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의국대사 醫國大師 [나라를 고치는 의사, 깨달은 사람 국민멘토]
안사모에서는 안철수 박사님에 대해 ‘의국대사’ 또는 ‘안님’라는 애칭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작은 의사는 병을 고치고, 더 나은 의사는 사람을 고치고, 진정으로 큰 의사는 나라를 고친다.
小醫治病 中醫治人 大醫治國 - 도서 안철수의 서재 수록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님께 드리는 글/응원
2014.08.05 21:39

후회도 미래의 초석?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후회도 미래의 초석?


지극히 보잘 것 없는 국민의 한 사람이지만 감히 후회 해 봅니다.

정치의 문외한이지만 작금의 야당정치현실을 보면 부화가 치밀어 옵니다.

특히 야당에게 던지고 싶은 말입니다. 지난 대선, 전국동시지방선거  보궐선거 등 등을 거치면서

많은 국민들은 국가를 걱정하고 보다 잘 살 길이 무엇인지? 또 어떤 사람을 우리의 대표자, 대변인 등으로 선출하여 정말 말 그대로 국민을 위하여 공직자로서 공무를 수행 해 주었으면 하는 마음은 저 뿐만이 아니라 온 국민들의 바램일 것입니다. 그러나 선거 때 마다 선심공약, 말들의 장난을 알면서도 선거가 끝나면 잊어버리고 타성에 젖어 변화의 모습은 보기가 어렵습니다. 그러나 안철수현상이라고 하는 유행어가 나왔듯이 어찌되었던지 정치에 일 대 혁신과 변화의 소용돌이에 빠졌던 적이 있었습니다.  지금와서 무슨 소용이 있겠습니까마는 그 현상을 좀 더 승화 시키지 못하고 실패의 늪으로 빠트린 야권이야말로 후회가 될 것입니다. 통합 민주당과 합당을 선언할 때 민주당의 변화와 혁신이 필요할 때 였습니다. 그러나 막상 테이블에 앉아서니 도로 민주당의 구습에 젖어 아주 전통 있는 민주당아라고 훼손 되거나 혁신되기를 기피했었습니다. 이미 시대의 흐름을 탈 때 그 때 지금처럼 '공감비대위'정도로라도 생각을 했더라면 작금의 상황은 달라졌으리라고 생각이 됩니다. 그 당시에는 혁신의 아이콘들을 지니고 있었던 인재들이 많이 있었거던요? 1차로 나무만 보고 숲을 보지 못한 근시안적인 행도으로 기회를 놓친 셈이지요.

새정치와 합당할 때에도 지금처럼 자성과 반성 및 혁신의 요구가 있었는데도 기득권이니?  자기 지분의 확보라는 차원에서 다른 흐름을 받아주려는 아량도, 욕망도 기득권이나 타성에 밀려 힘을 쓸 수가 없었고 현상유지나 이기주의에 매몰되어 시대의 흐름과 국민들의 요구를 느끼지 못했던 많은 야당구성원들의 아집이 2차 실기였다고 봅니다, 가정이지만 그 당시 어찌되었거나  안철수바람의 존재가 있었으니까 아집과 이기주의, 기득권을 지금 할 수 없이 버려야 하듯 좀 과감하게 속는 셈 치고 실패할 수도 잇다고 생각하고 만약에 안철수바람의 근원인 안철수의원을 중심으로 뭉쳤더라면 지금처럼 참혹한 결과는 아니었을 것이라고 여겨집니다. 그 응집하려던 힘이 산산조각이 나버렸습니다.  고  김 대중대통령, 고 노무현대통령의 향수만 기다리고 있습니까? 그런 시대와 사람은 당장 나타나지 않습니다. 우리가 만들어야 할 시대인 것입니다.

