 대해 “의장 나름대로 생각하는 (중재)안을 제시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도 이날 오후 긴급 전체회의를 열어 국회에 조속한 획정 기준 마련을 촉구하는 공문을 국회에 보냈다. 예비후보 등록 개시일(15일)이 불과 닷새 앞으로 다가왔기 때문이다.

○ 여야 서로 ‘네 탓 공방’

여야는 서로 네 탓 공방에 몰두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생경제법안은 인질도, 협상을 위한 흥정의 대상도, 전리품도 아니다”라며 “법안 처리의 기준은 오로지 국민과 국가에 도움이 되는지가 돼야 하는데 현재 야당은 법안의 알맹이와는 무관하게 대통령의 관심 법안이라는 이유만으로 반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원유철 원내대표도 “야당이 지난주 국민 앞에서 내놓은 합의문을 휴지 조각처럼 구겨버리고, (야당의) 막무가내식 모르쇠 태도와 판 깨기 행태로 인해 끝내 시급한 법안 처리가 무산됐다”고 가세했다.

이에 맞서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국회는 청와대 말씀을 열심히 받아쓰는 자만 생존하는 ‘적자생존’의 룰이 지배하는 국무회의나 청와대 비서관회의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춘석 원내수석부대표도 청와대를 겨냥해 “사회적 합의 없는 노동법 통과는 없다. 국민이 반대하는 법안 통과도 절대 없다”고 강조했다.

새누리당은 본회의 일정을 제시했지만 새정치연합은 고개를 돌렸다. 임시국회에서 쟁점 법안 처리는 쉽지 않아 보인다.

고성호 sungho@donga.com·차길호 기자

 
20151211030608946gmwm.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1525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360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5522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6484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12557   대한민국사랑
7482 문재인, 안철수만 없거나 도와주면 대통령되는가? 부정선거쿠데타 종식선언이 우선 1 2 4170 2015.12.17(by 나쁜사람) 철수랑
7481 안철수님의 새정치~분석불가? 1 6 1845 2015.12.18(by 松栢後彫) k75****
7480 어젯밤 JTBC 손석희의 인터뷰 - 송호창과!! 5 2 2844 2017.07.03(by 다산제자) 바람속에서
7479 진짜와 가짜의 차이, 다리미와 옷 - 허세는 곧 바닥을 보여주는 고백 3 2452   철수랑
7478 안철수 쓰러지면 한국은 희망이 없다 4 26 3342 2017.07.03(by 비회원(guest)) 松栢後彫
7477 안철수의원은 정권창출을 해낼수있는 자격이 있습니다! 1 10 1547 2017.07.03(by 비회원(guest)) BaeksejiBackseJi
7476 문병호 "安 탈당결행시 내주 5∼10명 1차 동반탈당" 총 30명 전후가 2 2203   백파
7475 박근혜에게, 대통령 자리가 회전의자? / 문재인에게, 불법대선 백기투항? 0 1791   철수랑
7474 새정치민주연합의 내분이 이럴 거면 갈라서라 이상돈 | 중앙대 명예교수 3 4 1938 2015.12.13(by 교양있는부자) 백파
» 정의화 의장, 선거구획정 여야 합의 촉구 대국민담화 0 1189   백파
7472 새정치연합 대표 문재인에게, 개표 시작도 안했는데 개표상황표에는 개표가 진행되고 방송에 나갔는데 궁금하지도 않... 0 2099   철수랑
7471 대법원장 양승태에게, 대법원장이란 자리와 법을 무엇이라고 알고 있는가? 0 1376   철수랑
7470 대한민국 정치 응답하라 1984 2 4 4797 2017.07.03(by 비회원(guest)) 백파
7469 황교안과 정종섭에게, 짐승과 사람의 차이가 무엇인가? 2 1838   철수랑
7468 與野 여론 눈총에 FTA 먼저 처리 후 엉뚱한 법안 JYJ법(방송법 개정안) 통과 1 1163   백파
7467 박주선 신당 추진위 29일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통합신당 추진위원회 출범식을 열었다 2 1570   백파
7466 여야 지도부·예결위원 실세예산 대구·경북(5천600억원)과 호남(1천200억원) 지역 예산으로 2 1461   백파
7465 새정치민주연합 황주홍 의원이"문 대표는 잇단 선거 패배, 부산 지역구 불출마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3 2002   백파
7464 안철수가 대한민국 제19대 대통령이 됩니다! 3 3542   BaeksejiBackseJi
7463 박근혜와 새누리당 앞에만 서면 작아지는 새정치연합, 화적떼 정치 수준이라는 국민들 분노 모르는가? 1 1444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