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704751_medium_99_20151231121805.jpg?typ

안철수 무소속 의원. 2015.12.28/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문화일보 조사…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반기문-문재인-안철수-김무성順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안철수 무소속 의원이 이끄는 신당(新黨)이 창당될 경우 내년 4월 치러지는

제20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여당인 새누리당과 접전을 벌일 것으로 전망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31일 문화일보가 여론조사 전문 업체 '마크로빌 엠브레인'에 의뢰,

지난 27~28일 실시한 '4·13총선 특집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현재 새누리당의 정당 지지율은 33.5%,

더불어민주당(더민주) 20.4%,

정의당 5.3%로 집계됐다.

그러나 '안철수 신당' 창당을 가정한 경우의 지지율 조사에선

새누리당과 안철수 신당이 각각 29.4%와 26.9%로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면서

더민주는 지지율 3위(17.7%)로 3위로 밀려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 결과는 안철수 신당 창당시 여야 정당의 기존 지지층 가운데 일정 규모가 신당 측으로

이탈할 가능성이 크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특히 '안 의원이 신당을 창당할 경우 총선에서 어느 당 후보에게 투표할 것 같냐'는 질문에 야권의

'전통적 텃밭'인 호남 지역 응답자의 44.2%는 안철수 신당이라고 답해

 더민주(21.8%)의 2배가 넘었다.

수도권의 경우 서울은 안철수 신당 32.5%, 새누리당 29.1%, 더민주 13.9%,

그리고 경기·인천은 안철수 신당 27.2%, 새누리당 25.2%, 더민주 19.5%로 조사됐다.

연령대별로는 30대에서만 더민주(31.6%)가 안철수 신당(26.7%)을 앞섰고,

40대에선 안철수 신당 31.7%, 새누리당 22.2%, 더민주 17.7%의 순이었다.

50대에선 새누리당 38.6%, 안철수 신당 27.00%, 더민주 8.5%였고,

20대(19세 포함) 연령층에선 '안철수 신당 후보에게 투표할 것 같다'는 응답이 31.4%,

'더민주 후보에게 투표할 것 같다'가 31.1%로 비슷했다.

현역 의원의 내년 총선 재출마시 지지 여부에 대한 질문엔 전체 응답자의

40.5%가 '지지하지 않겠다'고 답했고, '지지하겠다'는 34.6%,

'모르겠다 또는 무응답'이 24.9%였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TK)에서 현역 의원 재출마시 '지지하지 않겠다'는 응답이 45.2%로 가장 많았다.

재출마 현역 의원을 '지지하겠다'는 응답이 가장 많은 지역은 부산·울산·경남으로 43.4%였다.

야권 후보 단일화와 관련해선 응답자의 절반 이상(58.9%)이 '선거를 앞둔 정치공학 성격이 커 문제가 있다'고 답했지만,

'20대 총선을 앞두고 지역구에서 야권 후보 단일화가 이뤄질 경우 어느 당 후보를 지지하겠냐'는 물음엔

야권 단일후보 지지 47.0%,

새누리당 후보 지지 37.1%,

무당파(無黨派) 12.7%의 순으로 조사됐다.

연령대별로는 20대(63.5%)와 광주·전라 지역(65.9%)에서 야권 단일후보를 택하겠다는 응답이 많았다.

이밖에 이번 조사 응답자들은 '총선 투표 참여의 최우선 목적'으로

Δ새로운 정치세력 형성 32.6%

Δ구태정치인 퇴출 26.2%

Δ정부·여당 심판 22.5%

Δ야당 심판 10.0% 등을 꼽았다.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은 42.5%였고,

박 대통령이 국정운영을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54.2%로 집계됐다.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조사에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23.4,

 문재인 더민주 대표 11.7%,

안철수 의원 11.4%,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10.1%,

박원순 서울시장 9.1%,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4.3%,

손학규 전 더민주 상임고문 4.0%,

 안희정 충남지사 2.4% 등의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유권자 1000명(응답률 11.3%)을 상대로 유·무선전화 면접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중앙 선거여론조사 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출처: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0&sid2=265&oid=421&aid=0001814497

  • profile
    일파만파 2015.12.31 13:38

    신당이 더민주당과 10%이상 차이가 나고, 수도권에서 상승하고 있습니다. 새누리당과도 접전을 하고 있습니다.
    국민이 대안세력으로 신당을 선택하고 있다는 증거 입니다.
    정치권에 안철수신당의 백신이 쭉~~~ 퍼지길

  • ?
    교양있는부자 2016.01.15 10:50

    차기대선 가상 양자대결 지지도 조사 -

    김무성, 문재인에게는 승… 안철수에겐 패 金 46.0% vs 文 41.0% , 安 41.8% vs 金 41.0%


    2016.01.15 10:23:24 김영묵 기자 전민일보

    차기대선 양자대결 조사에서 야권후보가   안철수의원으로 단일화되면
    김무성 대표를   근소한 차이로 이기는 것으로 나왔다.

