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정치/사회 ♜♞♟ 토론 게시판입니다.
* 퍼온 기사의 경우는 꼭 출처를 밝히고 본문 하단에 주소 링크(새창으로 뜨게)를 걸어주세요. 기사의 출처표기와 링크가 없거나, 중복 게시물, 깨진 게시물(html 소스가 깨져 지져분한) 등은 사전 통보 없이 이동 또는 삭제 될수 있습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천년전엔 아랍 무역이 세계를 지배했다.
아시아 초원에서 스페인에 이르는 기술 과학 예술 및 문화를 가르쳤다.
아랍 무역업자들과 아랍 통화들은 서구 다국적 기업과 달러처럼 세계 경제를 지배했다.
이슬람 칼리파테스 레바논, 시리아, 요르단, 이스라엘 팔레시타인, 이라크 및 이집트로 알려진 국가의 심장부를 통한 여정이였다.


천년 후 현대 아랍사회는 부패가 국가권력을 잠식시키며 호전적인 이슬람은 쇠토했다.
번영되고 계몽적이든 문명은 어느새 어두운 시대와 빛나는 새벽 사이 갈림길에 놓였다.
한 세기 전만해도 번영하는 블록이 1차 대전 이후 식민지와 에미리트로 조각났다.


서방 제국은 발칸 제국을 침번하여 팔레스티나와 이스라엘 지역, 즉 레반트를 침식시켰다.

레반트는 번영하는 이슬람의 무역 블록마스코트였다.
서방 세계의 침탈로 경제개방과 종교적 관용을 거부하는 지역 독재정권이 탄행하게 된 배경이며

실패 한 것 밖에 없는 칼리파테스가 성장하게 된 배경이다.

 

오늘날 아랍경제는 비극적인 결과로 세계 경제에서 탈퇴했다.
현대의 중동모델을 창안한 서방 정부에 의한 새로운 칼리파 지도자들은 벽을 넘어 성전으로 역전시키고

아랍의 새벽을 부활 시킬 수 밖에 없다.

 

조르아스터교의 고향 화레즘

아무다리야는 아프가니스탄 영내의 힌두쿠시 산맥 북쪽 기슭(해발 4,900m)에서 발원하여 아랄해로 흘러드는데,

상류는 와흐지루천(川) 그 뒤를 이어서는 와한다리아 판지천(川) 이라고 부르며, 우측에서 흘러드는 와흐슈강과 합류하면서부터

비로소 아무다리야라고 한다.


조르쥬시(市)의 구지(舊地)에 자리한 도시 아무르에서 유래하였는데, 아무르의 정확한 뜻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하반부 삼각주는 고대 조로아스터교 아베스타어를 쓰던 호라즘 영역이다.
북쪽에는 카자흐스탄, 아랄해, 삼각주가 펼쳐져 있다. 서쪽으로는 카스피해를 넘어 우스티우 트 고원의 절벽.

동쪽과 동남쪽에는 카사막의 소그디아나가 남쪽으로 박트리아, 서쪽으로는  카라쿰사막이 마르기아나에서

Khairizem / Khvarizem을 분리했다.


사라지는 아랄해 
우즈베키스탄의 북부 평야에서는 강우량이 거의 없기 때문에 그 지역은 식물 생활을 유지하기 위해 Amu 및 Darya강 유역에 의존했다. 우즈베키스탄, 타지키스탄 및 투르크 메니스탄이 소비에트 연방의 일부 였을 때 소비에트는 두 개의 고대 강 상류 계곡에 면화와 같은 산업 및 현금 작물을 재배하는 계획에 착수했다.

이 근시안적인 정책은 이러한 작물을 재배하고, 생존에 필요한 강 하류 지역의 생태계에 물을 공급하고, 사막을 억제 할 수있는

물 수요를 발생 시켰다.

하천의 물이 물방울로 바뀌어 북부 대초원을 사막으로, 아랄해를 습지로 빠르게 바꾸고 마른 들판과 나무가 사막으로 변화하고 있다.

카스피해와 함께 세계에서 가장 큰 내륙의 바다 중 하나였던 아랄 해는 늪지대, 물이 고갈 된 배와 죽은 물고기에 묘지다.

건조한 소금층은 주위의 초원을 사막화시키고 바람이 운반한다.

지역의 기후 역시 호라즘의 영광의 이후 평균 기온이 10 ℃ 상승했다.


