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누 군 가    죽 을  것 이 다.

 

 

 

 

 

복조부鵩鳥賦

 

부엉이 날아들다. 

閼 之 歲 兮 四 月 孟 夏 庚 子 日 斜 兮 服+鳥 集 余 舍 止 于 坐 隅 兮 貌 甚 閑 暇 
정묘년 4월 초여름 경자일 해가 비스듬한데 수리부엉이가 내 집에 날아 들어 자리 모퉁이에 앉을사 모양이 심히 한가하다. 

異 物 來 萃 兮 私 怪 其 故 發 書 占 之 兮 讖 言 其 度 日 野 鳥 入 室 兮 主 人 將 去 
이상한 것이 날아드니 사적으로 그 연고를 괴이히 여겨 점복서를 훑어보니 점대가 그 길흉을 일러주네. 
:들새가 방으로 들어오니 주인은 장차 나갈 것이다: 

請 問 于 服+鳥 兮 予 去 何 之 吉 乎 告 我 凶 言 其 災 淹 速 之 度 兮 語 予 其 期 
복조에게 청해 묻는다 나는 어디로 가는가 길하면 내게 고하고 흉이면 그 재앙의 느리고 속한 정도를 말하고 내게 그 기일을 말해다오 

服+鳥 乃 歎 息 擧 首 奮 翼 口 不 能 言 請 對 以 臆 
복조는 이에 탄식하고 머리를 들고 날개를 떨쳐 입은 말하지 못하니 억념臆念 마음으로 대답 할것을 청하네 

萬 物 變 化 兮 固 無 休 息 
만물이 변화할사 본디 쉬지 않는구나. 
斡 流 而 遷 兮 或 推 而 還 形 氣 轉 續 兮 變 化 而 蟲+亶 沕 穆 無 窮 兮 胡 可 勝 言 
돌아 흘러 옮길사 혹 밀어 돌아오고 형상과 기세는 굴러 이어지니 변화해 연속하고 아득히 무궁할사 어이 이루 다 말하리. 

禍 兮 福 所 倚 福 兮 禍 所 伏 憂 喜 聚 門 兮 吉 凶 同 域 
화는 복의 의지한 바요 복은 화가 잠복한 바라 근심과 기쁨이 문에 모일사 길과 흉은 같은 구역이라, 

彼 吳 彊 大 兮 夫 差 以 敗 越 棲 會 稽 兮 句 踐 覇 世 
저 오나라는 강대했으나 부차는 이로 패하고 월나라는 회계에 깃들으나 구천은 이로 세상에 제패하였다. 

斯 游 遂 成 兮 卒 被 五 刑 傅 說 胥 靡 兮 乃 相 武 丁 
이사는 유세가 드디어 이루자 끝내 다섯 형벌에 처해지고 부열은 노역자로서 이에 무정에게 재상되니, 

夫 禍 之 與 福 兮 何 異 糾 纏 命 不 可 說 兮 孰 知 其 極 
대저 화의 복과 더불음이 얽힘과 어찌 다르며 명은 말할수 없으니 누가 그 극을 알며 

水 激 則 旱 兮 矢 激 則 遠 萬 物 回 薄 兮 振 (湯밑皿) 相 轉. 
물이 격렬하면 사납고 화살이 격렬하면 멀리 가니 만물이 회둘러 부대낌이여 엮이어 서로 구른다. 

雲 蒸 降 兮 糾 錯 相 紛 大 鈞 播 物 兮 土+央 (札-木+土) 無 垠 
구름은 쪄서 내리고 얽혀 섞여 서로 분분하고 조화가 사물을 뿌려 지음에 넓어 한이 없으니, 

天 不 可 預 慮 兮 道 不 可 預 謀 遲 速 有 命 兮 焉 識 其 時 
하늘은 예측하지 못하고 도는 미리 도모하지 못하며 더디고 속함은 명이 있을사 어찌 그 때를 알리. 

且 夫 天 地 爲 金+盧 兮 造 化 爲 工 陰 陽 爲 炭 兮 萬 物 爲 銅 
또한 천지가 조화의 풀무가 되고 조화는 장이가 되며 음양이 숯불이 되고 만물은 구리가 되어, 

合 散 消 息 兮 安 有 常 則 千 變 萬 化 兮 未 始 有 極 
사물의 생성과 소멸에 어찌 일정한 법칙이 있으며 천변만화 하여 시작도 끝도 없다. 

忽 然 爲 人 兮 何 足 控 手+專 化 爲 異 物 兮 又 何 足 患 
홀연히 사람이 되었으매 어찌 마음대로 연연하며 변화해 다른 물건이 되더라도 어찌 걱정하며 

不 智 自 私 兮 賤 彼 貴 我 達 人 大 觀 兮 物 無 不 可 
지혜롭지 못한자는 이기적이고, 남을 천시하는 자는 독선적이며 통달한 자는 넓게 보고, 만물에 차별을 두지 않는다. 

