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DJ 빈자리 꿰찬 친노(호랑이떼), 8년넘게 野장악해 他계파 배척

文·안희정·정세균 중심…박원순·시민단체·86그룹 포함
집권 초기 개혁바람 일으켰지만 비타협적 자세 극복해야
과거 정동영은 `배신자` 손학규는 `여당 사람` 낙인찍기도

  • 박승철,정석환 기자
  • 입력 : 2015.12.16 17:19:58   수정 : 2015.12.16 19:32:10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공유

레이더P / 이제는 3P개혁 ⑦ 계파정치 ◆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안철수 의원의 새정치민주연합 탈당 명분은 '혁신 거부'에 있었다. 결국 혁신을 거부한 당의 '친노패권주의(호랑이떼)'를 비판하며 탈당한 것이다. 그가 주창한 '낡은 진보 청산'의 대상도 사실상 '친노와 586그룹'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친노'와 '비노'라는 고질적인 야당의 계파 다툼이 결국 안 의원의 탈당까지 초래한 근본적 원인이라는 해석이 가능하다. 친노 진영은 2002년 노무현 전 대통령이 당선될 때까지만 해도 당내에서 '비주류 중의 비주류'였다. 그러나 노 전 대통령 당선 뒤 지난 10여 년간 20·30대와 수도권 중심으로 주로 온라인에서 강세를 보이는 '친노세력'이 구축되면서 야권 최대 세력으로 부상했다.

현재 범친노 진영 내에는 문재인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정세균 전 대표 중심으로 계보군이 형성돼 있다. 여기에 박원순 서울시장과 가까운 시민·사회단체그룹, 1980년대 학생운동 지도부 중심의 '586그룹'도 포함된다.

비노 진영도 다양한 그룹을 포괄하고 있다. 동교동계 등 김대중 전 대통령 추종세력은 박지원계로,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웠던 '천·신·정'의 잔존그룹은 김한길계로 포괄된다. 손학규 전 대표, 김부겸 전 의원 등 여권에서 야권으로 합류한 세력, 유성엽·황주홍 의원 등 지자체장으로 지역에 뿌리를 내렸던 토착 호남 세력도 포함된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취임한 2003년 이후 야당사를 보면 범친노 진영이 사실상 당을 장악해 왔다. 범친노 진영은 정동영·김근태 전 의원이 열린우리당을 장악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 집권 후반기, 손학규 전 대표가 당권을 잡았던 2008년, 김한길·안철수 전 대표가 당을 장악했던 2013~2014년을 제외한 대부분의 기간 당의 주류 세력이었다. 중간에 비대위 체제가 여러 번 구성됐지만 비대위원장들도 대부분 범친노에 속한 인물인 적이 많았다. 2003년 이후 지난 13년간 최소 8년 이상을 주류로서 군림해 왔다.

노사모를 결성하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당선될 때까지 친노 진영은 한국 사회 '역동성'의 표상이었다. 어려운 길인 줄 알면서도 지역주의 청산을 위해 줄기차게 부산·경남의 문을 두드린 것도 친노 진영이 한국 사회에 끼친 긍정적 영향이다. 그러나 이 같은 훌륭한 명분은 부작용도 낳았다. 자기만이 옳다는 '선민의식'에 빠진 점은 보수 진영뿐 아니라 진보 진영 내에서도 비판이 제기되는 부분이다. 독재정권 시절 어렵고 고된 길을 갈 때는 이 같은 '선민의식'이 도움이 될 수 있었지만 집권 이후에도 이 같은 습관이 바뀌지 않으면서 많은 문제점을 양산했다. '대화와 타협'에 능하지 않은 비타협적인 자세에 여당뿐 아니라 야당 내 다른 계파에서도 "같이하기 어렵다"는 아우성이 터져 나왔다.