지난  재 보궐선거 결과에 의하여 야당의 두 대표가 물러났습니다. 당연하다고 봅니다만 그렇다면 두 대표가 생각했던대로 새정치민주연합당원들이 그들의 의견에 100%지지하였습니까? 한 두 곳에 나무를 잘 못 심었다고 온 국토의 나무나 숲이 당장 죽어가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누구에 의해서? 야당 당원들에 의해서 말이지요? 무었때문에? 자기의 이권이나 계파나 파벌때문에 말입니다. 설령 잘 못 공천이 되었더라도 선거 전에 공적인 발표가 있었을 때 조금 마음에 들 지 않더라도 무슨 사연이 있겠지? 라고 좀 참고 기다렸다면? 모두가 위기의식을 느끼고 더욱 똘똘 뭉쳤더라면  지금의 결과는 아니었다고 봅니다. 타성과 안일한 혁신을 두려워하는 타성이 강했가때문이지요. 같은 당에서 물고 뜯는데 어느 국민들이 귀엽게 봐주겠습니까? 누구를 원망할 수 없습니다. 아까운 손고문님만 잃었습니다. 또 잃을 수도 있습니다. 두 전직 대통령처럼 구세주가 나타나서 야당을 구해주기를 바랍니까?요원하다고 봅니다.  '공감비대위'에 계파별?로 나눠먹기식으로 구성이 된다면 혁신이란 말을 내놓지 말기를 바랍니다. 지금이라도 보잘것 없는 한 국민은 야당에 있는 인재와 자산을 잘 활용하여 집안싸움 좀 그만하기를 당부드립니다. 계파가 그렇게 중요하면 지금부터 계파당으로 분열하여 제 각각 생존경쟁해서 그 중에서 최고의 계파나 파벌이 힘을 가지고 야당을 이끌어 가면 억지로라도 뭉칠가능성은 있지만 지금처럼 겉으로는 뭉치지만 세워놓고 흔들어 버리는 구습으로는 국민을 기망하는 것 밖에 되지않으니까 말입니다.  재보궐선거 결과로 야당의 두 대표가 사퇴하였지만 그들의 사고와 혁신을 자당인 야당당원들에 의해 힘이 실리지 못한 안타까움을 볼 때 후회라는 말을 써 봅니다. 그러나 두 대표의 의지와 노력에 대해서는 찬사를 드리며 한 알의 밀알이 되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국회의원 300명 중 겨우 15명 교체에 너무 많이 호들갑을 뜨는 것 같아 한 말씀 올립니다.

안철수의원님! 당신은 영원한 한국정치의 혁신과 변화와 희망의 아이콘입니다. 파이팅!!!

  "그래도 한국 야당의 변화와 혁신의 바람은 불고 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안님 축하메시지] 안사모 2주년 축하드립니다. 123 77364 2017.10.29(by ultra****) 안사모
오름 안철수님게 1 2779 2018.04.03(by 퇴직교사) 백치여인
오름 2018년에도 화이팅 입니다!! 1 4921 2018.01.04(by 엄기웅) run_freeman
오름 힘내세요! 1 8613 2017.08.05(by 젠틀설) 우부좌무
오름 안철수 의원님 께서 지금 부터 노력을 하시면 충분히 20대 대선에서 승리를 하실 수 있다고 봅니다. 8950   흑묘
오름 안철수 의원님 지금 부터 20대 대선을 준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2 10491 2017.05.10(by gida****) 흑묘
» 후회도 미래의 초석? 3925   클서
1566 안철수님 힘내세요. 4 4124 2014.08.07(by lovecindy) 흑묘
1565 힘빠질필요도 없고 힘내실 필요도없습니다.. 6137   생자필멸
1564 998번의 도전이 남아있습니다. 1 3451 2014.08.02(by 다산제자) 일파만파
1563 눈물이 나네요. 3226   네오콘
1562 한번 실수는 병가지 상사 1 5674 2017.07.03(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561 그래서 그리하여 더욱 안님만 봅니다^^ 2 5172 2017.07.03(by 한결이) AgainNew
1560 운명처럼, 아니면 숙명처럼 안님만 봅니다. 1 4073 2017.07.03(by 다산제자) AgainNew
1559 정치전문가보다는 정치발명가가 되었으면 합니다. 3737   일파만파
1558 안철수님 변하지 않으실거라 믿습니다 3689   새롭게가보자
1557 출근하지 말고 고민 좀 하세요. 2 4043 2017.07.03(by 11) 네오콘
1556 안대표님께 드리는 편지 3896   즐거운일
1555 백범 김구 선생님의 비밀 4470   흑묘
1554 안타까워요. 1 3330 2014.07.10(by 학생) 네오콘
1553 안철수 대표님 힘내세요~ 1 3279 2014.07.02(by hightone) 고길동
1552 안철수님 얼굴 좀 펴세요! 3 4263 2014.06.24(by 복길이) 네오콘
1551 철수와산타 5 3250 2014.06.13(by 우부좌무) 즐거운일
1550 이 글을 안님이 꼭 볼 수 있으셨으면 좋겠네요. 어르신들에게 1번이란. 9 4203 2014.06.12(by 우부좌무) 임미정
1549 두 눈 부릅뜨고 2 3667 2014.06.12(by 우부좌무) 우부좌무
1548 안대표님 수고하셨습니다. 1 3253 2014.06.11(by 땅콩샌드) shp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87 Next
/ 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