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2016012910277679929_1.jpg?20160129151939
참여정부 김병준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 초청 간담회 '한국정치, 제3의 길을 말한다'에서 기조발언을 하고 있다. 2016.1.2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참여정부 청와대 정책실장을 역임한 김병준 국민대 교수가 국민의당 의원들에게 당선을 넘어 제3당을 위한 혁명전사가 돼야 한다며 따끔하게 일침했다.

김병준 교수는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정치, 제3의 길을 말한다' 간담회에서 현행 소선거구 제도 하에서 양당 구도 혁파가 쉽지않다는 지적에 "그래서 이것을 혁명이라고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3당, 4당이 먼저 생겨야 되는 해법은 (국민의당이) 이번에 잘하시는 것"이라며 "잘하기 위해서는 여기 참여하는 의원들부터 단순히 내가 국회의원 선거에서 당선된다 (생각을) 넘어서 혁명 전방에 선 전사로서 일을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대선거구제로의 변화가 답이지만 기존 양당 구조에서는 중대선거구제를 받아들이지가 않는다"며 "그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역순으로 가야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자기 희생을 바탕으로 해야지만 국민들이 3당의 성립을 정말 기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보수와 진보 진영의 구도 속에서 중도개혁의 길을 가는 제3당의 정체성 문제에 대해서도 "우선은 3당이 성립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김 교수는 "3당, 4당 구조에서는 정당들이 서로의 색깔을 내기 위해 정책 정당화가 될 것"이라며 "중도에 대한 고민은 3당을 성립시킨 후 두고두고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얼마 전 신문 칼럼에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장이 정책 정당을 만든다는 것에 대해 좋은 말로 순진하다고 했다"며 "양당 구조 하에서 정책 정당이 되겠느냐.
경제민주화 등 몇몇 패키지 가지고 정책 정당은 힘들다"고 비판했다.

그는 "노선과 관련한 문제는 앞으로 두고두고 깊은 논의가 없을 수가 없다"며 "반드시 있을 것이고 그 때 노선에 따라 다시 한번 나갈 분은 나가고 들어올 분은 들어오는 합종연횡이 일어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친노(친 노무현) 정치'의 종식이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박정희,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을 파는 정치는 미래에 대한 비전과 전략을 세우고, 정치적 역량을 키우기 보다는 미래 지도자의 깃발을 들고 표를 얻으려고 하는 쉬운 정치"라고 일침하고 "돌아가신 분들은 (현재 정치인들이) 과거 지도자의 깃발을 들고 쫓아다니며 표를 얻는 것을 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어떻게 과거 지도자의 깃발을 들고 완장을 차려고 하느냐"며 "우리 국민들이 용납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번 세미나는 국민의당이 영입을 추진하던 김 교수와 함께 주최했다. 김 교수는 국민의당 입당 대신 외곽에서 정책에 대한 조언을 하는 형태로 힘을 보탠다는 입장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인재영입위원장과 한상진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회 공동 위원장, 김한길 국민의당 상임부위원장, 천정배 국민회의 창당준비위원장 등이 참석해 경청했다.


출처:http://the300.mt.co.kr/newsView.html?no=201601291027767992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859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16902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3 17897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18335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29354   대한민국사랑
7542 국민을 가축 취급하는 새누리당, 부정선거쿠데타의 호위무사를 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 철판 깔고 수시로 뒤집는 그... 0 3887   철수랑
7541 안철수 "내 모든 것 걸겠다"…대전서 중앙당 공식 출범 2 4 3263 2016.02.08(by 현산옹) 일파만파
7540 안철수의 정치노선 1 1 3479 2016.02.08(by 현산옹) 눈사람글방
7539 박근혜와 김무성, 언제 나라 지켰나? 반공애국의 단물 독식? 에티오피아에 사죄하라 0 3399   철수랑
7538 조화가 된 대한민국, 조화를 생화라고 우기고 거드는 가짜 정치 0 2277   철수랑
» "당선 넘어 제3당 혁명전사 돼야" 3 2617   일파만파
7536 박상병정치평론가[정치평론] 안철수, 선봉에 서라 2016.1.28 2 4 7286 2016.01.31(by 다산제자) 중도
7535 국민들은 “대한민국이 무서워” : 박근혜는 “나 목숨 바쳐 애국하는데 그만 괴롭혀” 0 2908   철수랑
7534 한상진위원장과 안철수의원님은 더 이상 김종인위원장을 공격하지 말아요 3 5 3637 2016.01.29(by 다산제자) 다산제자
7533 복지국가에 대한 짧은 토론 0 2184   눈사람글방
7532 심상정과 문재인 1 2416   눈사람글방
7531 나 라면 꼭 영입하고싶은 사람들..! 4 2 2714 2016.01.27(by 현산옹) jh1122
7530 민주주의와 조국의 영웅을 빼앗긴 잔인한 그날 - 1219 0 3130   철수랑
7529 박영선의원의 실수 1 4 4588 2016.01.24(by 드림프렌) 백파
7528 천안서 국민의당 합류 본격화…전 선진당 이종설·김진수 입당 1 3 2837 2016.02.02(by 현산옹) 일파만파
7527 대한민국과 국민들이 박정희와 박근혜에게 뭘 얼마나 잘못했나? 이제 그만... 0 2428   철수랑
7526 安 "국민의당 제1야당되면 한국정치 혁명적 변화 시작될 것" 4 2662   일파만파
7525 [종합]박영선 "미워도 다시 한 번"…더민주 잔류 결정 2 1 2493 2016.01.21(by 바람속에서) 바람속에서
7524 20대 총선은 선거무효 및 당선무효 줄 소송으로 국정 대혼란 예상 돼 1 3680   철수랑
7523 박근혜가 곧 법이고 원칙, 그 앞에만 서면 한 없이 작아지는 19대 국회! 왜? 0 2427   철수랑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85 Next
/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