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현 검사 ‘18대 대선은 3.15부정선거를 능가하는 부정선거’ / 전 판사 ‘박근혜 사퇴 반대’
‘부정선거쿠데타 박근혜 대통령 아님’ 주장하는 판․검사 말을 따르면 현 경찰청장은 불법권력에 의해 임명돼, 가짜? 진짜? 헛갈려
 
송태경icon_mail.gif 기사입력 2015/12/26 [09:43]
▲     © 송태경                                뉴스300

사전에 ‘사퇴’는 직책을 그만두고 물러남을 의미하며, ‘퇴진하다’의 뜻은 ‘①(어떤 일이나 지위, 직책에 관여하던 사람이나 단체가)손을 떼고 물러나다. 또는 물러나게 하다. ②(군대가)진지를 뒤로 물리다.’이다.

 

사퇴는 자율의 의미, 퇴진은 타율 의미도 있는 것 같다. 사퇴니 퇴진을 장황하게 말하는 것은 경찰이 대한민국의 주인인 국민들이 부정선거쿠데타 박근혜가 저지르고 있는 불법과 부정 그리고 부당한 행위에 대해 헌법상 권리를 통해 주권행사 하는 것을 하위의 개념인 시행 규칙 정도를 가지고 억지를 부리기 때문이다.

 

경찰청장 강신명은 기자간담회에서 3차 민중총궐기를 서울시 조례에 광화문 광장은 문화 목적으로만 사용하게 되어 있고, 서울시에 문화제로 신고했는데 ‘박근혜는 물러가라’는 등 정치구호가 등장했고, 몇 천 명이 모여 공공의 안녕과 질서가 편안히 유지되는 상태인 공안의 위험을 초래했기에 불법집회라고 했다. 강신명의 초법적인 억지에 대해 국민들의 분노가 이만 저만이 아니다. 국민의 주권이 무시되는 공권력은 폭력이다. 그 폭력은 국민의 주권을 이길 수 없다. 국민이 주인 됨을 무시하는 상식선이 무너진 폭력을 누리는 동안은 무소불위의 권력처럼 느껴지겠지만 종국은 비참하게 몰락함을 깨달아야 할 것이다. 역사정의는 폭력으로 기록할 것이며 불명예를 영원히 지울 수 없을 것이다.

 

18대 대선은 일반인의 막연한 의혹이 아닌 총체적 부정선거다. 18대 대선 부정선거 특별수사팀장 검사 윤석열은 "18대 대선은 3.15부정선거를 능가하는 부정선거다”고 결론 내렸다. 전 부장판사 이정렬은 "대법원은 왜, 무엇 때문에 18대 대선 선거무효소송을 법을 어기면서까지 질질 끌고 있을까? 18대 대통령선거는 공직선거법에 따라 무효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박근혜는 원래부터 대통령이 아니었다. 따라서 박근혜 사퇴를 반대한다."고 했다.

 

▲     © 송태경                                                                                                                                            뉴스300

  

노동자들이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노동악법을 추진하는 ‘박근혜는 퇴진하라, 물러나라’고 했는데 경찰청장은 이를 공안의 위험을 초래했다고 하고 자칭 보수단체에서는 종북이라고 하는데, 그럼 부정선거쿠데타로 박근혜는 대통령이 아니라고 한 국민들은 모두 빨갱이인가? 전 판사 이정렬은 박근혜는 부정선거로 원래 대통령이 아니었기에 사퇴할 자격도 없다고 했다. 국회의원 강동원은 박근혜는 부정선거 쿠데타를 저질렀다고 판결문과 같은 선관위 자료를 가지고 진실을 폭로했다.

 

박근혜는 부정선거쿠데타로 내란 및 국헌문란의 범죄자였지 대통령이 아니었는데 가짜 대통령으로부터 경찰청장을 임명 받았으면 가짜 경찰청장이 되는 것이다. 불법 폭력으로 헌정을 중단시키고 대한민국을 조폭집단처럼 운영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기는 하지만 불의한 상황은 반드시 바로 잡힌다.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주는 민중의 지팡이 경찰이 아닌 불법권력의 호위무사가 되는 것은 경찰의 본분이 아닌 불의의 부끄러움 외에는 아무 것도 아님을 깨달아야 할 것이다. 폭력이 권력으로 둔갑하여 행하여지는 모순의 시간을 지내고 있지만 불의는 역사정의의 심판대에서 반드시 처벌받는다. 몇 몇의 정치 경찰 때문에 전체 경찰이 불의와 불법으로 평가되는 것은 막아야 한다. 

 

박근혜는 부정선거쿠데타, 역사쿠데타를 비롯하여 간첩을 조작하고, 정치, 경제, 외교 등의 실패와 억지 궤변 변명으로 국민들의 저항을 억제할 수 있는 한계를 넘었다. 국민들은 불법권력에 의해 국가는 어디까지 추락할 것이며 국민들의 삶은 얼마나 피폐해 질 것인가에 대해 망연자실 한 상태다.