貪 夫 殉 財 兮 烈 士 殉 名 誇-言 者 死 權 兮 品 庶 每 生 
탐욕스러운 자는 재물로 뒈지고 열사는 명예를 위해 뒈지는 법, 권세를 과시하는 자 권세에 뒈지고 평범한 자 삶에 매달리고. 

心+朮 迫 之 徒 兮 或 趨 東 西 大 人 不 曲 兮 意 變 齊 同 
궁색한 자 명리를 쫓으매 분주하고 대인은 의지가 흔들리지 않아 만물의 변화가 한결같다. 

愚 士 繫 俗 兮 窘 若 囚 拘 至 人 遺 物 兮 獨 與 道 俱 
어리석은 선비는 속됨에 매여 군색하기 구류된것 같으며 후덕한 자는 현실에 초연하고 오직 도와 더불어 살아가니. 

衆 人 惑 惑 兮 好 惡 積 億 眞 人 恬 漠 兮 獨 與 道 息 
뭇사람들 미혹에 빠져 애증이 가슴에 가득하며 진실된 자는 담백하여 도와 더불어 안주하도다. 

釋 智 遺 形 兮 超 然 自 喪 寥 廓 忽 荒 兮 與 道 皐+羽 翔 
지혜를 따르지 않고 형체를 초탈함이여 초연히 자아를 망각하노니 공허하고 황홀한 경지여 도와 더불어 영생하리니 

乘 流 則 逝 兮 得 (砥-石+土) 則 止 縱 軀 委 命 兮 不 私 與 已 
흐름을 타면 가고 암초를 만나면 그쳐 육신은 운명에 맡겨 자기의 소유물로 여기지 말지어다. 

其 生 兮 若 浮 其 死 兮 若 休 澹 乎 若 深 泉 之 靜 泛 乎 若 不 繫 之 舟 
삶이란 물위에 뜬 듯 하고 죽음이란 오랜 휴식 같은 것 심연의 담담함과 샘의 고요함 같으니 매이지 않은 배처럼 살 일이다. 

不 爲 生 故 自 寶 兮 養 空 而 浮 德 人 無 累 知 命 不 憂 細 故 (草-早+帶) 芥 何 足 以 疑 
살아도 생명에 집착하지 말고 빈 마음으로 살며 덕이 있는 자 마음에 꺼리낌이 없고 천명에 따라 금심이 없으며 하찮은 가시덤불이야 어찌 걱정거리가 되겠는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52173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63289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62763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62456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73025   대한민국사랑
7709 시주석이 북조선 방문한대니까 ... 협상용이라고? ㅋ 3 0 2199 2019.06.20(by 턱개) 턱개
7708 샹깡은 ....샹깡을 바꾸지 않는다. 다만 인민을 바꿀 것이다. 3 0 2255 2019.06.20(by 턱개) 턱개
7707 화 성 투 어 0 2221   턱개
7706 지는 별 2 0 2259 2019.06.20(by 턱개) 턱개
7705 북조선 사라지면 지구가 심심해. 세계 무형문화재로 보존하자. [ 사진첨부 ] 1 file 0 2118 2019.06.19(by 턱개) 턱개
7704 트럼프는 전쟁을 원치 않으나 건방진 중재자나 운전자 또한 원치 않지 2 0 1837 2019.06.19(by 턱개) 턱개
7703 휴대폰 빌려 달래믄.... 북조선에서 온 거이다. 빌려주거나 대화하면 조사 받을 수 있으니 도망쳐라. 2 0 2196 2019.06.18(by 턱개) 턱개
7702 트럼프도 시진핑도 코리아는 패싱이군. 일본은 머하러 가나? 1 0 1949 2019.06.18(by 턱개) 턱개
7701 제동이 저러다 "희망의 시작 서울구치솝니돠" 가는거 아닐까? 0 1934   턱개
7700 미중 무역전쟁이 보수친박에 날벼락 꽥~! 2 0 2109 2019.06.18(by 턱개) 턱개
7699 천년의 꿈 0 2027   턱개
» 꿈 ......또 시 작 돼 군 ^* 0 2081   턱개
7697 머리 나쁜 애들로 채워진 민주당.... 경제청문회가 답이다. 3 0 2243 2019.06.17(by 턱개) 턱개
7696 윤석열 검찰총장내정 카드는 추경협상용이 아닐까 의심. 3 0 2203 2019.06.17(by 턱개) 턱개
7695 두루킹과 사라진 댓글암약단 공범들 1 0 2086 2019.06.17(by 턱개) 턱개
7694 하노이 회담과 미군철수 2 0 1936 2019.06.17(by 턱개) 턱개
7693 문재인이 해외투어에 올인하는 건///? 3 0 2112 2019.06.16(by 턱개) 턱개
7692 지금도 늦지 않았돠. 5 0 1882 2019.06.16(by 턱개) 턱개
7691 문재인이 기를 쓰면서 북한 핵대화에 매달리는 건 .....살고 싶어서 ㅋ 5 0 1866 2019.06.16(by 턱개) 턱개
7690 홍문종 탈출인가 도태인가? 5 0 1869 2019.06.16(by 턱개) 턱개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