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의국대사 醫國大師 [나라를 고치는 의사, 깨달은 사람 국민멘토]
안사모에서는 안철수 박사님에 대해 ‘의국대사’ 또는 ‘안님’라는 애칭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작은 의사는 병을 고치고, 더 나은 의사는 사람을 고치고, 진정으로 큰 의사는 나라를 고친다.
小醫治病 中醫治人 大醫治國 - 도서 안철수의 서재 수록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님께 드리는 글/응원
2014.05.13 22:11

억울합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우선 먹고 사는것이 바빠 자주 들어와 안철수님이 하신 선택들에 응원을 못해드린점 죄송하고,, ㅎ 

하지만 속으로 응원하고 있었습니다. 저는 만 47세의 대학생 아이를 집사람과 키우며 열심히 살고있는 사람입니다.

30대초반에 건축자재 제조 사업을 하다 망해서 요근래는 일당일도 다니고, 생활하고 있다가 약 6개월전인

 2013년 10월 제가 거주하고 있는 하남시에 있는 신우건설 이라는 도로표지판 및 시설물을 설치하는 곳에 취직하였습니다.

교차로에서 나온 광고는 연봉 2200만원 이었습니다.

대표와의 면접시 아침 7시부터 저녁 6시까지 월요일 부터 토요일 근무 조것이었습니다.

회사의 직원조직은 대표,대표의 아내, 부장님, 팀장님 2명 그리고 평사원 3명(저를 포함하여) 이었습니다.

열심히 일했습니다. 매일2명이 팀을 이루어 화물차에 필요한 짐을 실코 현장을 돌며 표지판 설치,철거 및 시설물 설치 철거였습니다.  일을 마치고 들어오면 평균 7시에서 8시 사이었습니다. 연근 수당이 7000원 입니다. 현장에서 철수후 회사돌아와 짐정리를 마치고 8시에 퇴근카드를 찍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아 오늘은 14000원을 더 벌었구나 "하면서 기쁨마음으로 돌아오곤 하였습니다.

월급날인 10일 그러니까 첫 월급날인 11월 10일 통장으로 입금된 금액은 제가 생각했던것 보다 적게 들어왔습니다.

중간에 일해서 그런가 하고 열심히 일했습니다. 마무리 해야하는 일이라며 새벽 2시 50분 까지 일하고 들어온 날도 있고 일요일날 나가서 일한적도 있습니다. 그러면서 이상해서 타임카드를 핸드폰으로 사진을 찍어 놓았습니다.  그런데 다음달인 12월 급여는 제가 얘상했던것 보다 덜들어왔습니다. 저는 급여 명세표를 받아본적이 없습니다. 직원 모두다가 급여명세표를 달라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겨울이 접어들며 저는 매일 조금씩 일찍 출근하며 회사 창고 난로에 불을 피웠습니다. 어느날 불쏘시개로 쓸 종이중 사무실에서 내려온 종이를 피우던중 \대표가 해놓은 급여 명세표를 보게 되었습니다. 그 서류에는 저희의 대표가 저희가 7시 58분에 퇴근하면 58분을 짤르고 한시간만 연근을 달아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또한 부장만 포괄적 월급으로 해놓코 그외의 직원들의 시간을 짤라 먹는것은 물론 야근 일을 하는 10시 이후에도 7000원만 계산해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문제를 일으키면 짤릴까봐 몇개월 더다니다가 다시 바빠지는 4월이 되며 일요일날 일 안한 사람들에게 신경질을 내며 일요일날 일하는거 일주일 전에 통보할테니 열외없어요 라는 말과 새벽 3시까지 일하는 야근비도 없이 일시키며 야근 안하면 미워하고 막말하는 대표를 위해 일할수 없어 그만두며 다시 일당을 다니고 있습니다.

대표는 주어진 일을 시간내에 끝내야 하니 서울시의 교통 시설물을 보수 교체하며 수도 없이 날림공사를 시킨 사람입니다.