'순혈주의'와 '배타성', '폐쇄성'도 친노 진영의 문제점으로 대두된다. 과거 노무현정부 탄생의 주역이었던 정동영·천정배 등이 당의 진로를 놓고 이견이 있다는 이유로 '배신자'의 낙인을 찍은 것이 대표적인 사례다. 손학규 전 대표, 김부겸 전 의원 등 한나라당 탈당파에 대해 "여당에 몸담았던 사람"이라면서 낙인을 찍고 끝까지 '물과 기름'처럼 섞이지 못한 것도 친노 진영의 이 같은 성향에 기인한다. 또 정치 협상 과정에서 공식 라인만 있고 물밑 협상을 하기 어렵다는 문제점도 여러 차례 제기됐다. 소수의 핵심 친노 인사들을 제외하면 범친노에 속한 인사들조차도 의사결정 과정에 참여하기 어렵다는 문제도 있었다.



안철수 의원이 '낡은 진보 청산'을 외친 것도 이 같은 친노 진영의 행태와 맥이 닿아 있다. 안 의원은 "과거에 운동권이었는지 아니었는지 아직까지 그런 것을 따지고 있는 것이 새정치민주연합의 현실"이라며 개탄한 바 있다.

안 의원 탈당 이후에도 친노 진영에서는 "나갈 사람이 나간 것"이라는 냉소가 주류를 이루고 있다. 친노 진영이 앞으로 선거에서 승리하려면 이 같은 폐쇄적 자세를 지양하고 전략적이고 유연한 사고를 함양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당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3359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4382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4104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3853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4375   대한민국사랑
7489 “최경환이 채용 청탁’ 조직적 은폐 시도 살아야 너도 살아···그럼 알지?” 4 4013   백파
7488 호남서 대선후보로 안철수 낙점땐 신당 파괴력 클듯” 안철수 3년 발자취 安철수의 결심 요동치는 부산·울산·경남(PK) 7 7351   백파
» DJ 빈자리 꿰찬 친노(호랑이떼), 8년넘게 野장악해 他계파 배척 3 4293   백파
7486 닭이 안 울면 자명종을 울려서라도 ‘부정선거쿠데타 종식’ 새벽을 깨워야, 박정희는 김영삼 제명 후 3주 만에 김재규 ... 2 5583   철수랑
7485 "野 대선주자 지지도, 안철수 41%-문재인 33%" <갤럽>(종합) 2 4 4524 2017.07.03(by 비회원(guest)) 松栢後彫
7484 여론조사 4 3542   나쁜사람
7483 ‘안철수 신당’ 지지율, ‘새정치민주연합’에 1.1%p 앞서 1 15 35462 2017.07.03(by 비회원(guest)) 松栢後彫
7482 문재인, 안철수만 없거나 도와주면 대통령되는가? 부정선거쿠데타 종식선언이 우선 1 2 6659 2015.12.17(by 나쁜사람) 철수랑
7481 안철수님의 새정치~분석불가? 1 6 3948 2015.12.18(by 松栢後彫) k75****
7480 어젯밤 JTBC 손석희의 인터뷰 - 송호창과!! 5 2 4666 2017.07.03(by 다산제자) 바람속에서
7479 진짜와 가짜의 차이, 다리미와 옷 - 허세는 곧 바닥을 보여주는 고백 3 4777   철수랑
7478 안철수 쓰러지면 한국은 희망이 없다 4 26 5920 2017.07.03(by 비회원(guest)) 松栢後彫
7477 안철수의원은 정권창출을 해낼수있는 자격이 있습니다! 1 10 3284 2017.07.03(by 비회원(guest)) BaeksejiBackseJi
7476 문병호 "安 탈당결행시 내주 5∼10명 1차 동반탈당" 총 30명 전후가 2 4054   백파
7475 박근혜에게, 대통령 자리가 회전의자? / 문재인에게, 불법대선 백기투항? 0 3664   철수랑
7474 새정치민주연합의 내분이 이럴 거면 갈라서라 이상돈 | 중앙대 명예교수 3 4 3878 2015.12.13(by 교양있는부자) 백파
7473 정의화 의장, 선거구획정 여야 합의 촉구 대국민담화 0 3035   백파
7472 새정치연합 대표 문재인에게, 개표 시작도 안했는데 개표상황표에는 개표가 진행되고 방송에 나갔는데 궁금하지도 않... 0 3817   철수랑
7471 대법원장 양승태에게, 대법원장이란 자리와 법을 무엇이라고 알고 있는가? 0 3059   철수랑
7470 대한민국 정치 응답하라 1984 2 4 8279 2017.07.03(by 비회원(guest))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