 

자살률, 노인 빈곤률, 성인 흡연률, 저임금 노동자 비율, 가장 낮은 최저임금, 국가채무 증가율 등이 OECD 회원국 중 영광스럽게도 1위를 차지하여 헬조선 불명예의 전당을 차지했다는 것이다. 비극의 헬조선에 처하게 된 원인 중 가장 본질적인 것이 부정선거쿠데타가 정치권에서 묵인 용납되고 있다는 것이다. 문재인을 포함한 머슴인 정치인들은 자기들의 이익과 욕망을 위해 눈 감아 주고 있겠지만 주인인 국민들은 절대로 용서할 수 없는 것이다. 부정선거쿠데타를 용납하면 국가가 아닌 폭력집단이 되어 국민이라는 본질이 없어지기 때문에 머슴들의 폭력에 대해 주인이 나서는 것은 당연한 이치다. 전국공무원노조가 부정선거를 막고 국민주권의 회복을 위해 투표소에서 수개표 입법을 촉구했고, 내년 총선에서 부정선거를 막기 위해 전자개표기 폐기를 중앙선관위에 강력하게 촉구하였다.

 

박정희는 자기 맘대로 법을 고쳤다. 박근혜는 법이 어떻게 돼 있건 자기 마음대로 무시하고 처리한다. 법무장관이라는 사람은 법은 없지만 복면시위는 처벌 강화하겠다고 국민을 협박했고, 2차 민중총궐기 집회도 허가제는 아니지만 불허하겠다고 했다가 법원으로부터 큰 망신을 당하기도 하지 않았는가?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 법치국가다. 법무장관이나 경찰청장 등은 역사와 국민에게 죄를 짓는 언행을 중단하고, 입은 비틀어졌어도 말은 바르게 하라는 속담을 기억하길 바란다. 역사정의를 두려워하라. 몇 백 년 사는 것도 아니고, 독 묻은 떡고물에 취한 그 언행은 영원히 지울 수 없는 역사의 기록이 됨을 잊지 말라. 


<출처 : 뉴스300  http://www.news300.kr/sub_read.html?uid=6513&section=sc27&section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48205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59230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58486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58478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68960   대한민국사랑
7509 매 맞는 며느리 국민들, 때리는 시어미 박근혜보다 말리는 시누이 문재인이 더 미워 / 문재인, 억울해 왜 나만 갖고 그래 0 6902   철수랑
7508 전두환은 내란 수괴 학살자, 그럼 박정희는? 쿠데타 내란 범죄자에게는 ‘전직 대통령’ 호칭 박탈해야 1 3 5505 2016.01.05(by 교양있는부자) 철수랑
7507 제3지대에 우뚝서리라 5 3996   title: 밀집모자드림프렌
7506 길고양이의 눈물 1 5 3816 2016.01.14(by 퇴직교사) 선돌
7505 김한길 내주초 탈당임박 1 3 4036 2016.01.03(by 다산제자) title: 밀집모자드림프렌
7504 (2016년 병신년을 맞으며) 국민의 생각 상한선인 상식 지키는 것이 법과 정치, 벗어나면 폭력 1 3969   철수랑
7503 전국246개 선거구, 결국 사라졌다 3 3938   백파
7502 19대 대통령 감볍법 2 4608   백파
7501 새누리29.9%vs안철수신당26.9%vs더민주17.7% 2 7 8462 2016.01.15(by 교양있는부자) 일파만파
7500 (2015년 을미년을 보내며) ‘부정선거쿠데타 종식과 국민주권 회복’, 빈대에게 배워 헬조선 탈출해야 1 5556   철수랑
7499 헌법을 파괴한 박근혜, 부정선거쿠데타 방지법이 없어서 부정선거쿠데타 자행? 0 5015   철수랑
7498 유망주 영입 1 8 5437 2015.12.31(by 다산제자) lovearth
» 현 검사 ‘18대 대선은 3.15부정선거를 능가하는 부정선거’ / 전 판사 ‘박근혜 사퇴 반대’ 6 5319   철수랑
7496 광주광역시 시민이 한국의 새역사를 쓴다 4 8 5094 2017.07.03(by 다산제자) lovearth
7495 목마름 2 3078   笑傲江湖
7494 공무원노조, 선관위에 개표부정 방지 위한 ‘전자개표기 중단’과 ‘수개표 요구’ 1 5045   철수랑
7493 햇볕정책의 실패를 인정하고 강경하며 원리원칙 있는 외교를 주장해야만 야당에 미래가 있다. 1 1 4355 2017.07.03(by 비회원(guest)) 항해자
7492 광주는 항상 혁신과 정의를 선택했다 6 16 6026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松栢後彫
7491 전 중앙선관위원장(대법관) 부정선거 주범 내란 범죄자로 고발 돼, 선관위는 부정선거 버릇 버려야 1 4294   철수랑
7490 문병호 "安 탈당결행시 내주 5∼10명 1차 동반탈당" 새정치민주연합 “탈당 막아라” 3 4011   백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