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의국대사 醫國大師 [나라를 고치는 의사, 깨달은 사람 국민멘토]
안사모에서는 안철수 박사님에 대해 ‘의국대사’ 또는 ‘안님’라는 애칭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작은 의사는 병을 고치고, 더 나은 의사는 사람을 고치고, 진정으로 큰 의사는 나라를 고친다.
小醫治病 中醫治人 大醫治國 - 도서 안철수의 서재 수록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민족정통성을 되찾고 확립하는 차원에서 (가칭) "대한민국 역사의 정통성 확립과  계승발전을 위한 특별조치법"을 발의하는 것도 생각해 볼 문제입니다


1. 제안사유

1) 일제의 식민사관을 불식시키고 5.16군사쿠데타와 유신헌법의 재평가를 변질 왜곡시키려는 현 정부의 의도를 봉쇄하며

2)  6.25 남침을 언급하지 못할 정도의 편향된 시각을 가진 일부 학자의 역사교과서 편집을 차단할 수 있도록 하고자 함


2. 주요골자

 1)국회의장 아래에 "한국사 편찬에 관한 심의위원회"를 두며, 그 조직과 운영에 관하여는 국회규칙으로 정함

 2) 위원장은 장관급에 준하는 보수를 주되, 임기는 4년으로 하며, 위원수는 20인 이상 ~ 50인 이내로 함

 3)국정교과서로 채택하는 것을 금지하는 조항을 둠


3. 부칙

 1)시행일 : 2016. 1. 1부터 시행한다

 2)경과규정 : 이 법 시행전에 채택된 한국사교과서는 2016. 6. 30까지 위원회의 심의를 받아야 하고,  교육부장관은 2016년도 1학기에 한하여 한국사 교육을 중지토록 한다.


  • ?
    다산제자 2015.10.11 17:25

    국회 법사위원장께서도 법률로 규정하는 것이 맞다고 하네요. 현재 교육부고시로 되어 있어 박근혜대통령이 황우여장관을 압박하면 일사천리로 국정교과서로 갈 것입니다. 청소년들의 바른 역사인식을 위해서는 당리당략으로 왈가왈부해서는 안될일입니다. 더구나 안의원님은 대학교수 출신이므로 학자적 양심에서 대표발의하면 여당의원도 동조할 것입니다. 

    만약 비토한 여당의원은 수도권에서 내년 총선에 표 떨어지는 소리가 날 것이니까요~

  • ?
    다산제자 2015.10.13 07:17
    장외투쟁과 병행하여 입법을 통하여 왈가왈부하지 않도록 하여야 합니다. "국사편찬위원장"이라는 분이 대한민국 정부수립 년도를 소신발언하지 못하는 형국에서 무슨놈의 역사가 제대로 평가받고 정립될 것인가?
  • ?
    다산제자 2015.10.17 11:57
    굳이 특별법을 발의하지 아니하더라도 현행 "교육기본법"<법률 제13003호, 2015. 1. 20 일부개정> 제6조를 다음과 같이 개정하는 것도 가능할 것 같습니다. (*제1,2항은 현행대로 둠)
    제6조(교육의 중립성) (1)교육은 교육 본래의 목적에 따라 그 기능을 다하도록 운영되어야 하며, 정치적.파당적. 또는 개인적 편견을 전파하기 위한 방편으로 이용되어서는 아니 된다
    (2)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설립한 학교에서는 특정한 종교를 위한 종교 교육을 하여서는 아니 된다.
    (3) <신설> 올바른 역사교육을 위하여 `국사편찬위원회위원장`의 임명동의권은 국회가 가진다
  • ?
    다산제자 2015.10.21 14:47

    유신시절 배석판사를 지낸 지금의 교육부장관이 국정교과서 편찬 예산을 국무회의에 기습 상정하여 정부예비비에서 이체하여 집행하기로 했다는데, `예비비`는 글자 그대로 예기치못한 국가의 재난, 천재지변 등으로 본예산에 계상되지 않았거나 당초 예산의 규모가 현저히 부족하여 사용하도록 한 비목이다. 국정교과서 편찬 예산은 내년도 본예산에 반영하여 집행하는 것이 예산회계법상 적합하다고 본다.

  • ?
    다산제자 2015.10.23 07:29
    어제(10/22) 대통령과 여야 대표가 회동하였지만 "국정교과서"채택문제는 서로가 평행선을 달리는 것이 극명하게 나타났다. 박근혜-김무성은 부친의 과거 행적때문에 기를쓰고 추진하려 할것이다. 그나마 여론조사에서 반대가 두자리숫자 차이로 높아졌다니 일말의 기대를 해 본다.
  • ?
    다산제자 2015.10.27 08:55
    TF팀 구성.운영에서 드러나듯이 청와대 교문수석실과 일일점검회의를 했다는 것은 박심을 관철시키고자 한 의도다. 법으로 강제(차단)할 수밖에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조회 수 최종 글 글쓴이
공지 [안님 축하메시지] 안사모 2주년 축하드립니다. 123 75977 2017.10.29(by ultra****) 안사모
오름 2018년에도 화이팅 입니다!! 1 3259 2018.01.04(by 엄기웅) run_freeman
오름 힘내세요! 1 6915 2017.08.05(by 젠틀설) 우부좌무
오름 안철수 의원님 께서 지금 부터 노력을 하시면 충분히 20대 대선에서 승리를 하실 수 있다고 봅니다. 7955   흑묘
오름 안철수 의원님 지금 부터 20대 대선을 준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2 9116 2017.05.10(by gida****) 흑묘
오름 숨은 지지표 1 12041 2017.05.08(by 8855hs) 인혜짱
1627 안의원님, 응원합니다. 2146   saebi
1626 안철수님 언제나 응원합니다!! 2082   새정치약속
1625 다시 한번 1706   거북선
1624 안철수 신당의 당명 추천합니다. 9 3853 2016.01.12(by 항아리건강) card****
1623 안철수님, 응원합니다. 2172   saebi
1622 국민의 당을 만들어 주십시요! 2104   뭉치왕
1621 안철수 의원님을 지지하고 응원하면서 1724   심상대경찰영어
1620 안의원님 대전에서 응원합니다 2034   파랑새는있다
1619 신당 1718   보다
1618 안철수의원님 2103   나쁜사람
1617 탈당유도 꼼수는 결국 문죄인의 "자기 발등 자기가 찍는꼴" 4739   자명
1616 당 이름과 천정배 의원 문제 그리고 지지기반으로 알맞은 지역 2653   흑묘
1615 탈당 찬성..... 새술은 새부대에.... 2019   돌다리
1614 그동안 고생하셨습니다. 2159   메이폴
1613 우리도 마음이 아픕니다 1768   다산제자
1612 탈당하시면 1612   독일인의사랑
1611 하늘이 준 기회 1 2867 2015.12.12(by 다산제자) 시간탐구
1610 혁신에대해서~ 1 2309 2015.10.28(by 메밀꽃) BaeksejiBackseJi
» 한국사 정립을 위한 특별조치법을 발의하세요 6 2363 2015.10.27(by 다산제자) 다산제자
1608 국정감사 후반부 대정부질문에 참고하세요 1 1642 2015.09.30(by 다산제자) 다산제자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7 Next
/ 87