    반면 야권대선 후보가
    문재인 대표일 경우에는 정권교체에 실패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실시한 2016년 1월 정례 차기대선
    가상 양자대결 지지도 조사에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46.0%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표(41.0%)를 5.0%p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무성과 안철수 의원간의 양자 대결에서는
    국민의당 안철수 의원이 41.8%, 김무성 대표가 41.0%로
    양 주자가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한 것으로 조사됐다

    => 울산 - 부산 - 창원 - 광주 - 목포 -  전주 - 대전 - 경기로 이어지는

    민주주의자들의  L字 BELT가 형성되면   수구세력을 압도하여

    더 많이 보통국민을 보살피는 더 나은 민주주의가 실현될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26256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35392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36828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36065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47258   대한민국사랑
7502 19대 대통령 감볍법 2 4019   백파
» 새누리29.9%vs안철수신당26.9%vs더민주17.7% 2 7 7350 2016.01.15(by 교양있는부자) 일파만파
7500 (2015년 을미년을 보내며) ‘부정선거쿠데타 종식과 국민주권 회복’, 빈대에게 배워 헬조선 탈출해야 1 2903   철수랑
7499 헌법을 파괴한 박근혜, 부정선거쿠데타 방지법이 없어서 부정선거쿠데타 자행? 0 3882   철수랑
7498 유망주 영입 1 8 4198 2015.12.31(by 다산제자) lovearth
7497 현 검사 ‘18대 대선은 3.15부정선거를 능가하는 부정선거’ / 전 판사 ‘박근혜 사퇴 반대’ 6 4462   철수랑
7496 광주광역시 시민이 한국의 새역사를 쓴다 4 8 4128 2017.07.03(by 다산제자) lovearth
7495 목마름 2 2410   笑傲江湖
7494 공무원노조, 선관위에 개표부정 방지 위한 ‘전자개표기 중단’과 ‘수개표 요구’ 1 4002   철수랑
7493 햇볕정책의 실패를 인정하고 강경하며 원리원칙 있는 외교를 주장해야만 야당에 미래가 있다. 1 1 3431 2017.07.03(by 비회원(guest)) 항해자
7492 광주는 항상 혁신과 정의를 선택했다 6 16 5091 2017.07.03(by 교양있는부자) 松栢後彫
7491 전 중앙선관위원장(대법관) 부정선거 주범 내란 범죄자로 고발 돼, 선관위는 부정선거 버릇 버려야 1 3633   철수랑
7490 문병호 "安 탈당결행시 내주 5∼10명 1차 동반탈당" 새정치민주연합 “탈당 막아라” 3 3245   백파
7489 “최경환이 채용 청탁’ 조직적 은폐 시도 살아야 너도 살아···그럼 알지?” 4 3418   백파
7488 호남서 대선후보로 안철수 낙점땐 신당 파괴력 클듯” 안철수 3년 발자취 安철수의 결심 요동치는 부산·울산·경남(PK) 7 6476   백파
7487 DJ 빈자리 꿰찬 친노(호랑이떼), 8년넘게 野장악해 他계파 배척 3 3743   백파
7486 닭이 안 울면 자명종을 울려서라도 ‘부정선거쿠데타 종식’ 새벽을 깨워야, 박정희는 김영삼 제명 후 3주 만에 김재규 ... 2 4689   철수랑
7485 "野 대선주자 지지도, 안철수 41%-문재인 33%" <갤럽>(종합) 2 4 3729 2017.07.03(by 비회원(guest)) 松栢後彫
7484 여론조사 4 2912   나쁜사람
7483 ‘안철수 신당’ 지지율, ‘새정치민주연합’에 1.1%p 앞서 1 15 34092 2017.07.03(by 비회원(guest)) 松栢後彫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