아무 다리아의 일부는 카스피해에 흘러 들었다고 알려져 있는데 아랄과 카스피해의 연결로 한때는 강과 바다 사이를 오르 내리고 배로 운송하며 무역을 할 수 있었다.
실크로드를 가로 지르는 강과 운하의 네트워크는 동쪽의 인도에서 서쪽의 흑해까지, 남쪽 서쪽의 페르시아와 메소포타미아까지

이웃 국가와 세계의 광범위한 무역 네트워크를 위한 Khvarizem을 배치했었다.


Khairizem / Khvarizem과 조로아스터 교의 기원
이 지역 사람들 중 일부는 물론 몇몇 저자들도 조로아스터교는 Khvarizem에서 유래했다고 주장한다.  
현재 Khairizem의 이름 인 Khorezm의 유래 물격인 우즈베키스탄 지방은 Amu Darya 강과 투르크 메니스탄 사이에 끼어있는 작은 땅이다.
기원전 500 년 경의 페르시아 아케 메니안은 이 지역에 살고있는 사람들을 사카 티그라크 호다 (Saka Tigrakhauda)라고 밝히고

헤로도투스 출신의 그리스 작가인 사카에 (Saka)의 그리스어 이름은 마싸게 (Magagetae )라는 이름을 사용한다. 
사카는 페르시아 제국의 동쪽과 북쪽 - 동쪽 경계에있는 땅을 점령한 모든 사람들에게 적용되는 단체 이름이었다.  
사카 (Saka)는 일반적으로 인도 -이란 또는 아리안 사람들과 아베스타 사람들로부터 기인 된 것일 수 있다. 


약 2 천 년 전에이 지역으로 이주하기 시작한 투르크족에 의해 전복되었다.
기원전 2세기 이전의 400 개가 넘는 정착촌이 이 지역에서 발견되었지만 Khvarizem의 북서쪽 끝에있는 Kyuzeli Gyr 중

한 곳만이 요새화되었다.

이것은 Kyuzeli Gyr가 Khvarizem의 국경에있는 국경마을 이었음을 나타낸다.


투르크 민족의 안착
페르시아인에 의해 한 때 투란 (Turan) 이라고 불린 땅을 차지하기 시작한 이래,이 지역의 투르크족은 페르도비 (Ferdowsi)를 포함한 중세 페르시아인들에 의해 투란족으로 잘못 불려졌다.  
중앙 아시아를 침략 한 몽골 - 투르크 군대에서는 몽골인들이 장군이었지만, 군대를 구성하는 군인은 더 많은 투르크인이 있었다.

징기스칸 (징기스칸 (기원전 1162-1227 년))이 이끄는 몽골의 침략 이후, 투르크 민족은 몽골인들이 정복 한 땅으로 빨려 들어갔다.

몽골인들이 중앙 아시아를 떠나 몽골로 돌아 왔을 때, 지도자들은 이 지역의 왕이 된  투르크인도 있었는데 그가 타밀란 왕이다.


Tamerlane타밀란
Barlas 부족의 일원 인 Tamerlane (1336-1405 CE)은 사마르 칸트 근처 Kesh 에서 태어났다.

투르크족은 정체성과 투르크어 언어의 연설자 인 반면, Tamerlane은 징기스칸으로부터 몽골 계를 주장했다.

그는 권력을 장악하고 중앙 아시아를 장악했다.

Tamerlane의 시대는 오늘날 우즈베키스탄

그들은 여전히 이란계 인물이었고 투르크인은 Chorasmia의 Indo-Iranian 사람들에 대한 분노를 낳았으며, 많은 무리가 도망쳐

이 지역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

그의 무자비한 행동은 이 지역의 인종 구성이 주로 인도 -이란에서 주로 투르크 인으로 바뀌는 과정을 보여줬다.


투르크어 우즈벡 언어의 성립
중앙 아시아의 소수민족 정체성 우즈베키스탄 지역이 주로 투르크인 정체성으로 바뀌는 것은 투르크족 부족의 연합인 우즈벡인이

16 세기 초엽 중앙 아시아로 이주했을 때 완성되었다.

우즈베키스탄은 1512년에 사마르칸트를 장악하고 티무르의 후계자들을 통치자로 지배케했다.

우즈베키스탄은 그들의 통제를 강화한 후 우즈베키스탄을 중심으로 부하라와, 동쪽으로 코카드 (Fergana 또는 옛 스가드),

북쪽으로 키바 (옛 Khvarizem)와 3 개 주를 나누었다. 