저희 회사 팀장 두분은 57세와 54세 입니다. 그리고 평사원 두분은 베트남 여성분과 국제결혼을 한사람입니다.

이런 사람들의 노동시간을 짤라먹으며 정당한 보수를 안주면서 갈곳없는 사람의 노동력을 착취하는 사람입니다.

저는 회사를 운영하며 현장직 직원에게 봉급을 주며 제가 집사람과 장을 보려가면서 15만원 정도 장을 보며 항상 직원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이 위의 말씀을 드리며 너무 부당한대우를 받아온 우리 일을 소상히 말씀을 못드렸지만 제가 이일을 어떡해 해결해야하는지 도와 주십시요. 제이름은 최월성입니다. 제 핸드폰 번호는 010-8605-7875 입니다. 소상히 말씀드겠습니다. 도와 주세요 . 우리 직원들과 저희들의 가족을요....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일의 이유를 어느 뉴스에 나오신 교수님이 말씀하시길 돈을 너무 우선시 해서 생긴 일이라고 우리사회의 문제점을 지적해 주셨습니다. 너무 공감합니다. 도와주십쇼 소상이 말씀드리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안님 축하메시지] 안사모 2주년 축하드립니다. 123 96688 2017.10.29(by ultra****) 안사모
오름 안철수의 대선 당선 최고의 대안은! 5795   꾀꼬리
오름 안철수님게 1 17166 2018.04.03(by 퇴직교사) 백치여인
오름 2018년에도 화이팅 입니다!! 1 19311 2018.01.04(by 엄기웅) run_freeman
오름 힘내세요! 1 22959 2017.08.05(by 젠틀설) 우부좌무
오름 안철수 의원님 께서 지금 부터 노력을 하시면 충분히 20대 대선에서 승리를 하실 수 있다고 봅니다. 22965   흑묘
1552 안철수님 얼굴 좀 펴세요! 3 6383 2014.06.24(by 복길이) 네오콘
1551 철수와산타 5 4526 2014.06.13(by 우부좌무) 즐거운일
1550 이 글을 안님이 꼭 볼 수 있으셨으면 좋겠네요. 어르신들에게 1번이란. 9 5841 2014.06.12(by 우부좌무) 임미정
1549 두 눈 부릅뜨고 2 5406 2014.06.12(by 우부좌무) 우부좌무
1548 안대표님 수고하셨습니다. 1 4888 2014.06.11(by 땅콩샌드) shp
1547 고생하셨습니다. 1 3804 2014.06.11(by 땅콩샌드) 청유
1546 안철수 멘토 “청년 멘토링, 행복 어디서 오는가?” 2014.6.1.(일) 15:00 조선대학교 해오름관 file 12506   title: 햇님관리자
1545 [안님 번개] 우리 오늘 만나요! file 7654   title: 햇님관리자
1544 광주 시민은 바보가 아니다. 1 5256 2014.05.19(by 셈정) shp
» 억울합니다 4737   daddy
1542 오늘 드리는 고사성어 4607   백파
1541 존경합니다. 2 4551 2014.05.09(by 사랑서리) 문앙앙
1540 믿습니다... 3400   모두가행복한세상
1539 세월호 탑승자 들을 구조하는데 필요한 장비 - 개인적인 나의 의견 3656   흑묘
1538 !! 대 한 민 국 호 의 침 몰 !! 5037   수봉
1537 안철수 의원님께 (다시 처음으로) 4987   흑묘
1536 안님의 거룩한 기상은 하늘에 닿고야 말 것이외다 1 5165 2014.04.09(by OK) 사랑의새마음
1535 일인 시위가 의미하는 것 5005   사랑의새마음
1534 안철수 대표님!!! 지금 너무 잘하고 계십니다 9 5429 2014.04.09(by shinny) title: 태극기행복한재능
1533 품격있는 언행이 곧 새정치 2 5556 2014.04.05(by 행복한재능) 사랑의새마음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87 Next
/ 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