오늘날, 아무 다리아 서쪽 제방에 있는 좁은 땅의 땅만이 Khrezm이라는 이름을 지니고 있다. Khrezm은 Khvarizem의 유래 물이다.

 
Khvarizem의 인도 -이란 문화의 생존
투르크 인들은 인도 -이란 인들을 이주시켰지만 그들은 Nowruz 를 새해 첫날 축하하면서이 지역의 문화 유산을 계승했다. 
일부 저자들은 카라칼 팩에 의해 채택 된 Khvarizem / Khorezm 댄스 Lyazgi를 Karakalpaks에 의한 옛 인도 -이란 Khvarizem

문화의 수용 사례로 지적했다.

춤의 일부 설명은 그 중심에 불을 지닌 의식의 춤이라고 부른다.

이 춤은 동물과 새의 움직임을 모방 한 손짓과 움직임이 특징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추천 수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오름 정치개혁과 일상으로 돌아감 2 52611   눈사람글방
오름 우리 루리웹 (매니아=오덕후) 회원 들이 세월호 침몰로 죽을 때 문재인 대선후보 님의 행적과 안철수 대선후보 님의 행적 file 2 63700   흑묘
오름 박근혜나 문재인은 다 같이 유신졍권의 공작정치와 선동정치를 배우며 자란 사람들이다. 한 사람은 청와대 안방에서 ... 1 4 63186 2017.04.17(by 회원101) 일경
오름 대한민국 시스템을 바꿔주세요! 3 62894   슈렉
오름 안철수 후보님에게 필요한 것은 2 73484   대한민국사랑
7709 시주석이 북조선 방문한대니까 ... 협상용이라고? ㅋ 3 0 2202 2019.06.20(by 턱개) 턱개
7708 샹깡은 ....샹깡을 바꾸지 않는다. 다만 인민을 바꿀 것이다. 3 0 2270 2019.06.20(by 턱개) 턱개
7707 화 성 투 어 0 2224   턱개
7706 지는 별 2 0 2265 2019.06.20(by 턱개) 턱개
7705 북조선 사라지면 지구가 심심해. 세계 무형문화재로 보존하자. [ 사진첨부 ] 1 file 0 2125 2019.06.19(by 턱개) 턱개
7704 트럼프는 전쟁을 원치 않으나 건방진 중재자나 운전자 또한 원치 않지 2 0 1841 2019.06.19(by 턱개) 턱개
7703 휴대폰 빌려 달래믄.... 북조선에서 온 거이다. 빌려주거나 대화하면 조사 받을 수 있으니 도망쳐라. 2 0 2210 2019.06.18(by 턱개) 턱개
7702 트럼프도 시진핑도 코리아는 패싱이군. 일본은 머하러 가나? 1 0 1954 2019.06.18(by 턱개) 턱개
7701 제동이 저러다 "희망의 시작 서울구치솝니돠" 가는거 아닐까? 0 1944   턱개
7700 미중 무역전쟁이 보수친박에 날벼락 꽥~! 2 0 2128 2019.06.18(by 턱개) 턱개
» 천년의 꿈 0 2031   턱개
7698 꿈 ......또 시 작 돼 군 ^* 0 2087   턱개
7697 머리 나쁜 애들로 채워진 민주당.... 경제청문회가 답이다. 3 0 2256 2019.06.17(by 턱개) 턱개
7696 윤석열 검찰총장내정 카드는 추경협상용이 아닐까 의심. 3 0 2210 2019.06.17(by 턱개) 턱개
7695 두루킹과 사라진 댓글암약단 공범들 1 0 2088 2019.06.17(by 턱개) 턱개
7694 하노이 회담과 미군철수 2 0 1966 2019.06.17(by 턱개) 턱개
7693 문재인이 해외투어에 올인하는 건///? 3 0 2119 2019.06.16(by 턱개) 턱개
7692 지금도 늦지 않았돠. 5 0 1889 2019.06.16(by 턱개) 턱개
7691 문재인이 기를 쓰면서 북한 핵대화에 매달리는 건 .....살고 싶어서 ㅋ 5 0 1871 2019.06.16(by 턱개) 턱개
7690 홍문종 탈출인가 도태인가? 5 0 1873 2019.06.16(by 턱개) 턱개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1 Next
/ 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